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대그룹, ESG 경영 급물살..키워드 ‘S.M.A.R.T’

문홍철 기자 | 기사입력 2021/04/13 [13:40]

 


브레이크뉴스 문홍철 기자=
국내 10대 그룹의 ESG 경영이 급물살을 타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4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발표한 ‘그룹 ESG경영 사례 조사’ 결과에 따르면 상호출자제한기업집단 중 상위(자산총액) 10대 그룹의 ESG(환경·사회·거버넌스) 경영 키워드는 ‘S.M.A.R.T’였다.

 

S.M.A.R.T는 △Structuring 기구설치(구조화) △Measure 측정(인증 등) △Alliance 동맹 △Relations(소비자) △Tech 기술개발·투자의 약자다.

 

먼저, 10대 그룹 중 7개사는 ESG위원회를 설치하거나 기존 위원회를 확대 개편한 것으로 나타났다. 엘지와 현대중공업 등 두 곳은 올해 상반기 중 설치 예정이다.

 

환경·사회 분야 가치의 계량화 노력도 이어지고 있다. 삼성전자는 2016년 이후 사회·환경지표를 계량화 해 발표 중이다. 이 분야에서는 SK 그룹도 적극적이다. SK는 사회적가치연구원(CSES)을 설립해 사회적 가치의 화폐화를 추진하고 있으며, 바스프, SAP, 노바티스 등이 참여하는 VBA(Value Balancing Alliance)의 부회장사이기도 하다.

 

10대 그룹은 환경과 반부패 등 환경·사회 분야의 국내외 인증에도 적극적이었다. 이는 ESG 활동에 적극 나서고 있다는 점을 보여주는 객관적 척도로 활용되는 장점이 있다.

 

특히, 최근에는 기존의 환경, 안전, 반부패 등 분야의 국제인증인 ISO 뿐만 아니라 탄소중립 관련 글로벌 이니셔티브 참여에도 눈을 돌리고 있다. RE100 가입이 대표적이다. 재생에너지 100% 사용을 선언하는 것으로서 SK그룹 8개사, LG화학 등이 가입했다.

 

또한, 탄소공개프로젝트인 CDP(Carbon Disclosure Project)에도 상당수 기업이 참여 중이다. 삼성은 삼성전자 등 7개사, 현대차 6개사, LG 8개사, SK 3개사, 롯데 2개사 등이 참여해 매년 온실가스배출량 등을 보고하고 있다.

 

ESG와 관련된 경쟁사 간, 이업종 간 동맹 체결도 이어지고 있다. GS건설과 LG유플러스는 산재예방을 위한 스마트건설 기술 개발에 나선다. SK텔레콤과 카카오는 ESG 공동 펀드를 조성한다. 이 펀드를 통해 혁신 정보통신기술 중소기업과 스타트업 등의 지속 가능한 발전을 위한 ESG 활동을 지원할 계획이다.

 

롯데중앙연구소와 한솔제지는 카카오 열매 성분이 함유된 친환경 종이포장재인 카카오 판지를 공동 개발한다. 다수 기업이 참여하는 경우도 등장하고 있다. 최근 탄소중립 혁신기술 개발을 목표로 현대차, GS에너지, 한화에너지, 효성중공업 등 10여개사는 에너지 얼라이언스를 체결했다.

 

공급망 관리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 삼성전자는 이미 협력회사 리스크 통합관리시스템인 G-SRM(Global Supplier Relationship Management) 등 다양한 IT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현대제철은 매년 공급망 ESG 평가를 실시해 노동·인권, 환경·관리, 윤리·준법, 안전·보건 등 잠재적 리스크를 점검 중이다.

 

유통업계를 중심으로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ESG 활동도 활발하다. 롯데케미칼은 소비자 대상 페트병 재활용 캠페인인 ‘프로젝트 루프(LOOP)’를 진행 중이다.

 

이마트는 소비자들이 환경보호 활동에 일상적으로 동참할 수 있도록 에코 리필 스테이션을 설치했다. 소비자들이 용기를 가지고 이마트 매장을 방문하면 세탁세제와 섬유유연제를 본품 가격 대비 35~39% 할인된 가격에 채울 수 있다.

 

이 밖에도 GS리테일의 무라벨 생수 출시, 세븐일레븐의 ‘라(벨)떼(기)는 말이야’ 캠페인, LG생활건강의 그린제품심의협의회 운영 등도 소비자 대상 ESG 경영의 대표사례로 꼽을 수 있다.

 

아울러 현대모비스는 수소차 연료전지 시스템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를 위해 수소연료전지 공장 추가 설립 부지 및 규모를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LG와 SK는 ‘썩는 플라스틱’을 공동 개발 중이다. 롯데는 롯데케미칼 등 주요 화학 계열사를 중심으로 친환경 제품 생산, 기후변화 대응 등 4대 핵심과제에 약 5조2000억 원 규모로 전략적 투자를 확대한다.

 

포스코에너지의 플라즈마 기화기를 활용한 대기배출물질 제로 기술도 주목을 받고 있다. 한화솔루션은 태양광, 그린수소 기술 투자를 통한 순환경제 시스템 구축을 추진중이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op 10 Groups, ESG Management Suddenly. Keyword'S.M.A.R.T'

-Reporter Moon Hong-cheol

 

It was found that ESG management of the top 10 domestic groups is on the rise.


According to the results of the ‘Group ESG Management Case Study’ released by the National Federation of Businessmen on the 14th, the top 10 ESG (environmental, social, governance) management keywords among the top ten (total assets) groups of mutually restricted enterprises were ‘S.M.A.R.T.’


S.M.A.R.T stands for △Structuring installation (structuring) △Measure measurement (certification, etc.) △Alliance alliance △Relations (consumer) △Tech technology development and investment.


First, it was found that 7 of the top 10 groups established ESG committees or expanded and reorganized existing committees. Two sites, LG and Hyundai Heavy Industries, are scheduled to be installed in the first half of this year.


Efforts to quantify environmental and social values ​​are also continuing. Samsung Electronics has quantified and published social and environmental indicators since 2016. SK Group is also active in this field. SK is promoting the monetization of social values ​​by establishing the Social Value Research Institute (CSES), and is also the vice president of the Value Balancing Alliance (VBA), where BASF, SAP, and Novartis participate.


The top 10 groups were also active in domestic and international certifications in environmental and social fields such as environment and anti-corruption. This has the advantage of being used as an objective measure to show that you are actively engaged in ESG activities.


In particular, in recent years, they are looking to participate in global initiatives related to carbon neutrality as well as ISO, which is an international certification in the fields of environment, safety, and anti-corruption. RE100 subscription is a prime example. With the declaration of 100% use of renewable energy, 8 SK Group companies and LG Chem have joined.


In addition, many companies are participating in the Carbon Disclosure Project (CDP), a carbon disclosure project. In Samsung, 7 companies including Samsung Electronics, 6 Hyundai Motors, 8 LG, 3 SK, and 2 Lotte companies participate to report greenhouse gas emissions each year.


There is also an ongoing alliance between competitors related to ESG and cross-industry. GS E&C and LG Uplus are developing smart construction technology to prevent industrial accidents. SK Telecom and Kakao will create an ESG joint fund. Through this fund, it plans to support ESG activities for sustainable development of innovative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technology SMEs and startups.


Lotte Central Research Institute and Hansol Paper jointly develop cacao cardboard, an eco-friendly paper packaging material containing cacao fruit. There are also cases in which a large number of companies participate. Recently, 10 companies, including Hyundai Motor Company, GS Energy, Hanwha Energy, and Hyosung Heavy Industries, have signed energy alliances with the aim of developing carbon-neutral innovative technologies.


It is also actively engaged in supply chain management. Samsung Electronics already operates various IT systems such as G-SRM (Global Supplier Relationship Management), an integrated risk management system for partner companies.


Hyundai Steel conducts an annual supply chain ESG assessment to check potential risks such as labor and human rights, environment and management, ethics and compliance, and safety and health.


ESG activities targeting consumers are also active, mainly in the distribution industry. Lotte Chemical is conducting a “Project LOOP,” a PET bottle recycling campaign for consumers.


E-Mart has installed an eco-refill station so that consumers can participate in environmental protection activities on a daily basis. When consumers visit the E-Mart store with containers, they can fill laundry detergent and fabric softener at a 35-39% discount to the original product price.


In addition, GS Retail's launch of unlabeled bottled water, 7-Eleven's ‘La (Bell) Te (gi) means’ campaign, and LG H&H’s green product deliberation council operation can be cited as representative examples of ESG management for consumers.


In addition, Hyundai Mobis is spurring the development of a hydrogen vehicle fuel cell system. To this end, it is known that the site and scale for additional establishment of a hydrogen fuel cell plant are being reviewed. LG and SK are jointly developing “rotting plastic”. Lotte will expand its strategic investment to about 5.2 trillion won in four key tasks, such as producing eco-friendly products and responding to climate change, centering on major chemical affiliates such as Lotte Chemical.


POSCO Energy's zero-emissions technology using plasma vaporizers is also attracting attention. Hanwha Solutions is promoting the construction of a circular economy system through investment in solar and green hydrogen technologie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