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KF-21 보라매, 5조9천억 부가가치 창출"

"세계 여덟번째 쾌거..2030년 세계 7대 항공강국 목표"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6:39]

▲ 문재인 대통령이 9일 경남 사천시 한국항공우주산업(KAI) 고정익동에서 열린 한국형전투기 보라매(KF-21) 시제기 출고식에서 기념연설을 하고 있다. 2021.04.09.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우리 기술로 만든 최초 초음속 전투기 KF-21 시제1호기 출고와 관련해 "세계 여덟번째 쾌거다. 자주국방의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남 사천 한국항공우주산업 생산공장에서 열린 KF-21 '보라매' 시제 1호기 출고식에 참석해 이같이 말하며 "지상시험과 비행시험을 마치면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가, 2028년까지 40대, 2032년까지 모두 120대를 실전에 배치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또 "한국형 첨단전투기의 개발 성공은 자주 국방력 강화뿐 아니라 경제적으로도 엄청난 효과를 가져온다"며 "본격적인 양산에 들어가면 10만 개의 일자리가 추가로 생기고 5조9천억 원에 달하는 부가가치가 창출되고 수출까지 활발히 이뤄진다면 그 효과는 훨씬 더 커질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그러면서 "지금까지 소수 세계 상위국가들만 전략적으로 육성할 수 있었던 대표적인 고부가가치 선진국형 지식기반 산업이었다. 우리도 드디어 따라잡았다"며 "정부는 2030년대 '항분야 세계 7대 강국' 도약을 목표로 삼았다. 지난 3월 수립한 '제3차 항공산업발전 기본계획'에 따라 전투기 엔진 등 핵심기술의 자립도를 높일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문 대통령은 개발비 분담 과정에서 우려를 낳고 있는 공동개발 파트너 인도네시아에 대해선 "대한민국의 저력을 믿고 공동개발의 파트너가 되어주신 인도네시아 정부에 감사드린다"며 "개발이 완료되고 양국이 양산체제를 갖추어 제3국 시장에 공동진출할 때까지 우리는 함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인도네시아는 이날 출고식에 프라보워 수비안토 국방장관을 대표로 하는 사절단을 파견했고, 조코 위도도 대통령의 영상메시지를 통해 KFX/IFX 사업의 순항을 축하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KF-21 Boramae, Creation of 5,9 trillion Won in Added Value"

"The world's eighth feat.. Goal of the world's seven largest aviation powers by 2030"

-kihong Kim reporter   

 

President Moon Jae-in emphasized on the release of the KF-21 prototype 1, the first supersonic fighter made with our technology on the 9th, "It is the world's eighth feat. A new era of independent defense has begun."

 

President Moon attended the release ceremony of the KF-21'Boramae' prototype 1 unit held at the Korean Aerospace Industry Factory in Sacheon, Gyeongsangnam-do that afternoon, saying, "After the ground test and flight test, we will enter full-scale mass production, and by 2028, 40s, 2032 "We plan to deploy all 120 units in the field by year."

 

“The success of the development of Korean high-tech fighters often brings tremendous effects not only to strengthen national defense, but also economically.” “If you enter into full-scale mass production, 100,000 jobs will be created additionally, added value of 5.9 trillion won will be created, and exports will also be actively promoted. If done, the effect will be even greater.”

 

"It was a representative high value-added advanced country type knowledge-based industry that has been strategically fostered by only a few world-class nations so far. We have finally caught up," he said. According to the '3rd Basic Plan for Aviation Industry Development' established in March, we will increase the independence of core technologies such as fighter engines.”

 

On the other hand, President Moon said, "I am grateful to the Indonesian government for believing in the potential of Korea and becoming a partner for joint development," regarding the joint development partner Indonesia, which is raising concerns in the process of sharing development costs. We will be together until we jointly enter the three markets,” he emphasized.

 

Indonesia dispatched a delegation representing Defense Minister Frabower Subianto at the release ceremony that day, and congratulated the cruise of the KFX/IFX project through a video message from President Joko Widod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