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소현 라디오 결혼식, ‘러브게임’ 20주년 기념 특집 방송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14 [17:01]

▲ 방송인 박소현 <사진출처=sidusHQ>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방송인 박소현이 14일 결혼식을 올린다. SBS 파워FM ‘박소현의 러브게임’ 20주년을 맞아 ‘라디오랑 결혼했어요’ 기념 특집 방송을 진행하는 것.

 

이에 20주년을 맞은 소감과 함께 일문일답을 나눠봤다.

 

Q. 박소현의 러브게임 20주년을 축하드린다. 20주년을 맞은 소감은?

 

박소현 : 어릴 때 10년 정도는 꿈을 꿨던 것 같아요. 오랫동안 라디오를 진행한 DJ 선배님들을 보면서 ‘아 10년 정도 할 수 있으면 너무 좋겠다’라는 희망을 갖고 시작했지만 20년까지는 상상도 해보지 않아서 실감이 안 나는 것 같아요. 벌써 20주년이라고 하니 아직까지는 크게 와닿지 않아요. 오늘 공개방송을 하면 조금 실감이 날 것 같기도 해요.

 

Q. 결혼 발표로 모두 깜짝 놀랐는데, 라디오랑 결혼이라는 콘셉트를 잡은 이유가 있는지? 라디오와 결혼하게 된 소감은?

 

박소현 : 일이 이렇게까지 커질지 몰랐어요.(웃음) 청취자들의 연애, 결혼 사연들을 읽어드리면 ‘언니는 라디오가 있잖아요’라는 이야기들을 많이 해주셨는데, 정말 저한테는 라디오가 남자친구, 남편 대신이었던 것 같아요. 10년 정도 사귀고 결혼한 느낌이랄까요?(웃음) 블랙데이에 결혼식을 콘셉트로 한 기념 방송을 하게 돼서 의미 있고 재미있어요

 

Q. 라디오를 진행하는 동안 힘들거나 그만두고 싶었던 적이 있는지? 

 

박소현 : 아플 때인 것 같아요. 감기도 안 걸리게 노력하고, 안 다치려고 노력해요. 목이 아플 때가 제일 힘들죠. 말을 할 수 없는 상태이지만 말을 안 할 수 없으니까 그때가 제일 힘든 것 같아요.

 

Q. 그럼 목 관리를 따로 하는지?

 

박소현 : 따듯한 물을 많이 먹어요. 라디오 시간에 맞춰서 늘 3시~4시부터는 물을 많이 마셔요. 그리고 목을 많이 쓰는 일을 하지 않고요. 예를 들어 회식자리가 있어도 말을 많이 하지 않으려고 노력해요. 보통 회식자리가 시끄러운 곳이다 보니 목소리가 점점 커지고 이야기를 많이 하다 보면 다음날 아무래도 목이 상하더라고요. 또 노래방은 가지 않고요. 하루 중에 라디오 하는 시간에 가장 말을 많이 하는 것 같아요. 평소에는 말을 많이 하지 않으려고 노력합니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청취자나 에피소드가 있다면?

 

박소현 : ‘러브게임의 법칙’이라는 코너가 있어요 벌써 10년이 넘은 코너인데요. 청취자분들의 러브스토리 사연이 오잖아요. 헤어졌다는 사연들이 있는데 몇 년 후에 ‘그때 헤어졌다던 남자친구와 결혼해서 이렇게 아이 낳고 잘 살고 있어요’라고 사진 보내주시는 분들이 계세요. 헤어진 애인이 방송을 직접 듣거나 지인이 방송을 듣고 이야기해줘서 다시 연락을 하게 된 계기로 다시 만나서 해피엔딩이 된 거죠. 그런 분들 사연을 보면 너무 보람돼요.

 

Q. 오늘 축가 라인업이 어마어마하다. 섭외 비하인드가 있다면?

 

박소현 : 원래 제가 결혼하면 축가를 해달라고 미리 부탁해놓은 분들이에요. 노을은 10년 전부터 잡아놨어요(웃음) 그들도 축가를 불러주기로 했지만 이런 결혼식에서 축가를 부를 거라곤 예상을 못 했을 거에요.(웃음)

 

Q. 그럼 정말 결혼을 하면 다시 와줄까?

 

박소현 : 다시 와주겠죠? 그런데 축가 부탁해놓은 분들이 굉장히 많아요 그래서 한 소절씩밖에 못 부르게 될 수도 있어요(웃음) 정말 많은 분들께 부탁을 해놓긴 했지만… 정말 제 결혼식에서 축가 부르시는 날이 올까 싶어요(웃음)

 

Q. 동안 외모로 유명한데 특히 최근 찍은 프로필 사진이 공개되어 '뱀파이어 외모'로 큰 관심을 받았습니다. 동안의 비결은 무엇인가?

 

박소현 : 프로필을 10년 만에 찍었는데 포토샵을 굉장히 잘해줬어요 그래서 잘 나온 것 같아요(웃음) 특별한 관리 방법이라고 할 건 없지만 생각을 해보자면.. 제가 독립을 하지 않고 집 밥을 계속 먹고 있다는 게 비결일 수 있을 것 같아요. 사 먹는 음식보다는 집 밥이 좋다고 생각해서 삼시 세끼 꼬박꼬박 챙겨 먹으려고 노력하고요. 발레를 할 때부터 스트레칭을 빠지지 않고 지금까지도 계속해요. 음식 조절과 운동이 중요하다고 생각해서 비타민도 꾸준히 잘 챙겨 먹고 있습니다.

 

Q. SBS '세상에 이런 일이' 또한 1998년에 시작, 20년이 넘는 시간 동안 진행해왔고 ‘비디오스타’도 6년째 이어오고 있는데 이렇게 장수 프로그램들을 맡을 수 있던 비결이 있다면?

 

박소현 : 좋은 사람들인 것 같아요. 임성훈 선배님을 20대에 만난 것도 복이라고 생각하고요. 라디오 스태프들도 정감 있고 의리 있고 따듯한 정서를 가지고 있어서 제가 정말 인복이 좋은 것 같아요. 비디오스타도 마찬가지고요. MC 4명의 합이 너무 좋아요. 힘들거나 지칠 때도 있지만 합이 너무 좋아서 재미있고 즐거워요. 이제 다 가족 같은 사이에요 가족보다도 더 자주 만나는 사이이기 때문에 좋은 사람들과 자주 만날 수 있고 일을 함께 할 수 있어서 저한테는 너무 소중하죠.

 

Q. 20년 동안 사랑해 준 청취자분들께 한마디.

 

박소현 : 저의 20대, 30대, 40대를 같이 해주고 매일 소통해 주는 분들이 있다는 게 정말 감사해요. 정말 남자친구나 남편 대신 제 이야기를 들어주시고 공감해 주시는 청취자분들 덕분에 많은 위로와 힘을 받아서 여기까지 올 수 있었던 것 같아요. 요즘엔 즐길 수 있는 매체가 다양해졌음에도 불구하고 라디오를 듣고 응원해 주시는 말 한마디가 예전보다 더 반갑고 감사하거든요. 한걸음 한걸음 오랜 시간 동안 동행해 준 청취자분들께 너무 감사하고 앞으로도 검은 머리 파뿌리 될 때까지 오래오래 라디오 들어주세요(웃음)

 

▲ 방송인 박소현 <사진출처=sidusHQ>     ©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Broadcaster Park So-hyun will have a wedding on the 14th. To celebrate the 20th anniversary of SBS Power FM's'Park So-Hyun's Love Game', a special broadcast in commemoration of'I got married to the radio' is to be held.

 

So, I shared questions and answers with her feelings on her 20th anniversary.

 

Q. Congratulations on the 20th anniversary of Park Sohyun's love game. How do you feel about celebrating the 20th anniversary?

 

Sohyun Park: When she was young, I think she had her dreams for about 10 years. While watching the DJ seniors, who have been on the radio for a long time, she started with the hope that'Oh, it would be great if she could do it for about 10 years.' It is already said that it is the 20th anniversary, so it hasn't reached much yet. I think it will be a little more realistic if we broadcast today.

 

Q. I was surprised by the announcement of the wedding, but is there any reason to set the concept of marriage with the radio? How do you feel about marrying the radio?

 

So-Hyun Park: I didn't know it would get this big (laughs) When I read the love and wedding stories of the listeners, you told me a lot of stories, ‘You have a radio. It feels like you've been dating and married for about 10 years? (laughs) It's meaningful and fun to have a commemorative broadcast with the concept of a wedding on Black Day.

 

Q. Have you ever had a hard time working on the radio or wanted to quit?

 

Sohyun Park: I think it's time to get sick. I try not to catch a cold and I try not to get hurt. It's the hardest when I have a sore throat. I can't speak, but I can't stop speaking, so I think it's the hardest at that time.

 

Q. So, do you take care of your neck separately?

 

Sohyun Park: I eat a lot of warm water. I always drink a lot of water from 3:00 to 4:00 in time for the radio time. And I don't do anything that uses a lot of throat. For example, even if there is a dinner table, I try not to talk a lot. Usually, because the drinking place is a noisy place, the voice gets louder and more and when I talk a lot, the next day my neck hurts. I don't go to karaoke again. I think I talk the most during the radio time of the day. I usually try not to talk a lot.

 

Q. What are your most memorable listeners or episodes?

 

Sohyun Park: There is a section called “The Law of Love Games” It's been over 10 years already. The listeners’ love story is coming. There are stories about breaking up, but some years later, there are some people who send me a picture saying'I am married to my boyfriend and have children like this.' It was a happy ending when we met again as a result of a breakup lover listening to the broadcast in person or an acquaintance listening to the broadcast and telling us to contact us again. It is very rewarding to see the stories of such people.

 

Q. Today's anthem lineup is tremendous. What is the behind the scenes?

 

Sohyun Park: Originally, they were the ones who asked me to sing a song when I got married. I've been catching the sunset 10 years ago (laughs) They also decided to sing an anthem, but you wouldn't have expected to sing an anthem at a wedding like this (laughs).

 

Q. So, will you really come back when you get married?

 

Sohyun Park: Will you come again? By the way, there are a lot of people who have asked me to sing, so I can only sing one verse at a time (laughs) I asked a lot of people, but... I really wonder if there will be a day to sing a song at my wedding (laughs)

 

Q. You are famous for your younger appearance, but especially the recently taken profile picture was released, and you received a lot of attention for your'vampire appearance'. What is the secret of the young woman?

 

Sohyun Park: I took my profile after 10 years, and I did photoshop very well, so I think it came out well (laughs) There is no special management method, but if I think about it... I think I can. I think that the food at home is better than the food I buy, so I try to eat three or three full meals. I haven't missed stretching since I was doing ballet and continue to this day. I think that food control and exercise are important, so I am constantly taking good care of vitamins.

 

Q. SBS'This is the World' also started in 1998 and has been in progress for over 20 years, and'Video Star' has been running for 6 years. What is the secret of being able to take on longevity programs like this?

 

Sohyun Park: I think they are good people. I think it's a blessing to meet Seong-Hoon Lim in her 20s. The radio staff are also friendly, loyal, and have a warm sentiment, so I think I really like humanity. The same goes for video stars. The sum of the 4 MCs is so good. Sometimes it's hard or tiring, but the sum is so good that it's fun and fun. Now everyone is like a family. Because we meet more often than our family, we can meet good people often and work together, so it is very precious to me.

 

Q. A word to the listeners who have loved you for 20 years.

 

Sohyun Park: I am very grateful that there are people in my 20s, 30s, and 40s who share with me and communicate with each other every day. Thanks to the listeners who listen to me and sympathize with me instead of my boyfriend or husband, I think I was able to come here with a lot of comfort and strength. These days, despite the diversification of media that can be enjoyed, I am more than happy and grateful to listen to the radio and cheer for me. Step by step, thank you so much to the listeners who have been with me for a long time, and please listen to the radio for a long time until you become black haired in the future (laugh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