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안전취약계층 재난안전교실 신청하세요”

시. 어린이‧노인 등 취약계층 대상…12일부터 접수 ‘현장교육 강사 코로나19 검사, 비대면 화상교육 등 안전성’ 강화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8:53]
▲ 광주광역시청 전경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어린이, 노인, 장애인, 다문화가족 등 안전취약계층의 재난·안전사고 대응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12일부터 ‘찾아가는 재난안전교실’을 운영한다.

 

안전 취약계층 관련 기관‧시설에서 교육을 신청하면 전문자격을 가진 재난안전 전문강사가 지정 장소를 방문하거나 온라인 화상교육장을 통해 ▲생활안전 ▲재난대응 ▲심폐소생술 ▲코로나19 감염병 예방 등 생애주기별 맞춤형 주제로 교육을 진행한다.

 

특히, 올해는 취약계층에 대한 중단없는 교육 운영을 위해 비대면 온라인 화상교육 서비스를 추가하고, 현장방문교육은 48시간 내 코로나19 검사 결과를 확인한 후 강사를 투입해 안전성을 더욱 강화키로 했다.

 

안전취약계층 재난안전교실은 12일부터 시 홈페이지 바로예약, 또는 이메일팩스로 신청하면 된다. 강사료는 무료다.

 

문범수 광주시 시민안전실장은 “재난안전교육은 재난·사고에 대처하는 능력을 키울 수 있도록 대상자 특성을 고려해 진행한다”며 “코로나19 상황에도 안전한 맞춤형 교육서비스를 제공하는데 힘쓰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돌발적 재난·안전사고에 대한 즉각 대응하기 어려운 안전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2016년부터 재난안전교육을 실시하고 있으며, 5년간 882회 5만1570명의 안전 취약계층이 교육에 참여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 “Apply for the Disaster Safety Class for the Vulnerable Class”

city. For vulnerable groups such as children and the elderly… Reinforcement of “safety, such as corona 19 test for on-site training instructors and non-face-to-face video training,” accepted from the 12th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will operate a “visiting disaster safety class” starting on the 12th to strengthen the ability to respond to disasters and safety accidents of the underprivileged, such as children, the elderly, the disabled, and multicultural families.

If you apply for training at an institution or facility related to the safety vulnerable, a disaster safety instructor with a professional qualification visits a designated place or through an online video training center ▲Life safety ▲Disaster response ▲CPR ▲Corona 19 infection prevention, etc.Customized by life cycle Conduct education on the subject.

In particular, this year, a non-face-to-face online video education service will be added to provide uninterrupted education for the vulnerable, and the field visit education will further strengthen safety by introducing an instructor after checking the Corona 19 test results within 48 hours.

Disaster safety classes for the underprivileged can be booked directly on the city's website from the 12th, or can be requested by e-mail or fax. The instructor fee is free.

Moon Beom-soo, head of the Gwangju City Citizen Safety Office, said, “The disaster safety education is conducted in consideration of the characteristics of the subject so that they can develop the ability to cope with disasters and accidents.

Meanwhile, Gwangju City has been conducting disaster safety training since 2016 for the vulnerable, who are difficult to immediately respond to accidental disasters and safety accidents, and 51,570 safety vulnerable groups participated in the training 882 times over five year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