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결정 규탄 결의대회 개최

박근철 대표의원, 국제사회 모두가 강력 대응해야 할 문제”

이동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9 [16:07]

 

 

일본정부가 지난 13일 후쿠시마 제1원전 탱크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관계 각료회의를 통해 결정했다고 공식 발표한 것과 관련, 경기도의회 교섭단체 더불어민주당(대표의원 박근철, 의왕1)이 지난 14일 ‘일본정부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방류 결정 규탄 결의대회’를 개최했다.

 

이날 결의대회는 일본정부의 후쿠시마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규탄하고, 철회를 촉구하기 위해 마련됐다.

 

박근철 대표의원은 인사말을 통해 “후쿠시마 오염수 방류 문제는 우리 뿐 아니라 국제사회가 모두 강력하게 대응해야 하는 문제다”면서 “경기도의회 더불어민주당도 함께하여 오염수 방류 결정이 철회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의지를 드러냈다.

 

김미숙(군포3), 김동철 의원(동두천2)은 성명서 낭독을 통해 “인접국가 뿐 아니라 자국의 국민들도 강력하게 반대하는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를 결정한 일본정부의 행태에 분노를 금할 수 없다”면서 “정부는 국제사회와의 연대를 공고히 하여 일본의 방사성 오염수 해양방류 결정을 기필코 철회시켜 대한민국 국민들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야 한다”고 전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yeonggi-do Parliament and Democratic Party held a resolution meeting to condemn the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in Fukushima

Representative Park Geun-cheol, the issue that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respond strongly”

 

In connection with the official announcement that the Japanese government has decided on the 13th through a meeting of relevant ministers, the'basic policy on disposal of treated water' to discharge contaminated water stored in the Fukushima No. 1 nuclear power plant tank into the ocean, the Gyeonggi-do parliamentary bargaining group and the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s Park Geun-cheol, Uiwang 1) held a resolution contest to condemn the decision to release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from Fukushima by the Japanese government on the 14th.

 

The resolution meeting was set up to condemn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to dispose of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in Fukushima at sea and to urge withdrawal.

 

Rep. Park Geun-cheol said in a greeting, “The issue of discharging contaminated water in Fukushima is a matter that not only us but also the international community must respond strongly.” “We will work together with the Gyeonggi Provincial Council and the Democratic Party to ensure that the decision to release contaminated water can be withdrawn.” He showed his will.

 

Kim Mi-sook (Gunpo 3) and MP Kim Dong-cheol (Dongducheon 2) read a statement saying, "I cannot restrain my anger at the Japanese government's decision to release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by strong opposition from neighboring countries as well as its own people." "The government must strengthen its solidarity with the international community and withdraw Japan's decision to release radioactive contaminated water at sea to protect the lives and safety of the Korean people."


원본 기사 보기:경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