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기업 부채 KDI-기재부 대립에 언론 국가부채 가세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4/21 [12:13]

 

▲ 자본잠식된 한국석유공사   ©브레이크뉴스

 

공기업 부채로 정부와 정부 산하 연구기관이 충돌하고 언론이 국가부채로 가세했다.

 

기획재정부 산하 KDIOECD회원국중 공기업 부채가 가장 높다는 보고서를 내자 기재부는 자산이 더 증가해 갚을 수 있어 국가부채가 아닌 공기업 독립채산이라 반격하고, 언론은 석유공사 자본 완전 잠식과 국가부채 2300조원을 보도했다.

 

KDI(한국개발연구원)의 공기업 부채 보고서는 2017년 당시 국내총생산(GDP)23.5%를 기록(비금융)해 노르웨이를 제외하고 OECD 회원국 중 가장 높은 수준이고, 금융공기업 부채는 GDP62.7%OECD 국가 중 가장 높다고 20일 밝혔다.

 

우해영 기재부 공공정책국장은 공공기관 부채는 국가부채와 달리 각 기관마다 별도의 채무분담 능력이 있다. 공공기관들이 부채를 갚지 못하는 구조가 아니라면 이를 굳이 국가부채와 연결하는 것은 맞지 않다면서 금융공기업 부채는 대출 과정에서 생기는 충당성 부채라는 점에서 비금융공기업 부채와 성격이 전혀 다르다고 이날 반박했다.

 

기재부는 공공기관 부채가 2016(5004천억원)에서 증가하나 자산 규모에서 2016(7997천억원) 대비 100조원 넘게 증가하고 부채비율이 167.2%에서 152.6%로 줄어 공기업 기관별 독립 채산제채택을 밝혔다.

이에 한국석유공사의 부채 규모와 자본잠식 보도가 연이어 나왔다.

 

한국석유공사는 1979년 창사 이래 처음으로 완전자본잠식 상태로, 대외 차입금 의존도가 83%이며 이자부담 부채가 146685억원이고, 연간 이자는 4천억원 초과로 밝혔다.

 

한국광물자원공사는 2016년부터 자본잠식 상태이고 잠식된 자본은 최근 4년간 4배 이상 급증했다는 보도도 나왔다.

 

 

앞서 황순주 KDI 연구위원은 이날 발표한 공기업 부채와 공사채 문제의 개선방안보고서에서 공기업 부채는 정부 부채와 달리 관리와 통제의 사각지대에 놓여 있다공공기관은 항상 최상위 신용도를 인정받는데, 이는 공공기관이 파산 위기에 몰릴 경우 정부가 나서서 갚아줄 것이라는 믿음 때문이라고 밝혔다.

 

정부의 국가채무 8469천억원에 대해 서울경제공공부문 부채 합산하면 2019년 기준 1,1326천억원(GDP대비 59.0%)로 커진다공무원연금 등 충당 부채를 합산한 가장 넓은 범위의 국가부채 ‘D4’ 부채는 지난해 기준 약 2300조 원으로 추산된다고 이날 보도했다.

 

기재부는 설명자료로 공기업 부채 높은 원인을 "한국은 에너지, 철도, 의료 등 국민 생활 밀접 서비스를 안정적 공급 위해 주요국보다 광범위한 영역을 공공기관이 담당하고 있다"고 밝혀, 저물가 체제 유지용 국가부채에 연계했다.

 

기재부는 지난해 340개 공공기관 부채는 5452천억원이나 자산은 9025천억원으로 감당 가능이라며, 2016년에는 부채 5004천억이고 자산 7997천억에서 통합 자산이 더 크게 높아졌다고 밝혔다.

KDI 보고서는 석유공사가 지난해 자산에서 부채 빼면 무자본 부실 상태에서 일반 기업에서 불가능하게 9번 공사채(公社債) 발행하며 원화 달러 홍콩 달러 스위스 프랑 등으로 19천억원을 금리는 최고 2.5%, 최저 0.26%에 빌린 것을 국가의 암묵적 보증이라고 지적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ublic Enterprise Debt KDI-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Conflict with Media State Debt

-by Kim Jong-chan, political economy reporter

 

The government and government-affiliated research institutes collided with public corporation debt, and the media added it to the state debt.


When KDI, under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issued a report stating that the debt of public corporations was the highest among OECD member countries, the Ministry of Finance countered it as'independent assets of public corporations' rather than national debts as assets could increase further, and the media completely encroached on the capital and national debt of Korea It reported 1,300 trillion won.


The KDI (Korea Development Institute)'s debt report for public corporations recorded 23.5% of GDP (non-financial) at the time in 2017, the highest level among OECD member countries excluding Norway, and the debt of public finance companies was 62.7% of GDP. It was announced on the 20th that it was the highest among the nations.


Hae-young Woo, Director of Public Policy Bureau of the Ministry of Equipment, said, “Unlike national debt, public institution debt has a separate debt-sharing capability for each institution. Unless public institutions are not able to pay off their debts, it would not be appropriate to link them with national debt. “Financial public corporations' debts are completely different from non-financial public corporations' debts in that they are provisional debts generated during the lending process.” .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increased the debt of public institutions in 2016 (50 trillion KRW), but the asset size increased by more than 100 trillion KRW compared to 2016 (799 trillion KRW) and the debt ratio decreased from 167.2% to 152.6%. Announced adoption.


Accordingly, reports of Korea National Oil Corporation's debt scale and capital erosion came out one after another.


Korea National Oil Corporation announced that it was in a state of complete capital erosion for the first time since its foundation in 1979, with 83% dependence on external borrowings, 14.6685 billion won in interest-bearing debt, and over 400 billion won in annual interest.


There is also a report that the Korea Mineral Resources Corporation has been in a state of capital erosion since 2016, and that the eroded capital has increased more than four times over the past four years.

 

Previously, KDI Research Fellow Hwang Soon-ju said in a report on'Improvement Measures for Public Enterprise Debt and Public Corporation Debt Problems', “public corporation debt is in the blind spot of management and control unlike government debt.” “Public institutions always recognize the highest level of creditworthiness. "This is because of the belief that the government will step forward and pay back if public institutions are in crisis of bankruptcy."


Regarding the government's national debt of 846 trillion KRW, the Seoul Economic Daily said, “If the public sector debt is combined, it will increase to 1,132 trillion KRW (59.0% of GDP) as of 2019. 'D4', the national debt of the company, is estimated to be about 2,300 trillion won as of last year,” he reported on the day.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revealed that the cause of the high debt of public corporations as explanatory data "Korea is in charge of a wider range of areas than major countries in order to provide stable supply of life-related services such as energy, railroads, and medical care", linking it to the national debt for maintaining the low price system. did.


The Ministry of Science and Technology announced that last year's debts of 340 public institutions were 55.2 trillion won, but assets were 902 trillion won, which is ‘can be afforded.’ In 2016, the combined assets increased significantly from 59.4 trillion won in debt and 799 trillion won in assets.


KDI reports that the KDI report issued 9 times of public corporation bonds, which would be impossible for ordinary companies in the state of non-capital, if debts were subtracted from assets last year. He pointed out that what he borrowed is'the state's tacit guarantee'.

 

KDI, public institution debt, public corporation debt, government debt, machinery and equipment, independent debt system, petroleum corporation, capital erosion, low price syste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