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22일 밤 기후회의서 바이든·시진핑과 화상 대면

기후행동 강화 의지 천명 5월 워싱턴 한미정상회담 전 바이든과 화상 만남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4/22 [14:39]

▲ 문재인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미국이 주최하는 화상 기후정상회의에 참석하는 가운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등과 화상으로 대면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상춘재에 마련된 화상회의장에서 우리 시각 오후 9시부터 11시까지 '기후 목표 증진'을 주제로 열리는 첫 번째 정상 세션에 참석한다고 청와대 임세은 부대변인이 서면 브리핑에서 밝혔다.

 

이번 회의는 파리협정 목표 및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한 각국의 상향된 기후대응 의지를 모으기 위해 개최되며 세계 기후위기 대응은 2기 오바마 정부를 계승한 바이든 대통령의 취임 첫해 중점 추진 과제다.

 

이번 회의엔 한국을 포함해 지난 2009년 미국이 중심돼 발족한 '에너지 및 기후에 관한 주요 경제국 포럼(MEF)' 17개 회원국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등 아시아태평양 국가와 중동·유럽·미주 등 주요국 정상 40여명이 참석한다.

 

문 대통령은 기후목표 증진을 주제로 한 제1세션에 참석하며 2050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한국의 강화된 기후대응 행동을 국제사회에 소개할 예정이다.

 

문 대통령은 연설에서 정부가 수립한 2030 국가 온실가스 감축목표(NDC)의 추가 상향 노력을 발표하며 국제사회의 책임있는 일원으로 전 세계 탈석탄 노력에 적극 동참하겠다는 강한 의지도 재확인 할 계획이다.

 

또 오는 5월 말 서울 개최가 예정된 제2차 녹색성장과 글로벌 목표 2030을 위한 연대(P4G) 정상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한 국제사회 참여도 당부할 전망이다.

 

문 대통령의 이번 회의 참석은 바이든 대통령 초청으로 이뤄졌다. 임 부대변인은 "한-미 간 기후변화 대응 협력을 강화하여 다각적 차원의 한미동맹 확대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과 바이든 대통령 간 화상 대면은 이번이 처음이다. 양 정상은 지난 2월4일 첫 정상 통화를 가졌고, 오는 5월 말 미국 워싱턴 D.C.에서 한미정상회담을 계기로 만남이 예정돼 있다. 이번 화상 회의 참석은 한미 정상 간 신뢰 형성을 위한 예비 단계인 셈이다.

 

여기에 최근 대만 문제 등을 포함해 여러 분야에서 미국과 대립각을 세워온 시 주석의 회의 참석도 예정돼 있다. 미·중 간 첨예한 갈등 속에서 균형외교를 위한 문 대통령의 노력도 주목되는 부분이다.

 

한편 청와대 상춘재의 화상회의장은 디지털기술과 전통을 융합한 한국형 서재 스타일로 꾸몄다. 지난해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 한·아세안 특별 화상정상회의 등 주요 다자회의 참석이 청와대 본관에서 이뤄졌다는 점에서 차이점이 있다. 청와대는 친환경·저탄소 노력을 강조하는 기후정상회의의 성격을 감안해 상춘재에 화상회의 무대를 마련했다. 친환경 건축물인 한옥의 아름다움을 전 세계에 널리 알릴 수 있는 기회다.

 

임 부대변인은 "디지털 이미지로 송출되는 한국의 사계절 영상은 한국 건축문화의 특징으로 아름다운 자연의 경치를 빌리는 차경을 다른 나라에 소개하는 기회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폐플라스틱을 활용한 재생 원단으로 제작된 우리 중소기업 친환경 넥타이를 착용할 예정인 가운데 탄소중립의 실천 의지를 담았고, 지속가능한 산업 발전을 위해 노력하는 우리 중소기업의 성과를 홍보한다는 의미도 함께 반영돼 있다.

 

문 대통령은 또 해양쓰레기 씨글래스(폐유리)를 활용한 P4G 공식 라펠 핀을 착용을 통해 P4G 정상회의를 홍보도 함께 할 예정이다. LG와 SK의 파우치형 전기 배터리, 삼성의 차량용 배터리 모형을 배치해 한국의 차세대 배터리도 홍보할 계획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faces video with Biden and Xi Jinping at climate conference on the night of the 22nd

Declaration of willingness to strengthen climate action Video meeting with Biden before the Washington-Korea summit in May

-kihong Kim reporter 

 

 

While President Moon Jae-in attends the video climate summit hosted by the United States on the 22nd, US President Joe Biden and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meet with video.

 

President Moon will attend the first summit session held on the theme of ``improving climate goals'' from 9pm to 11pm our time at the video conference hall in Sangchunjae, Blue House, said at a written briefing by Cheong Wa Dae's deputy spokesman.

 

This meeting is held to gather the goals of the Paris Agreement and the willingness of each country to respond to climate upward to achieve carbon neutrality in 2050. Response to the global climate crisis is a key task for President Biden's first year of inauguration, who succeeded the second Obama administration.

 

This conference includes 17 member states of the'Major Economic Powers Forum on Energy and Climate' (MEF) launched in 2009, including Korea, and Asia-Pacific countries including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Japanese Prime Minister Yoshihide Suga, and the Middle East. About 40 top leaders from major countries, including Europe and the Americas, will attend.

 

President Moon will attend the first session on the theme of promoting climate goals and introduce Korea's strengthened climate response actions to realize carbon neutrality in 2050 t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n his speech, President Moon plans to reaffirm his strong will to actively participate in the global coal decoking efforts as a responsible member of the international community by announcing further efforts to raise the 2030 National Greenhouse Gas Reduction Target (NDC) established by the government.

 

In addition, the international community is expected to participate in the successful hosting of the 2nd Green Growth and Solidarity for Global Goal 2030 (P4G) Summit scheduled to be held in Seoul at the end of May.

 

President Moon's attendance at this meeting was at the invitation of President Biden. Deputy spokeswoman Lim said, "We will be able to contribute to the expansion of the ROK-US alliance on a multilateral level by strengthening cooperation in response to climate change between Korea and the US."

 

This is the first time that President Moon and President Biden have been face-to-face with video. The two leaders held their first normal call on February 4, and are scheduled to meet at the end of May after the ROK-US summit in Washington, D.C., USA. Attending this video conference is a preliminary step to build trust between the ROK and US leaders.

 

In addition, Xi is scheduled to attend the meeting, which has established a confrontation with the United States in various fields, including the recent Taiwan issue. Amid the sharp conflict between the US and China, President Moon's efforts for balanced diplomacy are also of note.

 

Meanwhile, the video conference room at Sang Chun-jae of the Blue House was decorated in a Korean style study that combines digital technology and tradition. The difference is that major multilateral meetings such as the G20 special video summit and the ASEAN-Korea special video summit last year were held at the main building of the Blue House. The Blue House set up a video conferencing stage in Sangchunjae, taking into account the nature of the climate summit that emphasizes eco-friendly and low-carbon efforts. It is an opportunity to spread the beauty of hanok, an eco-friendly building, to the world.

 

Deputy Spokesperson Lim explained, "The images of the four seasons of Korea transmitted as digital images will be an opportunity to introduce to other countries the beautiful scenery of nature as a characteristic of Korean architectural culture."

 

President Moon is planning to wear an eco-friendly tie for Korea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made of recycled fabric using waste plastic, and reflects his will to practice carbon neutrality, and also reflects the meaning of promoting the achievements of Korean small and medium-sized enterprises that are striving for sustainable industrial development. have.

 

President Moon is also planning to promote the P4G summit by wearing an official P4G lapel pin using sea glass (waste glass) from marine waste. LG and SK's pouch-type electric batteries and Samsung's vehicle battery models will be deployed to promote Korea's next-generation batter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