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경식 서울대 명예교수 “고미술의 매력에 빠지다” 저서출간

저자 본인이 20여 년간 맨발로 뛰며 모아 온 작품들로서 회화, 조각, 서예, 자수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있는 방대함이 특징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5:56]

▲ 황경식 교수.    ©브레이크뉴스

황경식 서울대 명예교수가 쓴 “고미술의 매력에 빠지다”가 출판(출판사=행복에너지)가 출간 됐다. 출판사측은 이 책에 대해 “예술의 여러 장르 중에서도 가장 많은 사람들이 어려워하는 장르가 미술이다.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이 있듯이, 어떤 예술적 심미안이나 오랜 경험과 안목이 없이는 그 가치와 매력을 느끼기 힘들다는 인식이 일반적이기 때문일 것이다. 하지만 아름다움에 이끌리고, 아름다움을 선호하는 경향이 인간에게 본능적으로 내재되어 있는 이상, 누구나 미술의 매력을 즐기며 아름다움에 심취할 수 있다는 것 역시 분명하다. 어쩌면 우리가 미술을 낯설고 어렵게 받아들이는 것은 그만큼 미술품에 매료될 여유가 없었기 때문이 아닐까? 그런 의미에서 이 책 『고미술의 매력에 빠지다』는 많은 이들에게 낯설게만 느껴지는 다양한 고미술의 세계를 우리 곁으로 가져와 즐길 수 있도록 ‘책갈피 속의 미술관’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는 점에서 주목할 만하다”고 소개하고 “철학박사이자 서울대 명예교수이며 명경의료재단 꽃마을한방병원의 이사장으로 활동하고 있는 저자 황경식 교수는 다양한 사연과 이야기를 품고 곳곳에 숨어 있는 동아시아의 고미술품에 매력을 느껴 20여 년간 고미술품 수집을 해온 베테랑 수집가이기도 하다. 이 책에 담긴 미술품들은 저자 본인이 20여 년간 맨발로 뛰며 모아 온 작품들로서 회화, 조각, 서예, 자수 등 다양한 장르에 걸쳐 있는 방대함이 특징”이라고 알렸다. 

 

이어 “여기까지만 본다면 단순히 미술품들을 나열한 어렵고 딱딱한 미술 서적이라고 느낄 수 있을지도 모른다. 하지만 황경식 저자는 각 미술품의 예술성뿐만 아니라 각 미술품에 얽힌 고유한 이야기와 사연에 주목하며 흥미진진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한국 근현대사의 광풍 속에서 비극적인 삶을 산 것으로 알려진 조선의 마지막 황족 덕혜옹주의 초상화, 중국의 거부(巨富)들이 그림 한 점 얻기 위해 금과 비단을 들고 찾아와 줄을 섰다고 알려진 겸재 정선의 금강선경도, 남편을 먼저 보내고 성실하게 가정을 꾸려 온 최씨 부인과 조선 최고의 서예 대가 추사 김정희와의 인연이 얽힌 서예 작품 등 다양한 작품들이 각자의 흥미진진하면서도 때로는 애절한 이야기를 안고 책 속에서 모습을 드러낸다”고 설명하고 “황경식 저자의 전작 『마리아 관음을 아시나요』는 한국의 삼신할미 전설, 불교의 송자관음보살과 기독교의 성모 마리아를 통해 인류 문화의 근간에 숨어 있는 모성애와 안전한 가정에 대한 갈망을 탐구함으로써 미술, 철학, 신화학, 인류학을 통섭하는 인문학적 통찰로 주목받아 2017년 한국출판문화진흥원 추천도서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에 출간되는 『고미술의 매력에 빠지다』 역시 풀 컬러로 전개되는 다양한 고미술품의 향연뿐만 아니라 5장 ‘컬렉션 여정에서 이삭줍기’를 통해 현대 추상화와 전통 문인화의 사상적 접점, 오로지 진품만을 요구하는 고미술계에 던지는 진품과 가품의 예술적 경계에 대한 통렬한 질문, 남존여비의 사회 속에서 억압받던 조선 여성들의 돌파구이자 ‘페미니즘 아트’로서의 자수에 대한 시선 등 흥미로우면서도 진지한 인문학적 질문과 통찰로 독자들의 사색을 자극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자인 황경식 교수는 이 책의 서문에서 “제법 한 미술관 하나 갖고 싶은 욕심에 고미술에 손을 댄 지 20여 년이 되었다. 그냥 막연한 욕심은 아니었고 구체적인 실체가 있는 꿈이었다 함이 옳을 것”이라고 전제하고 “한의사이자 대한민국 여성 한의학 박사 1호인 아내 강명자 박사는 여한의사에 걸맞게 한방부인과를 전공하였고 세부 전공이 불임 혹은 난임 치료였다. 올해로 어언 반세기 동안 불임과 난임 치료에 열과 성을 다한 나머지 그동안 성공사례가 어림잡아 1만여 건이 넘어간다. 그래서 고객들이 붙여준 애칭이 ‘서초동 삼신할미’라 했고, 자신의 분야에 부단히 연구하고 공부하는 모습을 보고 대학 동기 중 하나가 ‘샘물 같은’ 여자라 한 것이 ‘如泉(여천)’이라는 호를 갖게 된 계기가 되었다. 물론 남들은 팔불출이라 흉볼지 모르나 나는 내심 여천의 노고와 성과를 위로하고 기념하는 ‘여천 미술관’을 꾸며 그의 업적을 기리고 싶은 욕심을 키워 온 것이다. 아직 실물 미술관이 세워진 건 아니나 내 머릿속에는 이미 외형과 내실까지 구상 중이다. 고미술의 매력에 점차 빠져들면서 지난 20여 년 동안 직접 발품을 팔기도 하고 그간 맺어진 네트워크의 연결고리에 있는 분들의 도움을 받기도 해 여러 점의 고미술품을 수집했다. 그중에는 나의 식견이나 안목이 모자라 실패한 경우도 더러 있기는 하지만 다행히 보석 같은 작품을 발견하게 된 행운도 있었다. 미술 작품을 만나는 일도 사람을 만나는 인연처럼 우연히 귀인을 만나는 행운이 오기도 하고 별반 도움이 되지 않는 사람들과 오랜 시간을 허송하기도 한다”고 피력했다.

 

황경식 교수는 “그간 나와 인연이 된 미술품들을 크게 나누어, 감정 미스터리 특선 20점 속에는 나로서는 보물같이 여겨지지만 아직 감정 전문가들 사이에도 의견이 분분한 작품들을 선별했고 지난 2013년부터 2021년 내년까지 격년 간으로 꽃마을 한방병원 캘린더에 이미 명품으로 선정된 품목들은 제2장에 배치했다. 수년 전 출간된 『마리아 관음을 아시나요』라는 단행본에 선을 보인 작품들은 제3장 책장 박물관에 실었다. 제4장에는 아직 어느 부류에도 속하지 않은 작품들을, 수장고에 잠든 여타의 미술품으로 분류했으며 끝으로 컬렉션 여정에서 이삭 줍듯 얻어진, 나의 안목과 식견을 넓히는 데 도움이 된 정보와 교양은 따로 정리해 보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저자 황경식 약력

 

서울대학교 철학과 졸업. 서울대학교 대학원 철학 석박사 과정 수료(철학박사). 미국 하버드대 객원 연구원 역임. 동국대 및 서울대 철학과 교수 역임. 현재 서울대 명예교수. 한국 윤리학회, 철학 연구회, 한국 철학회 회장, 석문 복지재단 이사장 역임. 국가 생명 윤리 심의위원 위촉. 핸재 명경의료재단 꽃마을 한방병원 이사장. 존 롤스의 정의론을 번역했으며, 사회정의의 철학적 기초, 개방사회의 사회윤리, 자유주의는 진화하는가, 덕 윤리의 현대적 의의, 법치사회와 예치국가 등의 저서 및 역서 다수 집필.

 

▲ 황경식  교수의 저서.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Hwang Gyeong-sik, Professor Emeritu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published the book "Indulging in the Charm of Antique Art"

Works collected by the author himself for over 20 years running barefoot, characterized by a vastness spanning a variety of genres such as painting, sculpture, calligraphy, and embroidery.

-Reporter Park Jeong-dae

 

Hwang Kyung-shik, emeritus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wrote "Fall in the Charm of Antique Art" was published (publisher = happiness energy). The publisher said, “Among the various genres of art, art is the genre that most people struggle with. It may be because, as there is a saying, “I can see as much as I know,” it is because there is a general perception that it is difficult to feel the value and charm without any artistic aesthetics or long experience and perspective. However, it is also clear that anyone can enjoy the charm of art and indulge in beauty, as long as the tendency to be attracted to beauty and to prefer beauty is inherent in humans instinctively. Perhaps the reason why we accept art unfamiliar and difficult is not because we could not afford to be fascinated by it that much? In that sense, it is noteworthy that this book “Indulge in the Charm of Antique Art” plays the role of a'art museum in bookmarks' so that many people can enjoy the diverse world of antiques that are unfamiliar to us.” Professor Hwang Kyung-sik, who is a Ph.D. in philosophy, emeritus professor at Seoul National University, and serves as the chairman of the Flower Village Oriental Medicine Hospital of the Myeonggyeong Medical Foundation, is a veteran collector who has been collecting antiques for over 20 years because he is attracted to the antiques of East Asia hidden everywhere with various stories and stories. It is also. The works of art contained in this book are the works that the author himself has collected while running barefoot for over 20 years, and are characterized by the vastness spanning various genres such as painting, sculpture, calligraphy, and embroidery.”

 

He continued, “If you look at this far, you may feel that it is a difficult and hard art book simply listing artworks. However, author Hwang Kyung-sik tells an interesting story by paying attention not only to the artistry of each artwork, but also to the unique story and story related to each artwork. The portrait of the last royal family, Deok Hye Ongju, known to have lived a tragic life amid the frenzy of modern and contemporary Korean history. Mrs. Choi, who left her husband first and sincerely raised a family, and calligraphy works involving the relationship between Chosun's best calligraphy master, Chusa Kim Jeong-hee, reveal their appearances in books with their own interesting and sometimes sad stories.” "Do You Know Maria Guanyin" by author Hwang Gyeong-sik is an art by exploring the maternal love hidden at the root of human culture and the longing for a safe family through the Korean Samshin Grandmother legend, Buddhism Songja Guanyin Bodhisattva, and Christianity's Virgin Mary. It was selected as a recommended book by the Korea Publishing Culture Promotion Agency in 2017, attracting attention for its humanistic insights that unify philosophy, mythology, and anthropology. In addition to the full-color feast of various antiques, the upcoming publication 『Falling in the Charm of Antique Art』 also provides an ideological point of contact between contemporary abstract paintings and traditional literary paintings, as well as a feast of various antiques in full color. Intriguing questions about the artistic boundary between genuine and fake products, a breakthrough by Korean women who were oppressed in the society of men and women, and their gaze on embroidery as'feminist art' stimulate readers' thoughts with interesting and serious humanities questions and insights. I will do it.”

 

Professor Hwang Kyung-sik, the author of the book, said in the preface to this book, “It has been 20 years since I touched on antique art because of the desire to have a museum. It was not just a vague greed, but it would be correct to say that it was a dream with a specific substance. “Dr. Myung-Ja Kang, the wife of an oriental medical doctor and the 1st Korean female oriental medicine doctor, majored in Oriental Gynecology, and his major was infertility or infertility treatment. . This year, for half a century of language, infertility and fertility treatment have been devoted to fertility and fertility, so the number of successful cases has been estimated to exceed 10,000 cases. So, the nickname given by customers was ‘Seocho-dong Samshinhalmi’, and one of the college motives was called ‘spring water’ after seeing his continuous research and study in his field. It was an opportunity to have it. Of course, others may criticize Yeocheon's hard work and achievements. A real art museum has not yet been built, but in my mind, the appearance and interior are already being envisioned. As I gradually fell into the charm of antique art, I collected several pieces of antique art by selling their own footwork over the past 20 years and receiving the help of people in the network that has been established. Some of them failed because of my lack of insight or insight, but fortunately, I was lucky to find a piece of jewelry. Meeting art works, like meeting people, brings luck to meet a nobleman by chance, and sometimes spends a long time with people who are not very helpful.”

 

 Professor Hwang Kyung-sik said, “The art works that have been related to me have been largely divided, and among the 20 emotional mystery specialties, works that are considered treasures to me, but still disagreeed among emotion experts, have been selected for biennials from 2013 to 2021 next year. Items that have already been selected as luxury items on the calendar of Flower Village Oriental Medicine Hospital are placed in Chapter 2. The works that were shown in the book 『Do You Know Maria Kannon』, published several years ago, appeared in the Bookshelf Museum in Chapter 3. In Chapter 4, works that have not yet belonged to any category are classified as other works of art that have fallen asleep in storage. ”He explained.

 

Biography of the author Hwang Kyung-sik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Department of Philosophy. Completion of the Master's and Doctor of Philosophy course at the Graduate School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Doctor of Philosophy). Served as a visiting researcher at Harvard University in the United States. He served as Professor of Philosophy at Dongguk University and Seoul National University. Currently, Professor Emeritus of Seoul National University. He served as the president of the Korean Society of Ethics, Philosophy Research Association, Korean Philosophy Association, and Chairman of the Seokmoon Welfare Foundation. Appointed as a member of the National Bioethics Review Committee. Hanjae, Chairman of the Flower Village Oriental Medicine Hospital, Myeonggyeong Medical Foundation.

 

Translated John Rawls's Theory of Justice, the philosophical basis of social justice, social ethics of an open society, is liberalism evolving, the modern significance of virtue ethics, and a number of books and translations such as the rule of law society and the deposit stat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