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검찰의 이진석 국정상황실장 기소에 "유감" 반발

"코로나 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소해 유감"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6:25]

▲ 이진석 대통령비서실 국정상황실장이 25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보건복지부·식품의약품안전처·질병관리청 2021년 업무보고에 참석해 있다. 2021.01.25.     © 뉴시스

 

검찰이 9일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과 관련해 이진석(50) 청와대 국정상황실장을 기소한 가운데 청와대가 "유감"이라며 반발했다.

 

청와대 한 관계자는 이날 오후 이 실장의 기소 소식에 "검찰 기소에 대해 언급하는 것은 부적절하다. 코로나 대응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상황에서 기소를 해 유감"이라며 "이 실장 거취 등에 대해선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하므로 신중하게 검토해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여당의 4.7 재보선 참패후인 8일 조남관 검찰총장 권한대행이 대검 간부들에게 "선거가 마무리된 만큼 주요 사건들을 신속하고 엄정히 처리하라"고 지시한 가운데 검찰이 본격적으로 권령형 사건 수사에 나선 양상이어서 주목된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권상대 부장검사)는 이날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이 실장을 불구속 기소했다.

 

지난해 1월 29일 송철호 울산시장, 송병기 전 울산시 경제부시장, 한병도 전 정무수석 등 13명을 재판에 넘긴 이후 1년 4개월 만의 추가 기소다.

 

청와대 사회정책비서관을 지낸 이 실장은 지난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울산시장 재선에 도전하던 김기현 당시 시장(현 국민의힘 의원)의 핵심 공약인 산업재해모(母)병원의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를 늦추는 데 개입한 혐의를 받고 있다.

 

송 시장은 후보 시절이던 지난 2017년 10월 장환석 전 균형발전비서관실 선임행정관, 이 실장 등을 만나 '산재모병원 사업의 예비타당성 조사 발표를 연기해 달라'고 부탁했고, 이 실장은 이후 한 전 정무수석 지시를 받아 기획재정부에 '선거가 임박한 2018년 5월 예타 결과를 발표하라'고 통보했다.

 

실제 기재부는 선거를 20일 앞두고 산재모병원의 탈락 결과를 발표했고, 이후 송 시장은 울산시장 후보 TV 토론 등에서 산재모병원 유치 실패를 거론하며 김 전 시장을 집중 공격했다.

 

한편 검찰은 '선거개입·하명수사' 연루 의혹을 받은 임종석 전 비서실장과 이광철 민정비서관, 조국 전 민정수석 등 31명 모두 증거 불충분 등을 이유로 불기소 결정했다.

 

임 전 실장은 송 시장이 당내 경선 없이 더불어민주당의 후보로 단독 공천받는 데에 관여했다는 의혹, 이 비서관은 김기현 전 시장 관련 첩보를 넘겨주는 데 역할을 했다는 의혹으로 지난해 1월 소환 조사를 받은 바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Blue House, "sorry" backlash against prosecution's prosecution of head of state affairs office, Lee Jin-seok

"I'm sorry for the prosecution for playing an important role in corona response"

-kihong Kim reporter  

 

On the 9th, while prosecutors prosecuted Lee Jin-seok, 50, head of the Blue House State Affairs Office, in connection with the allegations of'intervention in the election of the mayor of Ulsan', the Blue House revolted, saying, "I'm sorry."

 

An official at the Blue House said, "It is inappropriate to comment on the prosecution at the prosecution. It is regrettable that the prosecution has played an important role in responding to the coronavirus." So I will carefully review it and judge it.”

 

On the 8th, after the ruling party's defeat of the 4.7 re-election, Prosecutor General Cho Nam-gwan ordered the chief prosecutors to "handle the major cases promptly and strictly as long as the election is over". do.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2nd Division of Public Investigation (Prosecutor of Kwon Sang University) unanimously prosecuted Mr. Lee for violating the Public Officials Election Act.

 

It is an additional prosecution after 1 year and 4 months after passing 13 people to trial on January 29 of last year, including Ulsan Mayor Song Chul-ho, former Ulsan City Mayor Song Byung-ki, and former political vice president Han Byeong-do.

 

Lee, who served as the Blue House social policy secretary, delayed the announcement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of the industrial disaster mother's hospital, the key pledge of the mayor (now Congressman of the People's Power) at the time, Kim Ki-hyun, who challenged the re-election of the mayor of Ulsan ahead of the local election in 2018. He is accused of intervening.

 

Mayor Song met Hwan-Seok Jang, a senior administrative officer at the Office of the Secretary for Balanced Development in October 2017, when he was a candidate, and asked Lee to postpone the presentation of the preliminary feasibility study for the Industrial Jae-Mo Hospital project. Under the direction of the former chief political officer, he informed the Ministry of Strategy and Finance to ``announce the results of the preliminary election in May 2018, when the election is imminent''.

 

In fact, the Ministry of Information and Communication announced the results of the elimination of the Industrial Injury Hospital 20 days before the election, and afterwards, Mayor Song intensively attacked former Mayor Kim by discussing the failure to attract industrial-injury hospitals in the Ulsan Mayor's TV debate.

 

On the other hand, the prosecutors' prosecutors decided against the prosecution due to insufficient evidence, including former secretary chief Lim Jong-seok, former secretary of civil affairs Lee Gwang-cheol, and former chief civil servants in Korea, who were allegedly involved in the ``election intervention and investigation under the law''.

 

Lim Jeon received a summons investigation in January last year on suspicion that Mayor Song was involved in being nominated alone as a candidate for the Democratic Party without a party primary, and that Lee's secretary played a role in handing over former mayor Kim Ki-hyun's intelligence. .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