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 원주지방환경청의 지정폐기물 불법처리 부실 조사 규탄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1/04/29 [22:30]

 

【브레이크뉴스 충북】임창용 기자=충북 단양 성신양회 단양공장의 지정폐기물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부실한 조사를 진행한 원주지방환경청을 비난하는 집회 시위가 열렸다.

 

제천·단양·영월 시민연대(시민연대)는 29일 오전 원주지방환경청 앞에서 집회를 열고 “성신양회 공장 지정폐기물(염소더스트)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엉뚱한 답변으로 봐주기식 부실 조사를 진행한 원주지방환경청은 제천단양 시·군민들에게 사죄하라”며 집회 시위를 열었다.

 

시민연대는 집회에서 헌법에 보장된 "국민은 쾌적한 환경에 살 권리가 있다"라는 국민 및 제천단양 영원 주민들의 명시된 권리를 짓밟는 행위를 하지 말 것을 강력하게 경고했다.

 

이어 “시민연대가 철저한 조사를 요구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원주환경청은 성신양회 공장 불법 의혹을 묵인해 주는 듯 한 동문서답식 답변을 보내왔다”면서 “이러한 원주환경청 담당자들의 행태는 제천단양 시·군민들을 농락하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비판했다.

 

 

시민연대는 “염소더스트는 중금속 덩어리로 지역주민들의 건강을 위협하는 지정폐기물”이라며 “원주지방환경청은 이러한 심각성을 깨닫고 성신양회 공장의 염소더스트 불법 처리 의혹에 대해 제천단양 시·군민들이 납득할 수 있는 조사 결과를 내놔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시민연대는 “지역주민들의 건강 보호를 위해 정확한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 끝까지 맞서 싸우겠다”고 밝혔다.

 

성신양회 단양공장은 시멘트 소성로에서 포집된 분진인 염소더스트(지정폐기물)를 자체적으로 처리하면서 배출자신고와 지정폐기물 처리 허가를 받지 않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이와 관련 원주환경청은 한 언론 취재 당시 “염소더스트가 발생하는 장소에서 이를 포집, 운반해 다른 설비에서 처리하는 것은 같은 사업장 내에서 이루어진 행위라고 하더라도 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시민연대가 이에 대해 철저한 조사를 촉구하는 공문을 보냈지만 원주환경청은 ‘성신양회 단양공장은 폐기물관리법 제17조5항에 따른 지정폐기물 배출자임’이라고 동문서답식 답변공문을 보내와 부실조사 논란에 휩싸이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cheon, Danyang, and Yeongwol Citizens' Solidarity, Condemned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s Investigation of Insufficient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im changyong reporter

 

A demonstration was held to criticize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for conducting a poor investigation on the suspicion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at the Danyang factory of Sungshin Yanghoe in Danyang, Chungcheongbuk-do.

 

Jecheon, Danyang, and Yeongwol Citizens' Solidarity (Citizens' Solidarity) held a rally in front of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on the morning of the 29th and said,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al Office, which conducted an investigation into the wrongful response to the suspicion of illegal disposal of designated wastes (goat dust) at the Sungshin Yanghoe factory. Held a demonstration, saying, "Apologize to the citizens of Jecheon Danyang City and the military."

 

Citizens' Solidarity strongly warned not to trample on the stated rights of the citizens and Jecheon Danyang Eternal residents that the constitution guarantees "the citizen has the right to live in a pleasant environment".

 

“Although the Citizens' Solidarity sent an official letter requesting a thorough investigation, the Wonju Environment Agency sent an answer in response to the document that seemed to condone the allegations of illegality at the Sungshin Yanghoe factory.” It can only be seen as joking,” he criticized.

 

Citizens' Solidarity said, “Goat dust is a designated waste that threatens the health of local residents with heavy metal lumps.” We have to present the results of our investigation,” he stressed.

 

At the same time, the Citizens' Solidarity said, "I will fight to the end until the results of an accurate investigation are made to protect the health of local residents."

 

Seongshin Yanghoe's Danyang plant is under suspicion that it has not received a notification of discharger and permission to treat designated wastes while processing chlorine dust (designated waste), which is dust collected from the cement kiln.

 

In this regard, the Wonju Environment Agency said at the time of a media report that "collecting and transporting it in a place where chlorine dust is generated and processing it in other facilities is a violation of the law, even if it is an act done within the same workplace."

 

However, although the Civil Solidarity sent an official letter urging a thorough investigation, the Wonju Environment Agency sent a letter in response to the document saying that'Sungshin Yanghoe Danyang Plant is a designated waste discharger pursuant to Article 17 Paragraph 5 of the Waste Management Act.' It's getting wrapped up.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