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디지털뉴딜사업 XR 메타버스 프로젝트 공모 선정

XR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 위해 최대 3년간 130억 + α 투자

박상도 기자 | 기사입력 2021/05/03 [13:18]

(브레이크뉴스인천 박상도 기자) 인천시가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전파진흥협회가 디지털뉴딜 사업의 일환으로 추진하는 XR 메타버스 프로젝트 공모사업에 ‘XR메타버스 인천이음 프로젝트’가 선정됐다.


인천시는 XR 메타버스 생태계 구축을 위해 2022년까지 총 130억 원(국비 80억 원, 시비 25억 원, 민간25억 원)을 투자하게 되며, 2023년에는 수행 평가 결과에 따라 국비를 추가로 지원받게 된다.


인천시는 이 사업을 통해 기업들에게 사업 대상지 역할만 제공하는 것에 그치지 않고, 인천지역 내 XR 메타버스 관련 산업 육성, 관광 콘텐츠 개발, 향후 지속가능한 플랫폼으로의 확장 등에 기회로 삼고자 컨소시엄을 구성하고 직접 주관사를 맡아 응모했다.


이번 프로젝트를 위해 XR 메타버스 빅텐트가 쳐졌다.


인천시가 주관사를 맡고 관련 전문기술기업으로 네이버랩스, 에스피테크놀로지, 플레이스비, 인시그널, 페네시아가 참여한다.


수요기관으로는 인천국제공항공사, 인천관광공사, 인천교통공사가 참여했다. 또한, 인천테크노파크가 지역산업 육성을 위해 함께 한다.


인천시는 기업들과 함께 인천지역에서 XR 메타버스 관련 3차원 공간 정보 구축, 콘텐츠 및 디바이스 개발 등의 사업을 2022년까지 수행하게 된다.


인천시는 XR 메타버스 프로젝트를 통해 한국으로 들어오는 첫 경험을 특별하게 이음, 소외없이 따뜻한 일상의 경험을 스마트하게 이음, 공간의 이동, 일상의 스마트한 경험을 손쉽게 이음이라는 목표를 제시했다.


먼저, ‘한국으로 들어오는 첫 경험을 특별하게 이음’을 위해 하늘길(인천국제공항), 물길(개항장)인 물리적 공간을 포함해 한국으로 들어오는 첫 경험을 가상의 공간 XR 플랫폼까지 연결·확장할 예정이다.


‘소외없이 따뜻한 일상의 경험을 스마트하게 이음’을 위해서는 시각, 청각 장애인 등 정보취약계층이 주변의 정보 및 상황을 보다 다양한 형태로 경험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공간의 이동, 일상의 스마트한 경험을 손쉽게 이음’을 위해서는 일상적 도시 공간에서 시민이 보다 스마트화된 디지털 경험을 개인화, 간편화, 몰입화된 경험으로 연계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또한, 인천시는 인천지역 XR 메타버스 관련 산업 육성과 서비스 확산을 위해 관내 기업을 대상으로 공모를 통해 170만 제곱미터 이상의 공간정보를 추가 구축하고 기술 및 서비스 적용의 확장을 통한 사업화 성공가능성 확대 및 신산업을 육성할 예정이다.


박남춘 시장은 “4차 산업혁명의 핫 키워드인 XR 메타버스가 우리시의 미래 먹거리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 할 것이다”며,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체험할 수 있는 스마트도시의 미래 서비스 모델로 발전시키고, 인천시가 가상융합기술의 메카가 될 수 있도록 지역산업육성에 과감히 투자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를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전문〉이다.【The following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Incheon City, Digital New Deal Project XR Metaverse Project Competition Selection
Investment of 13 billion + α for up to 3 years to build the XR Metaverse ecosystem
-Reporter Park Sang-do, Break News Incheon


The'XR Metaverse Incheon Ieum Project' was selected as part of the Digital New Deal project by Incheon City's Ministry of Science, ICT and Communications and Korea Radio Promotion Association.


The city of Incheon will invest a total of 13 billion won (8 billion won in national expenditure, 2.5 billion won in municipal expenses, 2.5 billion won in private sector) by 2022 to build the XR metaverse ecosystem.In 2023, additional government funding will be provided according to the results of performance evaluation. You will receive.


Through this project, the city of Incheon has formed a consortium to take advantage of this project as an opportunity not only to provide business destinations but also to foster the XR metaverse-related industry in the Incheon area, develop tourism contents, and expand into a sustainable platform in the future. I applied as the organizer.


XR Metaverse Big Tent was struck for this project.


Incheon City will take the lead and Naver Labs, SP Technology, PlaceB, Insignal, and Penesia will participate as related specialized technology companies.


As demanding organizations,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Corporation, Incheon Tourism Organization, and Incheon Transportation Corporation participated. In addition, Incheon Techno Park is working together to foster local industries.


The city of Incheon will carry out projects such as construction of 3D spatial information related to XR metaverse and development of contents and devices in the Incheon area together with companies by 2022.


Through the XR Metaverse project, Incheon City proposed the goal of specially connecting the first experience coming to Korea, connecting the warm everyday experience smartly without alienation, the movement of space, and easily connecting the smart experience of everyday life.


First, we plan to connect and expand the first experience entering Korea to the virtual space XR platform, including physical spaces such as Sky Road (Incheon International Airport) and Water Road (Open Port), for'specially connecting the first experience entering Korea'. to be.


In order to “smartly connect a warm everyday experience without alienation,” it will be provided so that the information-vulnerable class, such as the visually or deaf, can experience surrounding information and situations in more diverse forms.


In order to'move the space, easily connect smart experiences of everyday life', citizens will be able to connect smarter digital experiences in everyday urban spaces with personalized, simplified, and immersive experiences.


In addition, Incheon City added more than 1.7 million square meters of spatial information through public offerings for companies in the jurisdiction to foster the XR metaverse-related industry and spread services in the Incheon area, and expand the possibility of commercialization success and new industries by expanding the application of technologies and services. I plan to foster it.


Mayor Park Nam-chun said, “We will do our best to make XR Metaverse, the hot keyword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the future food of our city.” "We will boldly invest in fostering local industries so that Incheon City can develop and become a mecca of virtual convergence technology."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