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화 공급확대 유가상승 겹쳐 고물가저성장 스테그플레이션

통화공급 남용과 유가 상승이 맞물리며 스테그플레이션으로 고물가 저성장 진입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5/04 [14:35]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대한상공회의소에서 열린 ‘2021년 경제정책방향 보고’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2020.12.17.     ©뉴시스

 

통화공급 남용과 유가 상승이 맞물리며 스테그플레이션으로 고물가 저성장 진입을 보인다.

 

4월 물가 상승은 소비자물가지수에서 전년동월 대비 2.3%, 전월 대비 0.2% 상승하며 한국은행의 안정목표 2.0%를 넘어섰고, 집세도 201712월 이후 가장 많이 올랐다.

 

국제유가 상승에서 석유류는 전년동월 대비 13.4%, 전월 대비 1.5% 상승하며 공업제품 가격도 전년동월 대비 2.3% 상승해, 유가 상승과 통화공급 확대가 고물가에 저성장을 보이며 스테그플레이션을 불러들이고 있다.

 

통계청의 4월 신선식품지수는 전년동월 대비 14.6% 상승했고, 폭등 주역인 파 가격은 270.0% 폭등하며 신선채소가 전년동월 대비 19.4% 급등했다.

 

수출지원에 공급이 집중된 제조업 생산력은 전월대비 0.8%로 감소하며 반도체 전기장비 증가세 이외 자동차 기계장비가 더 축소되며 제조업 평균 가동률 75.0%로 전월보다 2.4%p 하락했다.

 

제조업 출하에서 가격 상승의 석유정제(6.9%) 화학제품(3.0%) 증가이외 자동차(-3.2%), 전자부품(-6.0%)이 위축되며 전월보다 0.6% 감소로 성장 둔화를 보였다.

 

물가지수 상승 추세는 1월에 전년동월대비 0.6% 상승에서 21.1% 상승, 31.5% 상승에 이어 4월에 2.3% 상승으로 폭이 커지고 있다.

 

국제유가는 코로나 초기인 지난해 4월 배럴당 15.06달러로 하락했다가 535.49달러, 639.27달러, 올해 261.5달러, 359.16달러에서 460달러선으로 상승세이며 선물거래 시장에서 지속 오름세를 보인다.

 

수출주도 경제에서 유가 상승에 대해 성태윤 교수(연세대 경제학부)다른 나라의 인플레이션은 경기 회복에 따른 결과인데, 우리나라에서는 유가 상승 등에 따른 공급 충격이 인플레의 요인이라고 밝혔다.

 

코로나 초기부터 통화 공급을 확대하며 공급이 늘지 않고 수요가 증가한 주택가격부터 상승하고, 정부 재정이 집중 투입된 바이오·반도체 주식의 주가지수가 반등했지만 실물 경기는 계속 부진한 상태에서 공급이 쉽게 늘어나지 않는 소비자 시장에서 가격부터 상승 추세이다.

 

한국은행의 1월 시중 통화량인 광의통화(M2) 32334천억원은 전월대비 418천억원(1.3%) 증가로 200112월 통계 시작 후로 가장 큰 증가이다.

 

지난 1년간 통화공급 확대로 1월의 M2는 전년동월 대비 무려 10.1% 증가로 금융위기의 200910(10.5%) 이후 최고치이다.

 

지난해 연말부터 집중된 신용공급 확대로 기업은 투자보다는 유동성 확보를 키워 24조원이 증가하며 사상 최대치로 채권 주식 단기예금으로 쌓았다.

 

유동 자금은 재정 지원에 의해 가계와 비영리단체에 47천억원이 쌓였고 기타 금융기관 45천억원 사회보장·지방정부에 12천억원 보유이다.

 

올해 2월 통화량은 전월대비 418천억원(1.3%) 급증하며 또 사상 최대치 3274조원을 기록했다.

 

 

코로나 초기인 지난해 4M23천조원을 93119, 123191조원에서 올해 증가폭이 커지며, 기업부문 통화량이 9768천억원으로 전월대비 315천억원(3.3%)의 최대 증가 자금이 은행 MMF와 수익증권 주식 등에 몰렸다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ncreased currency supply, high prices, low growth stagflation due to rising oil prices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Monetary supply abuse and oil price rise are combined, leading to high prices and low growth due to stagflation.

Inflation in April rose 2.3% year-on-year and 0.2% year-on-month in the consumer price index, exceeding the Bank of Korea's stabilization target of 2.0%, and rents rose the most since December 2017.

In the rise of international oil prices, petroleum products rose 13.4% year-on-year and 1.5% year-on-year, and industrial product prices rose 2.3% year-on-year. The rise in oil prices and the expansion of money supply are showing low growth in high prices, leading to inflation.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s fresh food index for April rose 14.6% from the same month last year, and the price of green onions, the leading player of the surge, soared 270.0%, and fresh vegetables soared 19.4% from the same month last year.

The production capacity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 which was focused on export support, declined to -0.8% from the previous month, and automobile machinery equipment was further reduced in addition to the increase in semiconductor and electric equipment, and the average utilization rate of the manufacturing industry was 75.0%, down 2.4%p from the previous month.

In addition to an increase in petroleum refining (6.9%) and chemical products (3.0%), which led to an increase in prices in manufacturing shipments, automobiles (-3.2%) and electronic parts (-6.0%) declined 0.6% from the previous month, showing low growth.

The rising trend of the inflation index increased from 0.6% YoY in January to 1.1% in February and 1.5% in March, followed by 2.3% in April.

International oil prices declined to $15.06 per barrel in April of last year, in the beginning of the coronavirus, then rose to $35.49 in May, $39.27 in June, $61.5 in February this year, and $59.16 in March to $60 in April, and continued in the futures market. It looks upside down.

Regarding the rise in oil prices in an export-led economy, Professor Seong Tae-yoon (Yonsei University Department of Economics) said, "Inflation in other countries is the result of economic recovery, and in Korea, supply shocks caused by rising oil prices are a factor of inflation."

 

The consumer market where supply does not increase easily while the real economy continues to be sluggish, although the stock indices of bio-semiconductor stocks rebounded, increasing the supply of money from the beginning of the coronavirus, increasing the supply of housing and increasing demand. From the price in the upward trend.

The Bank of Korea's January market currency volume of 3,233 trillion won (M2) was the largest increase since the start of the statistics in December 2001, with an increase of 41 trillion won (1.3%) from the previous month.

M2 in January increased 10.1% year-on-year due to the expansion of the money supply over the past year, the highest since October 2009 (10.5%) of the financial crisis.

Since the end of last year, intensive credit supply expansion has led companies to secure liquidity rather than investment, increasing 24 trillion won, accumulating a record-high short-term deposit of bonds and stocks.

With financial support, households and non-profit organizations accumulate 4,7 trillion won, and 4,500 billion won in other financial institutions and 1.2 trillion won in social security and local governments.

In February of this year, the amount of money was soaring 41.8 trillion won (1.3%) from the previous month, and recorded a record high of 3,274 trillion won.

In the early days of the coronavirus, M2 increased from 3,000 trillion won in April last year to 3119 trillion won in September and 3191 trillion won in December. The largest increase in funds was concentrated in bank MMF and beneficiary securities stocks.

 


M2, high inflation, supply expansion, inflation, stagflation, oil price increase, liquidity, low growth, money supp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