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감한 형제, ‘나 혼자 산다’ 출연..‘브레이브걸스 역주행 신화의 아버지’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7:35]

▲ MBC ‘나 혼자 산다’ 용감한 형제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나 혼자 산다’ 8주년 특집 ‘어머나, 반갑습니다’ 2탄의 주인공으로 용감한 형제가 소환된다. 걸그룹 브레이브걸스 ‘역주행 신화의 아버지’로 5년 만에 화려하게 귀환한 용감한 형제는 ‘엄마 바라기’ 아들의 모습을 가감 없이 드러내며 반전(?) 사생활을 공개했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9일 밤 11시 5분에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기획 안수영 / 연출 허항 김지우)에서는 ‘역주행 신화의 아버지’ 용감한 형제의 반전(?) 사생활을 공개한다.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 신화를 다시 쓰며 5년 만에 ‘나 혼자 산다’를 다시 찾아온 용감한 형제는 쿨한듯 살뜰히 엄마를 챙기는 ‘엄마 바라기’의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보여줄 예정이다. 엄마와 함께 새벽 기도를 위해 교회를 찾은 용감한 형제는 카리스마 폭발하는 대표님의 이미지와 달리 섬세하고 경건한 사생활을 보여줬다고 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용감한 형제는 지난 방송 출연 이후 “협찬 1위가 네일아트였다”며 실망감을 드러내면서도 여전히 섬세하게 관리해 온 손톱을 공개해 시선을 사로잡는다.

 

5년 전 호텔을 방불케 하는 집을 공개했던 용감한 형제는 새로 이사한 집도 공개한다. 화려한 조명과 피규어들로 장식된 감각적인 인테리어가 눈길을 끄는 가운데 반려견 ‘골드’를 키우는 애교 가득한 개아빠의 모습으로 반전 매력을 폭발시킨다.

 

또한 용감한 형제는 “굉장히 먹는 걸 좋아한다”며 수준급 요리 실력을 셀프 자랑하기도. 요리에 나선 용감한 형제는 뜻대로 되지 않는 요리에 심각해졌다가 이내 해결이 되면 평화를 되찾는 롤러코스터급(?) 분위기 속에서 살림꾼의 면모를 드러내며 요리 실력을 발휘했다고 해 기대감을 더한다.

 

‘어머나 반갑습니다’ 특집 2탄의 주인공으로 다시 소환된 용감한 형제의 반전 사생활은 9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나 혼자 산다’는 1인 가구 스타들의 다채로운 무지개 라이프를 보여주는 싱글 라이프 트렌드 리더 프로그램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 brave brother is summoned as the protagonist of the second episode of the 8th anniversary special episode of “I Live Alone”, “Oh my God, Nice to meet you”. The brave brother, who returned to the girl group Brave Girls'Father of the Myth of Reverse Driving' splendidly after five years, raises anticipation by revealing his reverse (?) private life by revealing his son's appearance without addition or subtraction, "Wishing for a Mother".

 

MBC’s “I Live Alone” (planning Ahn Soo-young / director Heo Hang Kim Ji-woo), which airs at 11:05 pm on the 9th, reveals the reversal (?) privacy of the brave brothers, the father of the “reverse driving myth”.

 

The brave brothers, who have come back to “I live alone” after 5 years, rewriting the Brave Girls' reverse running myth, are going to show a reversal charm in the form of “Wishing for a mother” who cares for their mother as if they were cool. The brave brother, who visited the church for early morning prayer with his mother, stimulates curiosity by saying that he showed a delicate and reverent personal life, unlike the image of the representative who explodes with charisma.

 

The brave brothers show disappointment, saying, "Nail art was the number one sponsor since he appeared on the last broadcast," but still revealing the nails that he had carefully managed to catch the eye.

 

The brave brothers, who unveiled a house reminiscent of a hotel five years ago, also unveiled a new house. While the sensuous interior decorated with colorful lights and figures catches the eye, he explodes his anti-war charm with the image of a dog's dad full of aegyo raising a dog'gold'.

 

In addition, the brave brothers say, “I love to eat very much,” and show off their high-level cooking skills. The brave brothers who started cooking raise expectations by saying that they showed off their culinary skills in a roller coaster class (?) atmosphere in which they became serious about cooking that didn't go as they intended, and when it was resolved, peace would be restored.

 

The reversal private life of the brave brothers summoned again as the protagonist of the second episode of ‘It’s nice to meet you’ can be confirmed through “I Live Alone” broadcast on the 9th.

 

On the other hand,'I Live Alone' is a popular single life trend leader program that shows the colorful rainbow lives of single-person household stars.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