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일의 기억’, 서예지 논란에도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2위 ‘서복’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23 [09:28]

▲ ‘내일의 기억’-‘서복’ <사진출처=해당 영화 포스터>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서예지X김강우 주연 <내일의 기억>이 2일 연속 박스오피스 1위에 올랐다. <내일의 기억>은 서예지 논란에도 불구하고 잘 짜여진 이야기와 반전의 드라마로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 영화관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여파로 인해 피해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극장 관객수를 살펴보면, 평균 동월 대비 급격하게 감소하며 침체가 지속되고 있다. 

 

23일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집계결과에 따르면, 지난 22일 서예지-김강우 주연 <내일의 기억>은 1만 5053명의 관객을 동원하며 누적 관객수 3만 4382명으로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했다.

 

영화 <내일의 기억>은 기억을 잃고 미래가 보이기 시작한 ‘수진(서예지 분)’이 혼란스러운 기억의 퍼즐을 맞춰갈수록 남편 ‘지훈(김강우 분)’의 충격적인 실체를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내일의 기억>에 이어 박스오피스 2위는 공유-박보검 주연 <서복>(27만 544명)이, 3위는 질주 액션 미스터리 <명탐정 코난: 비색의 탄환>(9만 8816명)이, 4위는 전 세계 초특급 흥행작 <극장판 귀멸의 칼날: 무한열차편>(172만 7969명)이, 5위는 설경구-변요한 주연 <자산어보>(31만 2215명)가 차지했다.

 

뒤이어 <미나리>, <어른들은 몰라요>, <노바디>, <노매드랜드>, <유다 그리고 블랙 메시아> 등이 박스오피스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한편, 박스오피스 1위에 오른 <내일의 기억>의 주연배우 서예지는 전 남자친구인 배우 김정현 조종설(가스라이팅)을 시작으로 학교폭력(학폭), 학력 위조, 스태프 갑질, 거짓 인터뷰, 비행기표 먹튀 의혹 등 연이어 터진 논란으로 광고계에서 손절되는 등 데뷔 후 최악의 시간을 보내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Remembrance of Tomorrow>, starring Seo Ye-ji x Kim Kang-woo, rose to No. 1 in the box office for two consecutive days. <Memories of Tomorrow> continues to be a box office success with well-organized stories and anti-war dramas despite the controversy of calligraphy.

 

However, movie theaters are still suffering damage due to the aftermath of Corona 19 (a novel coronavirus infection). In particular, when looking at the number of theater audiences, the average decline is sharply compared to the same month, and the stagnation continues.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Integrated Computing Network for Cinema Admissions by the Film Promotion Committee on the 23rd, <Remembrance of Tomorrow>, starring Seo Ye-ji and Kim Kang-woo on the 22nd, mobilized 15,053 audiences and ranked first in the box office with a cumulative number of audiences of 34,382.

 

The movie <Memory of Tomorrow> is a mystery thriller in which Sujin (played by Seo Yeji), who lost her memory and began to see the future, faces the shocking reality of her husband, Jihoon (played by Kang Woo Kim), as she solves a puzzle of confusing memories.

 

Following <Remembrance of Tomorrow>, the box office 2nd place was <Seobok> (27,544 people) starring Gong-Gong-Park Bo-gum, and 3rd place was the speeding action mystery <Detective Conan: Colorless Bullet> (98,816 people). The 4th place was the world's premier box office hit <Theatrical Edition: The Infinite Train> (1,272,969 people), and the 5th was by Seol Gyeong-gu and Byeon Yohan's ``Jasan Abo'' (31,2215 people).

 

Subsequently, <Buttercup>, <Adults Don't Know>, <Nobody>, <Nomadland>, and <Judah and the Black Messiah> were ranked in the top 10 in the box office.

 

On the other hand, Seo Ye-ji, the leading actor in <Remembrance of Tomorrow>, who ranked No. 1 in the box office, started with ex-boyfriend Kim Jeong-hyun Jo Jung-seol (gas writing), school violence (hakpok), educational background counterfeiting, staff mischief, false interviews, plane tickets. He is having the worst time since his debut, such as being lost in the advertising industry due to controversy that erupted after suspicion.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