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컬렉션' 총 1만1000여건-2만3000여점 기증 '아주 잘한 일'

'이건희 컬렉션' 미술품들, 대한민국=문화대국 건설에 크게 쓰여 졌으면...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4/29 [16:12]

▲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삼성

 

미국 영국 프랑스 등 선진 국가들은 예술인(藝術人)들이 남긴 작품들을 잘 보존, 문화강국의 면모를 보여주고 있다. 이 나라들의 박물관-미술관을 찾는 국제관광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우리나라는 세계 10대 경제대국이 되면서 고급문화에 대한 관심이 늘어나고 있는 시기이다. 나라가 부강해지면서 고급문화를 향유하려는 의지가 강해지고 있기 때문일 것이다. 경제대국 못지않게 문화대국도 지향해야 한다.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제18·19·20대 주석이었던 김구(1876-1949)는 백범일지에서 나는 우리나라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나라가 되기를 원한다. 가장 부강한 나라가 되기를 원하는 것은 아니다. 내가 남의 침략에 가슴이 아팠으니, 내 나라가 남을 침략하는 것을 원치 아니한다. 우리의 부력(富力)은 우리의 생활을 풍족히 할 만하고, 우리의 강력(强力)은 남의 침략을 막을 만하면 족하다면서 오직 한없이 가지고 싶은 것은 높은 문화의 힘이다. 문화의 힘은 우리 자신을 행복 되게 하고, 나아가서 남에게 행복을 주겠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 처럼, 김구는 '대한민국=문화강국'을 설파했었다.

 

문화대국을 만들어가야 한다는 사회적인 흐름이 이어지고 있는 이 때,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이건희 회장 소유의 옛 미술품과 국내외 유명작가들의 미술품 총 11000여건, 23000여점을 국립기관 등에 기증한다고 발표했다.

 

최근,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은 우리나라 사상 최고 수준의 상속세를 납부하는 동시에, 의료 공헌과 미술품 기증 등의 사회 환원을 실천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유족들은 고 이건회 회장 생전에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상생 노력을 거듭 강조해왔다. 이 회장의 뜻에 따라 다양한 사회환원 사업을 지속적으로 이어가기로 했다고 피력했다. 고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의 유족들이 밝힌 사회 환원 가운데는 '이건희 컬렉션(미술품 등)'의 기증도 포함돼 있다.

 

▲ 국립현대미술관에 기증된 '이건희 컬렉션'. 이중섭 화가의 '황소'.   ©국립현대미술관

 

본지(브레이크뉴스) 428일자는 국보 등 지정문화재가 다수 포함 이건희 회장 소유의 고미술품과 세계적 서양화 작품, 국내 유명작가 근대미술 작품 등 총 11000여건, 23000여점이 국립기관 등에 기증된다고 전하고 겸재 정선의 인왕제색도’(국보 216),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보물 1393), 고려 불화 천수관음 보살도’(보물 2015) 등 지정문화재 60(국보 14, 보물 46)을 비롯해 국내에 유일한 문화재 또는 최고(最古) 유물과 고서, 고지도 등 개인 소장 고미술품 21600여점은 국립박물관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알렸다. 이어 김환기의 여인들과 항아리’, 박수근의 절구질하는 여인’, 이중섭의 황소’, 장욱진의 소녀/나룻배등 한국 근대 미술 대표 작가들의 작품 및 사료적 가치가 높은 작가들의 미술품과 드로잉 등 근대 미술품 1600여점은 국립현대미술관 등에 기증할 예정이라면서 한국 근대 미술에 큰 족적을 남긴 작가들의 작품 중 일부는 광주시립미술관, 전남도립미술관, 대구미술관 등 작가 연고지의 지자체 미술관과 이중섭 미술관, 박수근 미술관 등 작가 미술관에 기증하기로 했다고 소개했다.

 

또한 국민들이 국내에서도 서양 미술의 수작을 감상할 수 있도록 국립현대미술관에는 모네의 수련이 있는 연못’, 호안 미로의 구성’, 살바도르 달리의 켄타우로스 가족및 샤갈, 피카소, 르누아르, 고갱, 피사로 등의 작품도 기증하기로 했다. 지정문화재 등이 이번과 같이 대규모로 국가에 기증되는 것은 전례가 없어 국내 문화자산 보존은 물론, 국민의 문화 향유권 제고 및 미술사 연구 등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 된다고 분석했다.

 

이건희 컬렉션은 우리나라 최대 기업의 기업주 위치에서 수집해온 작품 역대 최대 규모라고 할 수 있다. 고 이건희 회장의 유족들은 '이건희 컬렉션'을 박물관이나 미술관을 건립, 소유하지 않고 국가-지방 문화기관이나 작가 관련 미술관 등에 기증함으로써, 국내 고급문화의 기반을 강화하는데 기여했다. () 이건희 삼성전자 회장 유족들의 '이건희 컬렉션' 기증을 높이 기린다. '이건희 컬렉션' 미술품들이 대한민국=문화대국 건설에 크게 쓰여 졌으면 한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Lee Kun-hee Collection' donated 11,000 to 23,000 items in total'Very well done'

Art works of'Lee Kun-hee Collection', Korea = I wish they could be used to build a great cultural power...

-Moon Il-suk Publisher

 

Advanced countries, such as the United States, Britain, and France, have well preserved the works left by artists, showing the aspect of a cultural powerhouse. The number of international tourists visiting museums and art galleries in these countries is increasing.

 

As Korea has become one of the world's top ten economic powerhouses, interest in high-end culture is increasing. This is probably because the will to enjoy high-class culture is growing as the country is getting richer. We must aim for a cultural power as well as an economic power.

 

Kim Gu (1876-1949), the 18th, 19th, and 20th President of the Provisional Government of the Republic of Korea, said in Baek Beomilji, “I want our country to be the most beautiful country in the world. You don't want to be the richest country. Since I was heartbroken by the invasion of others, I do not want my country to invade others. Our buoyancy is enough to enrich our lives, and our strength is enough to stop the invasion of others. “The only thing I want to have is the power of high culture. Because the power of culture makes ourselves happy, and furthermore, it gives happiness to others.” Like this, Kim Koo preached'Korea = a cultural powerhouse'.

 

At a time when the social trend of creating a great cultural power continues, the family of the late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a total of 11,000 works of old art owned by Chairman Lee Kun-hee, as well as 23,000 works of famous domestic and foreign artists, is a national institution. It will be donated to the back.”

 

Recently, the survivors of the late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said, "We have decided to pay the highest level of inheritance tax in Korea's history, and to give back to society such as medical contributions and art donation." The bereaved family said, “In the lifetime of the late Chairman Lee Kun-hoe, “corporate social responsibility and efforts for win-win growth” have been repeatedly emphasized. According to the will of Chairman Lee, we have decided to continue various social rehabilitation projects.” Among the social contributions revealed by the bereaved families of the late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 also included the donation of the'Lee Kun-hee collection (arts).

 

This magazine (Break News) said on April 28, “A total of 11,000 items, including a number of designated cultural assets such as national treasures, including many designated cultural assets, including chairman Lee Kun-hee's, world-class Western paintings, and modern art works by famous domestic artists, were donated to national institutions. “Inwangjesaekdo” by Jeongseon Gyeomjae (National Treasure No. 216), “Chuseongbudo” by Kim Hong-do (Treasure No. 1393), and “Cheonsu Gwaneum Bosaldo” (Treasure No. 2015), etc. 14 items, 46 treasures), as well as the only cultural assets or the oldest relics in Korea, as well as about 21600 pieces of antique art in private collection, such as ancient books and old maps, will be donated to the National Museum.” Then, “Whanki Kim's'Women and Jars', Park Soo-geun's'The Woman Who Crushes', Lee Joong-seop's'The Bull', and Jang Wook-jin's'Girl/Ferry', etc. About 1600 pieces of modern art such as drawings will be donated to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he said. “Some of the works of artists who have left a great mark on Korean modern art are Gwangju Museum of Art, Jeonnam Museum of Art, and Daegu Museum of Art. , Park Soo-geun Museum of Art and other artists decided to donate.”

 

In addition, “The National Museum of Modern and Contemporary Art, Korea, has Monet's'Pond with Water Lilies', Joan Miro's'Composition', Salvador Dali's'Centaur Family' and Chagall, Picasso, Renoir, Gauguin so that people can enjoy masterpieces of Western art in Korea. And Pizarro's works were also donated. It is unprecedented that designated cultural properties are donated to the country on such a large scale, so it is expected to contribute to the preservation of domestic cultural assets, as well as enhancing the people's right to enjoy culture and researching art history.”

 

The Lee Kun-hee collection can be said to be the largest ever collection of works from the location of the largest corporation in Korea. The survivors of the late Chairman Lee Kun-hee contributed to strengthening the foundation of high-class culture in Korea by donating the'Lee Kun-hee Collection' to national-local cultural institutions or art museums related to artists without building or owning a museum or art gallery. The late Samsung Electronics Chairman Lee Kun-hee's family's donation of the'Lee Kun-hee Collection' is highly honored. I hope that the artworks of the'Lee Kun-hee Collection' will be greatly used to build Korea = a great cultural power.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