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안전한 공중화장실 조성 ‘박차’

시·구·경찰 합동으로 282곳 불법카메라 설치여부 등 점검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9:14]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광역시는 8일 시청에서 자치구 공중화장실 담당자, 광주경찰청, 관할 경찰서 생활안전 담당자 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안전한 공중화장실 조성을 위한 협업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지난 3월8일부터 28일까지 광주시와 관할 경찰서, 자치구, 광주경찰청이 합동으로 실시한 공중화장실 점검 결과를 공유하고 개선사항, 상시 점검체계 구축 방안 등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번 점검은 관내 공중화장실 282곳을 대상으로 진행됐으며, 화장실 내 불법촬영몰래카메라(이하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와 안심벨 작동여부 등을 점검했다.

 

공중화장실에 부착된 안심벨은 긴급사항 발생 시 벨을 누르면 벨 소리와 함께 외부에 부착된 경광등이 작동되며 주변에 있던 사람이 도움을 주는 등 112에 신고해 순찰차가 신속하게 출동하는 시스템이다.

 

합동점검반은 ▲안심벨 부착 상태 ▲경광등 작동 여부 ▲112 상황실 실시간 전송 시스템의 이상 유무 등을 꼼꼼히 점검했다.

 

특히 적외선카메라 및 전파탐지기를 이용하여 환풍구, 쓰레기통, 천장과 벽체 구멍 등 의심 위치에 대해 점검을 실시했으며 점검결과 불법카메라 설치 의심 사례는 발견되지 않았다. 또 시설 내 구멍 등 위험요소 발견 시 안전스티커를 부착하는 방법으로 불법카메라를 차단했다.

 

송진남 광주시 물순환정책과장은 “앞으로도 광주경찰청과 적극 협업해 지속적으로 점검을 실시하고, 시민이 안전하게 이용할 수 있는 안전한 공중화장실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한편, 광주시는 불법카메라 점검 외에도 ▲공중화장실 조성사업 ▲민간개방화장실 지원사업 ▲장애없는 공중화장실 개보수 등 등 안전하고 쾌적한 공중화장실 조성을 위해 적극 나서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wangju City,'Spurs' to Create Safe Public Toilets

City/Gu/Police jointly check whether 282 illegal cameras have been installed

 

(Gwangju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Gwangju Metropolitan City held a collaboration meeting to create a safe public toilet at the city hall on the 8th with 20 people in charge of public toilets in the autonomous district, Gwangju Police Agency, and life safety officers at the competent police station.

The meeting was set up to share the results of public toilet inspections jointly conducted by the city of Gwangju, jurisdictions, autonomous districts, and the Gwangju Police Agency from March 8 to 28, and to discuss improvements and plans to establish a regular inspection system.

This inspection was conducted for 282 public toilets in the building, and it checked whether illegal shooting hidden cameras (hereinafter referred to as illegal cameras) were installed in the bathroom and whether the safety bell was operated.

The safety bell attached to the public toilet is a system that promptly dispatches a patrol car by reporting to 112 such as a bell sound and a warning light attached to the outside when the bell is pressed when an emergency occurs.

The joint inspection team meticulously inspected ▲the condition of the safety bell attached ▲whether the warning light was working ▲the presence of abnormalities in the 112 control room real-time transmission system, etc.

In particular, an infrared camera and radio wave detector were used to inspect suspected locations such as vents, trash cans, ceiling and wall holes, and as a result of the inspection, no suspected cases of illegal camera installation were found. In addition, illegal cameras were blocked by attaching safety stickers when dangerous elements such as holes in the facility were found.

Gwangju City Water Circulation Policy Manager Song Jin-nam said, “We will continue to conduct inspections in active cooperation with the Gwangju Police Agency and create a safe public toilet that citizens can safely use.”

On the other hand, Gwangju City is actively working to create a safe and comfortable public toilet such as ▲ public toilet construction project ▲ private open toilet support project ▲ obstacle-free public toilet renovation, in addition to illegal camera inspection.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