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진국 보단 임금 높은 韓 대기업, “인상 최소화하고 고용확대 해야”

경총, ‘2021년 임금조정과 기업 임금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 발표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5/10 [10:19]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한국경영자총협회가 최근 ‘2021년 임금조정과 기업 임금정책에 대한 경영계 권고’를 회원사에 송부했다.

 

이번 권고는 코로나19로 인한 경기 회복의 불확실성과 청년실업 심화, 부문별 격차 확대 등 최근 우리경제의 제반 여건을 감안해 ‘고용 확대’, ‘사회적 격차 해소’, ‘공정한 보상체계 구축’에 초점을 뒀다.

 

우선, 경총은 고임금 대기업은 2021년 임금 인상을 필요 최소한의 수준으로 시행해 줄 것을 권고했다. 실적이 좋은 기업도 기본급 같은 고정급 인상은 최소화하고,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근로자에게 보상할 것을 요청했다.

 

올해 임금조정 기본원칙에 대해 경총은 “지난해 코로나19 등 경기 충격에 대한 회복세가 업종·규모별로 큰 차이를 보이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미 임금수준이 높은 대기업 고임근로자의 지나친 임금인상은 중소기업이나 취약계층에게 상대적 박탈감을 주고 사회적 갈등을 초래할 수 있다는 점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좋은 실적을 거둔 기업이 근로자들에게 보상하는 것 자체는 문제가 없지만, 우리나라의 연공급 임금체계 특성 등을 고려할 때 이 역시 일시적 성과급 형태로 보상할 것을 권고했다.

 

경총에 따르면 우리나라 대기업(500인 이상 규모) 근로자의 월(月) 평균임금은 6097달러(ppp기준, 2017년)로 일본 대비 48.6%, 미국 대비 21.2%, 프랑스 대비 13.5% 높은 수준이다.

 

국가의 경제 수준을 고려한 임금을 비교할 수 있는 1인당 GDP대비 임금 수준(500인 이상 규모)도 우리나라는 190.8%(2017년)로, 이는 미국(100.7%, 2015년), 일본(113.7%, 2017년), 프랑스(155.2%, 2015년)보다 크게 높다.

 

아울러 경총은 여력이 있는 기업의 경우, 확보 가능한 재원을 임금 인상보다는 고용 확대 및 중소협력사의 경영여건 개선에 적극 활용해 줄 것을 권고했다.

 

경총은 현재 우리 노동시장은 민간기업 고용 부진이 장기간 이어지고 있고, 우리의 미래를 짊어지고 갈 청년층의 실업이 심각한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노동시장내 임금·근로조건 격차도 해소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이미 임금수준이 높고 지불 여력이 있는 기업에서 임금 인상을 자제하고, 그 재원으로 일자리 창출과 중소협력사를 위해 활용한다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는 ESG경영을 활성화하고, 나아가 사회통합의 기반을 마련하는데 큰 보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경총 류기정 전무는 “코로나19 이후 심화된 경제 및 노동시장 환경의 불확실성을 고려할 때, 이미 높은 국내 대기업 임금수준을 더 높이는 것보다는 고용을 확대하고, 직무·성과중심 보상체계를 구축해 공정한 노동시장을 조성하는 것이 더욱 시급하다고 판단했다. 이에 올해 우리 기업들의 임금조정 및 임금정책 방향을 권고하게 됐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Large Korean companies with higher wages than developed countries, “Minimal increase and increase employment”

-Reporter Moon Hong-cheol

 

The Korea Employers Federation recently sent a “management recommendation on wage adjustment and corporate wage policy in 2021” to member companies.


This recommendation focuses on'employment expansion','solving social gaps', and'establishing a fair compensation system' in view of the recent conditions of the Korean economy, such as the uncertainty of the economic recovery caused by Corona 19, intensifying youth unemployment, and widening gaps by sector. .


First of all, the Gyeonggi Federation recommended that high-wage conglomerates should raise their wages in 2021 to the minimum necessary. Even for companies with good performance, the increase in fixed pay, such as basic pay, was minimized and requested to compensate workers in the form of temporary incentive pay.


Regarding the basic principles of wage adjustment this year, the Kyungpook General said, “The recovery from economic shocks such as Corona 19 last year is showing a big difference by industry and size.” “Excessive wage hikes of senior workers in large companies with high wages are caused by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es and vulnerable groups. It was considered that it could give a feeling of relative deprivation and lead to social conflict.”


There is no problem in compensating workers by companies that performed well last year, but considering the characteristics of Korea's annual wage system, it is recommended to compensate in the form of temporary incentives.


According to the Kyung Hee Chongqing, the monthly average wage of a worker at a large Korean company (500 or more) is $6097 (in ppp, 2017), which is 48.6% higher than that of Japan, 21.2% compared to the United States, and 13.5% higher than that of France.


The level of wages per capita (500 or more) that can compare wages taking into account the country's economic level is also 190.8% (2017) in Korea, which is the United States (100.7%, 2015), and Japan (113.7%, 2017). Year) and France (155.2%, 2015).


In addition, the Gyeonggi-General recommended that, for companies with sufficient capacity, the available resources should be actively used to expand employment and improve the management conditions of small and medium-sized partners rather than raise wages.


The Gyeonggi-do was concerned that the current labor market is suffering from sluggish employment of private companies for a long time, and that the unemployment of young people who will carry our future is serious. He pointed out that the gap in wages and working conditions in the labor market is not being resolved.


Therefore, if companies that have already high wages and can afford to pay their wages refrain from raising wages and use the resources for job creation and small and medium-sized business partners, ESG management that fulfills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will be activated, and furthermore, the foundation for social integration will be laid. He stressed that it would be a big help.


Gyeonggi General Executive Vice President Ryu Ki-jeong said, “Considering the uncertainty of the economic and labor market environment that has deepened since Corona 19, rather than raising the already high wage level of large domestic companies, we will expand employment and establish a job-performance-based compensation system to create a fair labor market. I decided it was more urgent to do it. Accordingly, this year, we have recommended the direction of wage adjustment and wage policy for Korean compan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