광주시, 글로벌 자동차 배터리 시장 선점 나선다

시·광주경제자유구역청,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개최…이용섭 시장 “광주시-실리콘밸리간 네트워크 구축 등 큰 성과 기대”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5/11 [14:56]

                   세계 시장 전망과 새로운 공급망,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 등 주제발표

                     실리콘밸리 선진기술 보유 스타트업과 국내기업간 합작 투자 유도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동 3층 K스튜디오에서 미국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행사에 참석해 환영사를 하고 있다.(맨 위 사진)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동 3층 K스튜디오에서 미국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행사에 참석해 오사마 하사나인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 공동회장의 환영사를 듣고 있다.(위에서 두 번째 사진)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광주광역시가 글로벌 자동차 배터리 시장 선점에 나선다.

 

광주시는 광주경제자유구역청과 공동으로 11일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동 3층 K스튜디오에서 ‘차세대 배터리 기술과 새로운 글로벌 공급망 기회’를 주제로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행사를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실리콘밸리 선진기술 이전, 합작회사 투자유치를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이용섭 시장과 김용집 시의회 의장, 김신배 POSCO 사외이사, 문국현·오사마 하사나인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 공동회장, 조명래 전 환경부 장관, 윤종록 전 미래창조과학부 제2차관, 김대환 국제전기자동차엑스포 이사장이 참석한 가운데 ▲글로벌 배터리 산업 전망과 새로운 공급망 기회(알리 이자디 블룸버그 NEF 아태지역 리서치 총괄) ▲한국 배터리 산업 현황과 키플레이어의 글로벌 비즈니스 전략(김유탁 한국전지산업협회 연구기획팀장) ▲시나노데 플랫폼(The SINANODE platform·빈센트 플루니지 OneD Battery Sciences 대표)의 발제, 패널토론 등 순으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행사의 중추적 역할을 담당한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의 문국현 공동회장은 “미국경제의 상징이자 새로운 기술에 기반해 새로운 산업을 일으키고 새로운 환경을 만들고 있는 실리콘밸리와 광주와의 만남은 역사적인 계기가 될 것이다”며 “이번 행사는 광주에서 새로운 배터리 기술을 세상에 소개하고, 한국에서 관련 산업이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에 대해 논의하는 자리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12일에는 실리콘밸리 차세대 배터리 기술력을 가진 스타트업과 국내 관심기업 등이 참여하는 B2B 비즈니스 미팅을 비공개 회의로 진행될 예정이다.

 

시는 이번 행사를 통해 실리콘밸리의 선진기술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과 국내기업간 합작 투자가 성사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용섭 광주시장은 “광주시민의 변화와 혁신을 두려워하지 않는 DNA, 시대를 선도하는 소명의식과 강한 도전정신이 실리콘밸리 비즈니스포럼과 손을 잡으면 세계적인 배터리 경쟁에서 큰 성취를 이룰 수 있을 것이다”며 “이번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을 계기로 우리시와 실리콘밸리간 탄탄한 네트워크가 구축되고 활발한 차세대 배터리 기술이전과 외국인 투자로 이어지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이용섭 광주광역시장이 11일 오전 서구 김대중컨벤션센터 컨벤션동 3층 K스튜디오에서 미국과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실리콘밸리 투자유치 라운드테이블' 행사에 참석해 김용집 광주시의회 의장, 문국현·오사마 하사나인 실리콘밸리비즈니스포럼 공동회장, 김신배 POSCO 사외이사 등 내빈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to preoccupy the global automotive battery market

 

Si·Gwangju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Silicon Valley Investment Promotion Roundtable Held… Mayor Yong-seop Yong-seop “Expected great achievements such as building a network between Gwangju-Si and Silicon Valley”

 

Presentation of topics such as global market outlook, new supply chain, and global business strategy

Induce joint venture between startups with advanced silicon valley technology and domestic companies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will preoccupy the global automobile battery market.

Gwangju City held a Silicon Valley investment attraction roundtable event on the theme of “Next Generation Battery Technology and New Global Supply Chain Opportunities” at K Studio on the 3rd floor of the Kimdaejung Convention Center Convention Building on the 11th in collaboration with the Gwangju Free Economic Zone Authority.

This event was set up to build a global network, transfer advanced technologies to Silicon Valley, and attract investment from joint ventures.

The event was attended by Mayor Lee Yong-seop, Chairman of City Council Kim Yong-jip, outside director Kim Shin-bae, POSCO outside director, Kook-hyun Moon and Hasanain Osama, co-chairman of Silicon Valley Business Forum, former Minister of Environment Cho Joong-rae, former Minister of Environment Yoon Jong-rok, former second vic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Science, ICT and Future Planning, and Dae-hwan Kim, Chairman of International Electric Vehicle Expo. ▲Global battery industry prospects and new supply chain opportunities (Ali Izadi Bloomberg, Director of NEF Asia-Pacific Research) ▲The status of the Korean battery industry and Key Player's global business strategy (Kim Yoo-Tak, Research Planning Team Leader, Korea Battery Industry Association) ▲ The SINANODE platform ·Vincent Plunige, CEO of OneD Battery Sciences), followed by a panel discussion.

Kook-Hyun Moon, co-chairman of the Silicon Valley Business Forum, who played a pivotal role in the event, said, “The meeting between Silicon Valley and Gwangju, which is a symbol of the US economy and creating a new industry and creating a new environment based on new technology, is a historic opportunity. “This event is expected to be a place to introduce new battery technology to the world in Gwangju and to discuss the possibility that related industries can grow in Korea.”

On the 12th, a B2B business meeting in which startups with next-generation battery technology in Silicon Valley and companies of interest in Korea participate will be held as a private meeting.

Through this event, the city is expecting a joint venture between a startup that possesses the advanced technology of Silicon Valley and a domestic company.

Gwangju Mayor Yong-seop Lee said, “If Gwangju citizens' DNA that is not afraid of change and innovation, a sense of vocation to lead the era, and a strong spirit of challenge join hands with the Silicon Valley Business Forum, we will be able to achieve great achievements in the global battery competition.” We look forward to the establishment of a solid network between our city and Silicon Valley through this investment attraction roundtable, leading to active next-generation battery technology transfer and foreign investmen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