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환경청·한수원, 도암호 상류 흙탕물 저감위해 상호협력 양해각서(MOU) 체결

고랭지밭 경사도 완화 시범사업 협력 추진

김일웅 기자 | 기사입력 2021/04/09 [11:30]

▲ [사진=원주지방환경청] (C) 브레이크뉴스 경기북부

 

[김일웅 기자=경기북부]원주지방환경청 이창흠청장과 한국수력원자력㈜정현철 본부장이 경사도 완화(이하 ‘계단식 밭’) 조성 시범사업 추진을 통한 도암호 상류의 흙탕물 발생 저감을 위한 상호협력 양해각서(MOU)를 9일 체결했다고 밝혔다.


평창군 대관령면 ‘도암호’ 상류는 흙탕물 발생 문제로 인해 비점오염원관리지역으로(`07년) 지정·고시된 곳으로 흙탕물로 인한 수질악화 및 상·하류간 주민갈등 등의 문제가 지속되고 있는 지역이였다.


환경부는이를 해소하기 위해 `07년부터 현재까지 흙탕물 저감 사업으로 ‘도암호’ 상류에 349억원, 537개 시설을 설치·지원하였으나, 최근 까지도 흙탕물 문제가 지속되고 있었다.


이번 체결을 통해 각 기관은 역할을 분담해 원주지방 환경청은 사업총괄을 맡고 한국수력원자력은 재원 지정을 맡기로 협약하고 도암호 상류 고랭지밭에서 발생하는 흙탕물을 저감하기 위해 경사도 완화 조성 시범사업을 추진·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환경부는 시범 조성 예정인 ‘계단식 밭’은 흙탕물 저감을 위해 급경사지 농경지의 경사도를 완화하여 농경지내 흐르는 물의 유속을 늦춰 토사유출을 최소화하는 방법으로 비점오염원 관리를 사후관리 위주의 방법에서 발생원 관리방안으로 패러다임을 전환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원주지방환경청에서는 지난 ‘20년에도 계단식 밭 3개소(평창1, 홍천2)를 시범 조성하고 효과를 분석하였는데, 흙탕물 87.8% 저감과 농가 소득향상 2.3배의 환경적·경제적 성과를 확인한 바 있어 이번 평창군 대관령면 ‘도암호’ 에도 적용하기로 한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흠 원주지방환경청장은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이 계단식 밭을 함께 시범 조성 함으로써 도암호 상류 흙탕물 저감에 기여할 것으로 예상하며 향후 흙탕물의 도암호 유입감소로 인한 수질개선도 기대한다”고 밝혔다.


kocykim@naver.com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Wonju Environment Agency and KHNP signed a memorandum of understanding (MOU) for mutual cooperation to reduce muddy water upstream of Lake Doam

 

Cooperation with a pilot project to reduce slopes in highland fields

 

[Reporter Il-woong Kim = North Gyeonggi] Wonju Regional Environment Office Director Lee Chang-heum and Korea Hydro & Nuclear Power Co., Ltd. Head of Headquarters Jeong Hyeon-cheol (hereinafter referred to as “stair-type field”) ) Was signed on the 9th.


Upstream of'Doamho' in Daegwallyeong-myeon, Pyeongchang-gun, was designated and notified as a non-point source management area (2007) due to the problem of muddy water. It was this.


To address this,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nstalled and supported 34.9 billion won and 537 facilities in the upper reaches of Lake Doam as a muddy water reduction project from 2007 to the present, but the muddy water problem persisted until recently.


Through this agreement, each agency will share its roles, and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will take over the project and Korea Hydro & Nuclear Power will be responsible for designating the financial resources. He said he had decided to cooperate.


The'staired field', which is scheduled to be built by the Ministry of Environment, is a method of minimizing soil leakage by slowing the flow rate of water flowing in the farmland by reducing the slope of agricultural land on steep slopes to reduce muddy water. He said he had decided to change the paradigm.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Office conducted a pilot construction of three terraced fields (Pyeongchang 1 and Hongcheon 2) in 20 years and analyzed the effects.This time, it has confirmed the environmental and economic performance of reducing muddy water by 87.8% and improving farm household income by 2.3 times. He said it would apply to'Doamho' in Daegwallyeong-myeon, Pyeongchang-gun.


Lee Chang-heum, head of the Wonju Regional Environment Agency, said, "With this agreement, the two organizations are expected to contribute to the reduction of muddy water in the upper stream of Doam Lake, and we are looking forward to improving water quality by reducing the inflow of muddy water in the Doam Lake."


kocykim@naver.com

 

 


원본 기사 보기:경기북부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