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 신창동 유적 체험학습관, 시민 목소리 듣는다

활성화 방안 모색 토론회 열려…건립현황·전시체험물 공유 ‘신창동 유적 확대 정비, 시민친화형 운영’ 등 의견 청취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9:09]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8일 (재)대한문화재연구원 주관으로 신창동행정복지센터 회의실에서 신창동 유적 체험학습관 토론회를 개최했다.

 

‘신창동유적 체험학습관’은 마한 초기 유적인 국가사적 제375호 신창동 유적의 홍보 및 교육, 마한문화권 개발을 위해 광주시에서 건립을 추진하고 있으며, 올해 말 완공 예정이다. 현재 건물공사 및 전시설계가 진행 중이다.

 

이번 토론회는 전문가와 시민들과 함께 체험학습관 건립현황과 전시체험물 구성내용을 공유하고 향후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이영철 대한문화재연구원장이 신창동유적의 최근 발굴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신창동 유적이 고대 동아시아 물류 기지(허브)였던 것을 발표하고, 김조윤 광주역사민속박물관 학예연구사는 체험학습관의 건립현황과 전시체험물 구성을, 김현희 국립광주박물관 학예연구관은 국립광주박물관과 체험학습관의 역할분담에 대해 발표했다.

 

발표가 끝난 후에는 이정호 동신대학교 교수를 좌장으로, 김지현 진흥고등학교 역사교사, 장대훈 한국고고학콘텐츠연구원장, 허진아 전남대학교 교수 등과 시민이 토론을 진행했다.

 

이날 토론에 참석한 전문가와 시민들은 모두 한 목소리로 우리지역 고대국가인 마한역사의 선양과 마한 대표유적인 신창동유적의 확대 정비, 체험학습관의 시민친화형 운영 필요성을 강조했다.

 

또 신창동유적 체험학습관이 유적 홍보 및 교육, 마한문화권 정비를 위한 교두보인 점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하고, 향후 역사관광자원 개발로 이어져 지역경제 발전의 마중물이 되도록 협력하기로 했다.

 

김영근 광주시 문화기반조성과장은 “신창동유적은 고대국가인 마한의 역사문화와 생활상이 온전히 보존돼 있는 보고로 광주가 고대로부터 동아시아 중심도시였음을 알려주는 유적이다”며 “체험학습관을 시민들이 큰 자긍심을 느낄 수 있는 시설로 건립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Sinchang-dong Ruins Experience Learning Center listens to citizens' voices

Opening a discussion meeting to find a way to revitalize... Share construction status and exhibit experiences Listen to opinions such as “Expanded and maintained Shinchang-dong ruins, citizen-friendly operation”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held a discussion meeting at the Sinchang-dong Ruins Experience Center on the 8th in the conference room of the Sinchang-dong Administrative Welfare Center under the supervision of the Korea Research Institute of Cultural Heritage.

The “Shinchang-dong Relic Experience Learning Center” is being built in Gwangju City to promote and educate the ruins of Sinchang-dong, national historic site No. 375, and to develop the Mahan cultural area, and is expected to be completed by the end of this year. Currently, building construction and exhibition design are in progress.

This debate was set up to share the status of the experiential learning center construction and the contents of the contents of exhibition experiences with experts and citizens, and to seek ways to revitalize the future.

In particular, Lee Young-cheol, director of the Korea Cultural Heritage Research Institute, announced that the Shinchang-dong ruins were ancient East Asian logistics bases (hubs) based on the recent excavations of the Shinchang-dong ruins. , Kim Hyun-hee, Curator of the Gwangju National Museum, announced the division of roles between the Gwangju National Museum and the Experience Learning Center.

After the presentation, the citizens held discussions with Professor Jeong-ho Lee as the chairman of Dongshin University, Ji-Hyun Kim, a history teacher at Jinheung High School, Dae-hoon Jang, President of the Korea Archaeological Contents Research Institute, and Jin-ah Heo, a professor at Chonnam National University.

All the experts and citizens who participated in the discussion emphasized the need for a citizen-friendly operation of the experiential learning center, as well as the Shenyang of the ancient country of Mahan in our region, the expansion of the Shinchang-dong ruins, the representative remains of Mahan.

In addition, they agreed to form a consensus about the fact that the Shinchang-dong Relic Experience Learning Center is a bridgehead for the promotion and education of the ruins, as well as the maintenance of the Mahan cultural area, and cooperate to lead to the development of historical tourism resources in the future and to become a welcome point for regional economic development.

Kim Young-geun, head of the Gwangju City Culture Foundation, said, “The Shinchang-dong Ruins are a treasure trove of the historical culture and lifestyle of Mahan, an ancient country, and are a relic of Gwangju as a central city in East Asia from ancient times. We will build it as a facility where you can feel the feeling.”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