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영남출신 대선후보 간 경합 시작!

이낙연-정세균-박용진 등 호남권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선후보들과의 우열도 겨뤄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5/10 [11:48]

▲노무현 전 대통령 묘소에 침배하는  김두관 의원.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member Kim Doo-gwan.    ©김두관 의원 공식 블로그

 

더불어민주당 김두관 의원이 오는 6월 중에 대권출마를 공식선언한다고 한다. 김두관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내 대통령 후보 경선 주자 중의 한 명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함께 영남출신이다. 김두관 의원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정치 경력을 비교할 때, 출충(出衆)하다. 김두관 의원은 남해 이장(里長)으로부터 시작, 남해군수, 도지사, 장관, 국회의원 등을 역임-역임 중인 노련한 정치인 출신이다. 반면에 이재명 경기지사는 성남시장을 거쳐 경기도지사로 역임 중이다.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김두관 의원의 경력과 비교하면, 이재명 경기도지사는 정치적인 경험이 엷다고 할 수 있다. 이 두 사람 간, 당내 대선후보 경합이 시작됐다.

 

필자는 본지(브레이크뉴스) 지난 2021년 2월 23일자 “김두관 의원을 빼놓고 ‘문재인 정권의 재집권’을 논할 수 없다?” 제목의 칼럼에서 “지난 2월22일 저녁, 서울 여의도에서 김두관 의원(1958년 생. 경남 남해 출신)을 만났다. 여러 차례 만났지만, 이날 만남은 무언가 무게가 느껴졌다. 2021년 3월9일 대통령 선거가 있는데, 그 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 당내 후보 경선전이 시작됐기 때문이다. 그는 서민형 정치인이다. '나는 소맥(맥주+소주)을 좋아합니다'라는 말로, 편안한 대화의 문을 열었다. 두 시간 이상 함께 했는데, 맥주보다는 소주파 였다. 얼굴에는 미소가 끊이질 않았다. 서민형이었고, 친화력이 뛰어난 정치가라는 인상을 주었다“면서 ”김두관 의원의 주요 정치이력을 보면, 남해군 고현면 이장, 남해군수, 행자부 장관, 청와대 정무특별보좌관, 열린우리당 최고위원, 34대 경남지사, 20대(김포)-21대(양산) 의원,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 국난극복위원회 공동위 원장(현재) 등이다. 이장, 군수, 행자부장관, 청와대 특보, 국회의원 등 다양한 처소(處所)에서 다양한 정치 이력을 쌓았다. 그만큼 정치력을 발휘할 수 있는 경험을 지녔다. 저서도 다수 있다 '미래와의 대화' '아래에서부터' '일곱 번 쓰러져도 여덟 번 일어난다' '길은 누구에나 열려 있다' '빗자루 든 이장' 등이 그의 대표적인 저서“라고 쓴 바 있다.

 

이 글에서 “더불어민주당에는 많은 뛰어난 정치인재가 있지만, 김두관 의원도 그중의 한 명이다. 진보 정권에 김두관 의원과 같은 정치인재가 있다는 것은 민주당의 강점(强點)이다. 그는 차기 대선출마를 위해 당내 경선에 참여한 의사가 있음을 분명히 했다. 30-40대가 이 사회를 이끌고 가는 주류라고 말하면서, 여당이 야당보다 지지도가 높아 4.7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의 승리, 문재인 정권의 재집권이 무난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행정 경험과 정치 경험을 다양하게 쌓아 여권 내 주요 정치인과 비교할 때, 정치 감각이 뛰어나다. 인기영합을 위한, 포퓰리즘적이지도 않다.”고 강조했었다.

 

김두관 의원의 대선 출전 선언이 가까이 다가왔다. 본지(브레이크뉴스) 5월10일자는 “김두관 의원 “노무현‧문재인 계승...6월 중 대권출마 공식선언” 제하의 기사에서 “김두관 의원은 '노무현, 문재인의 확실한 계승자 김두관은 대선승리를 향해 발걸음을 시작하겠습니다’라는 제목의 SNS 글을 통해 본인이 영남지역 민주개혁 세력의 적통으로서, 지역주의를 민주주의와 인간에 대한 애정으로 극복하려는 노무현-문재인 대통령의 길을 고스란히 이어왔다'고 주장했다” 전하면서 “집권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대권후보 경선을 앞두고 김두관 의원은 ‘리틀 노무현’이라 불리며, 노무현 대통령의 지역주의 타파, 지방분권의 철학을 계승하는 대표적인 정치인으로 부상하고 있다. 김 의원은 영남에서만 5번의 낙선에도 불구하고, 국회의원과 경남도지사를 역임한 중견 정치인으로 평가되고 있다. 영남과 친문 차기 대권 후보군 중에서 이렇다 할 후보가 보이지 않고 있는 현 상황에서 그의 부각은 대권경쟁의 태풍의 눈으로 부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김두관 의원의 더불어민주당 내 대선 후보 경선 참여 선언은 더불어민주당으로 봐서는 이로운 일일 것이다. 경선이 축제로 치러질 수 있는 이로운 점이 있어서이다. 후보로 거론돼온 여권의 영남출신 인사 가운데 이재명 경기지사와 비교할 때 정치적인 경륜 면서 중후한 후보라는 점도 꼽힌다. 김두관-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영남권 대선후보 간의 당내 경합이 시작됐다. 이낙연-정세균-박용진 등 호남권 더불어민주당 당내 대선후보들과의 우열을 겨뤄, 당내경선 이후 지역통합을 이룰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 문일석 본지 발행인(왼쪽)과 김두관 의원(오른쪽).     ©브레이크뉴스

Kim Doo-gwan and Lee Jae-myeong, together with Democratic Party Youngnam presidential candidates start competition!

In addition to the Honam region, such as Nak-yeon Lee, Sye-gyun Jeong, and Yong-jin Park, they competed with th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s.

moonilsuk@naver.com

-Ilsuk Moon Publisher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Kim Doo-gwan is said to officially declare his run for president in June. Rep. Kim Doo-gwan is from Yeongnam, along with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one of the presidential candidates in the Democratic Party. Rep. Kim Doo-gwan is in a position when comparing his political career with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Rep. Kim Doo-gwan is a seasoned politician who began with the Namhae Lee Jang and served as Namhae Gun Chief, Provincial Governor, Minister, and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On the other hand,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is serving as Gyeonggi Governor through Seongnam Mayor. If we compare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with the career of Rep. Kim Doo-gwan,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can say that his political experience is weak. Competition between the two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the party began.

 

In this paper (Break News) on February 23, 2021, "Can't we discuss'the reinstatement of the Moon Jae-in regime' except for Rep. Kim Doo-gwan?" In the column titled, “I met Rep. Doo-gwan Kim (born in 1958, from Namhae, South Gyeongsang Province) in Yeouido, Seoul on the evening of February 22nd. We met several times, but the meeting on this day felt something weighty. There is a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2021, because in that election, the Democratic Party candidate race began. He is a low-income politician. With the words'I love wheat (beer + soju)', he opened the door to a comfortable conversation. He was together for more than two hours, but it was shochu rather than beer. There was a constant smile on his face. He was a low-income class, and gave the impression that he was a politician with excellent affinity," he said. "If you look at the main political history of Rep. Kim Doo-gwan, Lee, head of Namhae-gun Go Hyeon-myeon, head of Namhae County, Minister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Cheong Wa Dae special adviser for political affairs, Uri Party Supreme Commissioner, 34th Gyeongnam Governor, 20 (Gimpo)-21st Congressman (Yangsan), and the co-chair of the Democratic Party's Corona 19 National Disaster Overcome Committee (current). He has accumulated various political backgrounds in various places such as the head of the head, the head of the county, the minister of the Ministry of Government Administration and Home Affairs, the Blue House special affairs, and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He had the experience to exert political power as much as he did. There are many books, such as'Conversation with the Future,''From Below','Eight Times Even if I Fall Seven Times','The Road is Open to Everyone', and'The Head with a Broom' has been written as his representative book.

 

In this article, “In addition, there are many outstanding political talents in the Democratic Party, but Rep. Kim Doo-gwan is one of them. It is the strength of the Democratic Party that the progressive regime has political talent like Rep. Kim Doo-Kwan. He made it clear that there was a willingness to participate in the party primary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He said that the 30s and 40s are the mainstream leading this society, and the ruling party has higher support than the opposition party, and predicted that the victory of the 4.7 Seoul mayor-Busan mayor re-by-election election and the Moon Jae-in regime's re-establishment would be okay. He has extensive experience in administration and politics, and his political sense is outstanding when compared to the main politicians in his passport. He stressed that he wasn't populist for a popular game.”

 

Rep. Kim Doo-gwan's declaration of participation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s near. On May 10 of this magazine (Break News), in an article under the head of “Rep. Kim Doo-gwan “Succession of Roh Moo-hyun and Moon Jae-in... Official Declaration of Running for President in June”, Rep. Kim Doo-gwan said,'Roh Moo-hyun and Moon Jae-in's sure successor, Kim Doo-gwan, headed for victory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Through a social media post titled'I will start my steps', he argued that he has continued the path of President Roh Moo-hyun and Moon Jae-in to overcome regionalism with democracy and affection for human beings as an enemy of the democratic reform forces in the Yeongnam region.” He said, “Ahead of the ruling party, the Democratic Party's presidential candidate, Rep. Kim Doo-Kwan is called'Little Roh Moo-hyun' and is emerging as a representative politician who inherits the philosophy of President Roh Moo-hyun's regionalism and decentralization. Rep. Kim is evaluated as a middle-sized politician who serv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Governor of Gyeongnam Province, despite five defeats in Yeongnam alone. In the current situation where there are no candidates for the next presidential power of Yeongnam and Chinmun, his remark is emerging as the eyes of a typhoon in the competition for power.”

 

Rep. Kim Doo-gwan's declaration of participation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within the Democratic Party would be beneficial to the Democratic Party. This is because there is an advantage that the contest can be held as a festival. Compared to Gyeonggi Gyeonggi Gyeonggi Gyeonggi Gyeonggi Province, Lee Jae-myeong is also a political and profound candidate among the people from Yeongnam who have been mentioned as candidates. In-party competition between Kim Doo-gwan and Lee Jae-myeong and the Democratic Party's Yeongnam-seon presidential candidates began. It also has the advantage of being able to achieve regional integration after the internal race by competing with the Democratic Party presidential candidates in Honam, such as Lee Nak-yeon, Jeong Sye-gyun, and Park Yong-jin. 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