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인규 나주시장, “코로나 대책 추진·공직기강 확립 철저” 당부

나주시, 5월 정례조회 개최 … 지난 달 업무 성과 격려, 가정의 달 직원 책 선물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22:05]



(나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강인규 전남 나주시장은 5월 정례조회에서 “코로나19 백신접종과 4차 대유행에 대비한 방역대책 추진에 만전을 기해달라”며 “집단면역을 형성하는 백신 접종률 70%달성 전까지 한 순간의 방심 없이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전남 나주시는 3일 청사 대회의실에서 부서장 및 읍·면·동장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가정의 달 5월 정례조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강 시장은 ‘정촌고분 출토 금동신발 보물 지정’(제2125호), ‘광주-나주 간 광역철도망 구축 반영’, ‘동강·산포면 배수개선 사업비 국비(172억원) 확보’ 등 지난 달 업무 성과에 대한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했다.

 

이어 5월 주요 업무로 ‘코로나19 백신접종·방역대책 추진’, ‘국비확보 및 재정 신속집행 추진’, ‘공직기강 확립’에 철저를 기해줄 것을 주문했다.

 

강 시장은 “코로나 상황에 중앙부처 방문이 쉽지 않지만 원활한 재정운용을 위한 국비확보는 무엇보다 중요하다”며 “6월 예정인 올해 국고지원 건의사업 기획재정부 심사에 대비, 대외협력사무소와의 긴밀한 협력으로 중앙부처 방문일정 추진 등 예산확보에 총력을 기울여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장기간 계속된 코로나 방역지침으로 인해 시민들의 불편과 불만이 사회 전반적으로 높아져있는 상황”이라며 “시민을 위한 친절한 행정 서비스 제공은 물론 음주운전 근절 등 공직기강 확립에 각별히 신경써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나주시는 이날 정례조회 이후 ‘가족의 의미와 소중함’을 담아 낸 책을 직원들에게 선물했다.

 

이번 책 선물은 코로나19 장기화 가운데 시민의 행복과 안전, 시정 발전을 위해 가정과 직장을 오가며 묵묵히 자기 직분을 수행하는 직원들의 노고를 격려하고자 가정의 달 깜짝 이벤트로 마련됐다.

 

책 ‘여전히 가족은 어렵습니다만’은 “지금이 아니면 평생 한(恨)이 될 것 같다”는 엄마의 말로 시작된 1년간의 가족 여행기를 담아냈다.

 

직장인(나·저자), 농부 아빠, 목사 엄마, 수험생 동생 등 가족 구성원 4명이 각자의 일상을 떠나 해외 여러 공동체를 여행하면서 가족의 일상으로, 상처 속으로 파고들며 서로를 이해해가는 과정을 담담하고 솔직한 어조로 풀어낸다.

 

강인규 나주시장은 “비록 코로나19로 가족 간 여행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이 책을 통해 가족과 함께하는 시간을 자주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동료 직원들을 가족처럼 이해하고 보살피는 활기찬 직장 분위기 조성은 물론 일과 가정의 균형을 위한 직장 내 가족친화제도 운영에 최선을 다해가겠다”고 말했다.

 

강 시장은 이어 “공직사회가 시민의 시선에서 최선의 정책을 찾아내려는 노력을 멈추지 않는 한 언제나 시민은 우리의 편에서 함께 걸어갈 것”이라며 “나란히 함께 걷는 동반자로서 최종 목표인 시민 행복을 위해 웃으며 새로운 한 달을 시작하자”고 격려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Mayor Kang In-gyu, Naju Mayor, urges "Promote corona measures and establish thorough public service discipline"

Naju City holds regular inquiries in May… Encourage last month's work performance, family month employee book gift

 

(Na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In-gyu Kang, Mayor of Naju City, Jeonnam, said at a regular inquiry in May, “Please take full care to promote the quarantine countermeasures in preparation for the 4th pandemic and the corona 19 vaccination.” I hope that you will thoroughly follow the quarantine rules without a moment of vigilance until you achieve %.”

Naju City, Jeollanam-do announced on the 3rd that it held a regular inquiries for Family Month in May with the heads of departments and more than 70 heads of towns, villages, and villages in the assembly room of the government building.

The mayor of the river said about last month's business performance, such as'Designation of Geumdong Shoes Treasure Excavated from Jeongchon Tomb' (No. 2125),'Reflection of the construction of the Gwangju-Naju metropolitan railway network', and'Securing government expenses (17.2 billion won) for drainage improvement in Donggang and Sanpo They encouraged the hard work of the employees.

Subsequently, in May, the company ordered thorough efforts to “promote corona 19 vaccination and quarantine measures”, “promote government expenditure and expedite execution of finances”, and “establish public service discipline” as major tasks in May.

Mayor Kang said, “It is not easy to visit the central government departments due to the coronavirus situation, but securing government funding for smooth fiscal management is of utmost importance.” In preparation for the examination of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his year's national treasury support proposal project scheduled for June, through close cooperation with external cooperation offices. "Please put all your efforts into securing the budget, such as promoting the visitation schedule of the central government," he stressed.

He added, “Citizens' discomfort and dissatisfaction are increasing throughout the society due to the long-term corona prevention guidelines,” he said. “I hope that special attention should be paid to establishing public service discipline such as eradication of drunk driving as well as providing friendly administrative services for citizens.” .

After the regular inquiries that day, Naju City presented a book that contained “the meaning and value of family” to the employees.

This book gift was prepared as a family month surprise event to encourage the hard work of employees who silently perform their duties between home and work for citizens' happiness, safety and municipal development amid the prolonged COVID-19 outbreak.

The book “Still family is difficult” contains a family travel story of a year that began with the mother's words, “If it is not now, I will be Korean forever.”

Four members of the family, such as an office worker (me/author), a farmer's dad, a pastor's mother, and an examinee's younger brother, leave their daily routines and travel abroad to various communities, digging into the daily life of the family, and understanding each other through the process of understanding each other. Solve it in tone.

“Although there may be difficulties in traveling between families due to Corona 19, I hope this book will provide an opportunity to often spend time with my family,” said In-gyu Kang, head of Naju City. “In addition to creating a lively workplace atmosphere that understands and cares for fellow employees like a family, “I will do my best to run a family-friendly system in the workplace to balance the family.”

Mayor Kang continued, “Unless the public officials stop trying to find the best policy from the perspective of the citizens, citizens will always walk together on our side.” As a companion walking side by side, we laughed for the ultimate goal of citizen happiness. Let's start a new month.”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