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떠난 김종인 다음 행보는 윤석열 대통령 만들기?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8:05]

▲ 김종인

 

약속대로 선거가 끝남과 동시에 국민의힘을 떠난 김종인 직전 국민의힘비상대책위원장. 그는 문재인 정부 출범 이후 보수 여당에 첫 승전보를 안겨주고 자신의 약속을 끝까지 지키는 의연한 모습을 국민에 보여줬다.

 

국민의힘 내부에서는 벌써부터 그의 존재감을 재확인하고 당 대표 경선은 물론, 내년 지방선거 때까지 당을 맡아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그런 그에게 국민의힘 사무처는 존경과 감사를 표하는 동시에 "팔순 노구의 정치인은 아랑곳하지 않고 서두르지 않으며, 신중하게 한 발 한 발 나아갔다"면서 김 위원장과 함께 한 지난 11개월을 ‘별의 순간’으로 회고했다.

 

보수의 고개를 들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는 평가를 받고 있는 김종인 전 위원장, 이제 정가는 그가 어떤 행보를 보일지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특히, 보수 성지라는 TK(대구경북) 정가는 김 위원장과 윤석열 전 총장과의 차기 대권 조합 시나리오에 관심이 쏟아지고 있다. 실제 시나리오도 돌고 있다.

 

김 위원장과 윤 전 총장이 제3지대에서 손을 맞잡고 세력화를 통해 최종 기착지인 국민의힘과 차기 대권을 놓고 통합의 한판 승부를 벌인다는 시나리오다.

 

김 위원장의 경우 재보선 압승만을 이뤄놓고 정치계를 완전 은퇴하긴 이르고 윤 전 총장 역시 야권 재편 주도권을 쥔 국민의힘에 곧바로 입당, 대권의 별을 따기는 녹록치 않다는 이유에서 나온 가설이라는 분석이다.

 

지역 정가는 어떻든 김 위원장과 윤 전 총장이 만나면 엄청난 시너지를 발휘할 것이란 전망을 내놓고 있다. 특히 보수측의 대권 경쟁에 있어 잘만하면 4.7보궐 선거 경선에서 보았던 폭발성과 분위기를 이어갈 수도 있다는 것이다.

 

실제, 정가 일각에선 김 위원장이 떠난 국민의힘의 차기 대권 구도는 무소속 홍준표 의원의 복당, 국민의당과의 합당을 통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지분문제, 배수의 진을 친 유승민 전 의원 등 차기 대권 후보 간 이전투구가 격렬해 질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이 상황을 누구보다 잘 파악하고 있는 김 위원장이 지금 당장 윤석열과 함께 국민의힘으로 들어가는 길을 택하기보다는 별도로 움직이고 키워가다 합칠 것이란 것. 앙금도 문제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는 물론, 홍준표 무소속 의원과의 앙금은 쉽게 풀릴 것 같지 않아 보이는 이유다. 김 위원장이 정권교체를 위해 다시 국민의힘에 복귀할 경우 당내 분란이 예고돼 있다는 얘기다.

 

윤 전 총장은 제 3지대에 이미 지원세력 2만명이 포진한 가칭 다함께 자유당이 버티고 있고 윤석열 팬클럽들이 산재해 있는 상황이다.

 

아직 향후 정치적 행보도 불투명하다. 윤 전 총장을 향해 국민의힘이 정권 탈환의 시너지를 내기위한 구애 작업도 예상되지만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 저울질은 올 가을까지 이어질 것이라는 게 정가 관계자들의 전망.

 

오는 17일 대전을 시작으로 공식 창당 작업에 돌입할 예정인 ‘윤석열을 사랑하는 모임’인 윤사모의 ‘다함께 자유당’ 역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에 결사적 반대 입장을 표명하고 있다.

 

자연스럽게 김종인 위원장과 윤석열 전 총장이 손을 잡을 수밖에 없을 것이란 분석도 이 때문이다.

 

국민의힘 쪽에서는 돈 문제 때문에라도 외곽(3지대)에서 별도로 움직이는 현실적으로 쉽지 않은 일이라고 손사래를 치고 있지만 현실과 다른 정치적 측면에선 3지대를 통한 도전설이 더 설득력이 있다는 주장이다. 다만,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쪽으로 움직이기 위해서는 달라진 국민의힘이 제 힘을 발휘하는 경우 밖에 없는데, 이는 두고 봐야 한다는 분석이 많다.

 

현실을 고려한 선택을 할 것인지, 정치적 잇점을 택할 것인지를 고민할 윤 전 총장에 훈수는 과연 또 누가 둘 것인지가 새로운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 is the full text of the article translated into Google >

 

Chairman of the People's Power Trade Committee shortly before Kim Jong-in left the people's power at the end of the election as promised. He's

 

Since the inauguration of Moon Jae-in's government, he has shown the people the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conservative ruling party with his first victory, and the country is in a state of greatest faith in keeping his promises to the end.

 

Inside the people's power, there is already a voice that he should reaffirm his presence and take charge of the party until next year's local elections, as well as the party's representative.

 

In such a way, the secretary of the people expressed respect and gratitude, while recalling the last 11 months with Chairman Kim as a "moment of star," saying, "The politician of Falsun Nogu is not in a hurry, he has gone one step by step carefully."

 

Former Chairman Kim Jong-in, who is said to have created an opportunity to get a look at the remuneration.... Now Jeong-go is interested in what he will do.

 

In particular, TK (DaeguEkbuk) Jeong-go, a conservative holy place, is interested in the next president-of-the-art combination scenario with Chairman Kim and former President Yoon Seok-ye. Real-world scenarios are also circling. The scenario is that Chairman Kim and Former President Yun will work hand in hand in the third area and face a bout of integration over the final place of power: the power of the people and the next great power.

 

In chairman Kim's case, the analysis is based on the hypothesis that chairman Kim has only resurged and retired the political world completely, and that former President Yun is no longer picking the stars of the party and the great power to take the lead in the people who took the lead in re-partying.

 

Regardless of the regional list, the prospect is that chairman Kim and former President Yun will have tremendous synergies when they meet. In particular, it is said that it may hopefully continue the explosiveness and atmosphere seen in the 4.7-by-election race in the conservative party's presidential race.

 

In fact, at some point in the list price, the next great power of the people's power that Chairman Kim left is expected to be intense in the transfer of the next presidential candidates, such as the party of independent Hong Joon-p right, the issue of the stakes of the representative of the Aan Cheol-soo People's Party through his worthiness with the People's Party, and former Lawmaker Yoo Seung-min, who has hit the line of multiples.

 

Chairman Kim, who understands this situation better than anyone else, will move and grow and combine separately rather than taking the path into the people's power with Yun Seok-yeon right now. It is said that if Chairman Kim returns to the people's power to change the regime, the party will be in a state of severing.

 

Former President Yun is already in the third district, where 20,000 support forces have already been included, and the Liberal Party is in a state of strength and is being forested with yun seok-yeon fan clubs.

 

Political plans are still uncertain in the future. The prospect of the people's efforts towards Former President Yun is expected to create synergies in the recapture of the regime, but the balance of Yun's people's power will continue until this fall.

 

The Liberal Party, which is a "yoon seok-yeon-loving gathering" that is scheduled to enter official leadership work starting on 17 June, is also expressing its opposition to former President Yun's admission of the people's power.

 

This is because, naturally, chairman Kim Jong-in and former President Yoon Seok-yeon will have to hold hands.

 

On the people's side, even because of money problems, it is not realistically easy to move separately from the outskirts (3 areas), but the argument is that the challenges through the three zones are more persuasive in reality and on other political aspects. However, in order for Former President Yun to move towards the strength of the people, there is only a case where the power of the people that has changed exerts its power, and there are many analyses that must be left behind.

 

Hunsu is emerging as a new concern for former President Yun, who will consider whether to make a choice that takes into account reality or choose a political point.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