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경영 현상'이 허경영을 청와대까지 입성하게 할 것인가?

‘허경영 현상’은 한국정치 리모델링이 아닌 폐차하고 신차로 출범 시키는 것!

김동주 국가혁명당 기획조정실장 | 기사입력 2021/05/03 [11:57]

▲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현상’이 지속적으로 여의도 정가에 불고 있다. ‘허경영 현상’은 한국정치를 리모델링이 아닌 폐차하고 신차(新車)로 출범시키는 것이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4월 29일, 광주대학교 초청특강에서 "사회초년생에 1억원을 지원하겠다."는 첫번째 대선 공약을 내세워 이재명 경기도지사의 기본소득론에 이어 여의도 대선 정가에서 ‘허경영 현상’이 경쟁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또한 이날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미래씨앗통장 제도로 모든 신생아들이 사회초년생이 됐을 때 부모 찬스 없이도 자립기반을 구축할 수 있도록 20년 적립형으로 1억원을 지원하는 정책을 설계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세균 전 총리는 지난 4월 30일에는, 사회초년생에게 1억원을 지급하겠다는 자신의 첫 대선 공약과 관련 “재원 대책까지 마련된 완결된 정책을 만들어 발표하겠다.”고 밝혔다.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이날 YTN 라디오 '황보선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지금 청년들이 너무 아프다”면서 “청년들이 희망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방안이 없을까? 그런 고민을 하다, 사회초년생 1억원 지원정책”을 말한 것이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은 “그냥 허경영을 대통령으로 하는 것이 낫겠다.”(wsoh****) “니가 허경영 따라쟁이냐?”(qkfr****)며 ‘허경영 현상’이 여야 구분 없이 대선 주자들의 주요 화두로 떠오를 것을 예고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는 지난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평소 소신인 결혼수당 1억원, 출산수당 5000만원, 연애수당 20만원 지급 등을 공약으로 내세웠다. 또한, 허경영 33혁명정책의 대표격인 국민배당금제가 다시 인구에 회자됐다. 국민배당금제는 18세 이상 모든 국민들에게 매월 150만 원씩을 평생 지급하는 제도다.

 

‘허경영 현상’의 주요 세대는 ‘Z세대’다. ‘Z세대’는 1990년대 중반~2000년대 초반에 태어났다(현재 30대 중반~20대 초반). 직전의 ‘밀레니언 세대’가 아날로그와 디지털을 넘나들었다면, Z세대는 디지털로 세상을 만나왔다. 이들을 정치적으로는 ‘허경영 세대’라 부른다. 이들이 초등학교ㆍ중학교에 다니던 2007년 대선에 허경영 후보가 출마했다. 투표권이 없어 정치인에게 눈길도 주지 않던 아이들에게 공중부양과 축지법에 능하다는 후보는 신기했다. 그의 로고송을 따라 부르는 아이들에게 선거는 놀이로 다가왔다.

 

그리고 밀레니언 세대(1980년부터 2004년생)와 Z세대가 합친 MZ세대가 ‘허경영 현상’을 자발적으로 주도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MZ세대는 2019년 기준 약 1700만 명으로 국내 인구의 약 34%를 차지한다. 유통업계에서는 주 소비층으로 떠오른 MZ세대의 이목을 끌기 위해 예상치 못한 브랜드 간 이색 콜라보레이션(collaboration:협업, 합작)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다. MZ세대가 신선함과 재미를 소비 요소로 꼽기 때문이다.

 

오명진 국가혁명당 당 대표 비서실장은 “MZ세대의 ‘허경영 현상’의 자발적 주도는 허경영의 신선한 창의력과 재미가 그들과 공감대를 이루었기 때문이다.”라고 분석했다. 이러한 ‘허경영 현상’에 대해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 대표는 “지난 30여 년 동안 소통창조가 '허경영 현상'을 만들어 냈다.”며 또한 “내가 대통령이 된다면, 박근혜-이명박 전 대통령을 당장 사면복권 하겠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가 브레이크뉴스 문일석 발행인과의 인터뷰에서 밝힌 내용(지난 4월30일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내가 대통령되면, 박근혜-이명박 당장 사면복권) 제하의기사”를 인용한 것이다..

 

“‣한때 한국사회에 '김대중 현상'이 있었다. 한 50년 동안 투쟁해서 집권에 성공을 했는데, ‘김대중 현상’은  50여년 걸려서 DJ(김대중)가 대통령에 당선됐다. 근년(近年)에 '허경영 현상'이라는 게 불고 있는데, '허경영 현상'이 허경영을 청와대까지 입성하게 할 것인가? 입성하면 내년 3월 대선에 성공할 것인가? 등등이 여의도 호사가들의 관심거리다. 허경영 명예 대표는 1997년 15대 대선 때와 17대 대선 때인 2007년에 출마했다. 내년, 2022년 3월9일 대통령 선거에 3번째 도전을 한다.  ‣허경영 명예 대표는 “2022년은 우리나라 역사에 처음으로 이상한 선거가 될 것이다. 여당이나 야당이 중심이 아니다. 당 중심이 아닌 인물 중심이 될 것이다.'라며 '국민들이 인물보고 찍자 그래서 '허경영을 찍자'라는 흐름, 좋은 기회가 오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전망했다. ‣또한, 허경영 명예대표는 ' '허경영 현상'은 뭐랄까, 본인이 스스로 창조했다. 30여년 동안 꾸준히 허경영이 ‘국가에 돈이 없는 게 아니고 도둑이 많다’라는 것을 말해왔다. 또한 33공약을 내놨고, 결혼하면 1억을 주겠다고 공약했다. ‣대학 축제에 가서 노래를 불러 대학생들과 상호 교류를 했다. 본인은 소통의 귀재로 소통을 창조적으로 공감대를 넓혀 '허경영 현상'을 만들어 냈다.'고 말했다.”

 

허경영 명예 대표는 “어떻게 보면 예정된 지도자라는 게 밝혀진 것이다. 왜냐하면, 예전에 공약들이 다 맞아 들어갔다. 그래서 허경영이가 세상에 알려지고, 정책을 논할 때마다 언급되었다.”라며 “여야 정치인들을 가지고는 이 사람이 당선되나, 저 사람이 당선되나 생활고는 마찬가지였다. 정치권 밖에서 데려오자 그게 바로 ‘허경영 현상’이라고 본다. 히딩크가 와서 대한민국의 축구를 월드컵 4강으로 올려놓았듯이, 허경영이 줄줄이 새는 예산의 도둑을 잡아 국민들을 잘살게 하는 정치권의 ‘허딩크’가 되어야 대한민국이 뜬다, 이런 식이 ‘허경영 현상’이다.”라고 역설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유세중, 발차기[예산도둑, 썩은정치 타파 의미]. Candidate Huh Kyung-young,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Candidate Sejoong Yoo, Kick [meaning budget thief, defeating corrupt politics].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국가혁명당 후보 유세 중, 건대입구역 앞. In front of Konkuk Univ.    ©브레이크뉴스

 

Will the 'Huh Kyung-young Phenomenon' cause Huh Kyung-young to enter the Blue House?

“The phenomenon of Huh Kyung-young” is not a remodeling of Korean politics, but a scrapped car and launched as a new car!

-Dong-ju Kim Head of Planning and Coordination Offic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The phenomenon of Huh Kyung-young” is constantly blowing in the streets of Yeouido. The “Huh Kyung-young phenomenon” is not to remodel the Korean politics, but to scrap it and launch it as a new car.

 

On April 29,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made the first presidential pledge, "We will support 100 million won for newcomers," in a special lecture at Gwangju University on April 29, following Gyeonggi Gyeonggi Governor Lee Jae-myung's theory of basic income. This is happening competitively. Also on the day,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With the future seed bankbook system, we are designing a policy that supports 100 million won in a 20-year accumulation type so that all newborns can build a foundation for self-reliance without parents' chances when they are new to society.”

 

On April 30,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said, “I will make and announce a completed policy that includes financial measures,” related to his first presidential pledge to pay 100 million won to newcomers. Former Prime Minister Jeong Sye-gyun appeared on YTN radio'Hwang Bo-seon's Departure New Morning' on the same day and said, “The young people are very sick now.” “Is there any way for young people to work with hope? It was referring to the 100 million won support policy for first-timers in society while thinking about that.” With this, netizens said, “It would be better to just have Huh Kyung-young as president.” (wsoh****) “Are you following Huh Kyung-young?” (qkfr****), and the'Huh Kyung-young phenomenon' It predicted that it will emerge as a major topic.

 

 In the by-election of the Mayor of Seoul on April 7, Huh Kyung-young,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pledged to pay 100 million won for marriage, 50 million won for childbirth, and 200,000 won for love. In addition, the national dividend system, the representative of the 33rd revolutionary policy, was brought back to the population. The national dividend system is a system that pays 1.5 million won per month to all citizens over the age of 18 for a lifetime.

 

The main generation of the “Hu Gyeongsang Phenomenon” is “Generation Z”. “Generation Z” was born in the mid-1990s to early 2000s (currently in the mid-30s to early 20s). While the previous'millennial generation' crossed analog and digital, Gen Z met the world digitally. They are politically referred to as the "Heo Gyeonggi Generation". Candidate Huh Kyung-young was running for the 2007 presidential election when they were attending elementary and junior high schools. The candidate who said he was good at levitation and celestial law for children who didn't even look at politicians because they didn't have the right to vote was strange. For the children singing along with his logo song, the election came as a play.

 

In addition, the MZ generation, a combination of the millennial generation (born 1980-2004) and the generation Z, voluntarily leads the “Huh Kyung-young phenomenon”. According to the National Statistical Office, MZ generations amounted to about 17 million as of 2019, accounting for about 34% of the domestic population. In the distribution industry, unexpected collaborations between brands are being actively conducted to attract the attention of the MZ generation, which has emerged as the main consumer. This is because the MZ generation considers freshness and fun as consumption factors.

 

Myung-jin Oh, the head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s party representative, analyzed, “The voluntary initiative of the MZ generation's “Huh Kyung-young phenomenon” is because Huh Kyung-young's fresh creativity and fun achieved consensus with them.” Regarding the'Huh Gyeong-Bak phenomenon',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Heo Gyeong-yeong said, "For the past 30 years, communication creation has created the'Hu Gyeong-gyeong phenomenon." I emphasized. The following is a quote from Huh Kyung-young, the honorary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in an interview with the publisher of Break News Moon Il-suk (last April 30th, Break News “Hoo Kyung-young, if I am President, Park Geun-hye-Lee Myung-bak immediate pardon lottery)”.

 

▲허경영 국가혁명당 명예대표(오른쪽)와  김동주 국가혁명단 기획조정실장(왼쪽).     ©브레이크뉴스

“‣ At one time, there was a'Kim Dae-jung phenomenon' in Korean society. After fifty years of struggle and success in power, the “Kim Dae-jung phenomenon” took more than 50 years, and DJ (Kim Dae-jung) was elected president. In recent years, the phenomenon of'Huh Kyung-young phenomenon' is rising, will the'Huh Kyung-young phenomenon' make Huh Kyung-young enter the Blue House? If you enter, will you succeed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March next year? These are the interests of the Yeouido luxury celebrities. Emeritus CEO Huh Kyung-young ran in 2007 during the 15th and 17th presidential elections in 1997. Next year, March 9, 2022, will challenge the third presidential election. ‣ Honorary CEO Huh Kyung-young said, “2022 will be the first strange election in Korea's history. The ruling party or the opposition party is not the center. It will be people-centered, not party-centered.' ‣ In addition, CEO Huh Honorary said,'What is the'Huh Kyung-young phenomenon', he created himself. For over 30 years, Huh Kyung-young has steadily said, "It's not that the country doesn't have money, there are many thieves." She also made a pledge of 33, and promised to give 100 million if she married. She said ‣ She went to college festivals and sang songs to interact with college students. I said, “As a communication master, I creatively expanded the consensus of communication and created the'Heo Gyeongsang Phenomenon.'”

 

Emeritus CEO Huh Kyung-young said, “In a way, it turns out that he is a pre-determined leader. Because, in the past, all the pledges went into effect. So Gyeong-yeong Heo became known to the world and was mentioned every time we discussed policies.” “With the opposition politicians, this person will be elected, but that person will be elected, but it was the same in life. When it comes to bringing it from outside the political sphere, I see it as the “Huh Kyung-young phenomenon”. Just as Hiddink came and put Korea's soccer into the semifinals of the World Cup, Korea will rise only when Heo Kyung-young catches the leaky budget thieves and becomes the politician's'Hudink' that makes people live well. This is the'Heo Kyung-yeong phenomenon'.” He stresse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sys 21/05/03 [15:26] 수정 삭제  
  // 허경영 현상이 뜨고있구나,,, 떳다하면 잡을수 없다,,, 지금잡아야 한다 // // 33년간 미친자라고 손가락질 받았다,,, 바로 그자가 대통령이다,,, //
이재선 21/05/07 [16:53] 수정 삭제  
  항상 가장 정확하고 정직한 보도를 하고 계시는 브레이크 뉴스와 기자님 존경합니다~
김지영 21/05/07 [17:15] 수정 삭제  
  허경영이 대세인가 보네...20대 대통령으로 추대합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