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재호의원, 제주국립묘지 제주호국원‘현충원’으로 명칭 변경 추진

국가유공자·참전유공자·민주유공자 모두 안장 대상인 만큼, 위상에 걸맞은 명칭으로 격상 필요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0:30]

- 송재호 의원, 올해 1월 보훈처장에 제주호국원‘현충원’으로 명칭 변경 및 지원 확대 주문

 

제주 유일의 국립묘지인 제주호국원이 유공자 예우 차원에서 국립 제주현충원으로 명칭 변경될 예정이다. 

더불어민주당 송재호 의원(제주시 갑·정무위)은 올해 12월 개원할 국립제주호국원의 명칭을‘현충원’으로 변경하는「국립묘지의 설치 및 운영에 관한 법률」개정안을 금주 내 발의하고 유공자 지원을 위한 보훈 대책을 마련할 계획이다. 

 

송재호 의원은 “제주호국원은 도내 모든 국가유공자를 위한 시설인 만큼, 그에 걸맞은 예우는 국가의 당연한 책무이다. 제주국립묘지에 모든 유공자를 안장하는 만큼 현충원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며,  "국가보훈처도 제주현충원으로의 명칭 변경에 적극 찬성하고 유공자 예우에 최선을 다하기로 한 만큼 금주 내 법안 발의를 통해 국회에서의 논의를 시작으로 제주국립묘지 개장 전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국립묘지법상 호국원 안장 대상은 참전유공자 등이나, 제주호국원은 지리적 특수성을 고려해 국가유공자·민주유공자를 포함한 모든 유공자를 수용하도록 특례 조항을 두고 있다.

 

지난 2011년 제주국립묘지가 호국원으로 명명된 이래 제주 보훈단체들은 제주국립묘지 특수성을 감안해 현충원으로 명칭을 변경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송재호 의원은 올해 1월 황기철 보훈처장을 면담한 자리에서 제주호국원의 명칭 변경을 제안했고, 보훈처는 제주보훈청을 통해 제주 보훈단체와 보훈 가족을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했다. 

 

의견 수렴 결과 광복회·상이군경회·전몰군경유족회·전몰군경미망인회·무공수훈자회·특수임무유공자회·고엽제전우회·6.25참전유공자회·월남전참전자회 등 9개 보훈단체 모두 국립 제주현충원으로의 명칭 변경에 찬성했다. 

 

송재호 의원은“제주호국원은 도내 모든 국가유공자를 위한 시설인 만큼, 그에 걸맞은 예우는 국가의 당연한 책무이다. 제주국립묘지에 모든 유공자를 안장하는 만큼 현충원 명칭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또한“국가보훈처도 제주현충원으로의 명칭 변경에 적극 찬성하고 유공자 예우에 최선을 다하기로 한 만큼 금주 내 법안 발의를 통해 국회에서의 논의를 시작으로 제주국립묘지 개장 전 본회의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hpf21@naver.com

 

*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Clinic Song Jae-ho promotes the name change of Jeju National Cemetery to Jeju National Cemetery “Prefectural Garden

National merit, veterans of war, and democratic merit are all subject to saddle, so it is necessary to upgrade to a name that is appropriate for their status.

 

-Rep. Song Jae-ho ordered the Veterans Affairs Commissioner to change the name to the Jeju National Guard and expand support in January this year.

 

The Jeju National Cemetery, the only national cemetery in Jeju, is scheduled to be renamed as the National Jeju Cemetery in order to honor people of merit.

 

In addition, Democratic Party Rep. Song Jae-ho (Jeju City Government Officer) proposed an amendment to the ``National Cemetery Establishment and Operation Act'' this week to change the name of the National Jeju National Guard, which will open in December this year, to ``Restaurant,'' We plan to come up with measures.

 

According to the National Cemetery Act, the target of the guardianship is those of veterans, but the Jeju Guardhouse has special provisions to accommodate all persons of merit, including those of national merit and democratic merit, taking into account the geographic specificity.

 

Since the Jeju National Cemetery was named as Hogukwon in 2011, Jeju veterans' organizations have requested that the name be changed to the Cemetery, taking into account the specificity of the Jeju National Cemetery.

 

Accordingly, at a meeting with Veterans Minister Hwang Ki-cheol in January of this year, Rep. Song Jae-ho proposed to change the name of the Jeju National Guard, and the Ministry of Veterans Affairs collected opinions from Jeju veterans groups and veterans' families through the Jeju Veterans Administration.

 

As a result of collecting opinions, all nine veterans' organizations, including the Liberation Association, Sangyi Military Gyeonghoe, War-Mall Military Survivors' Association, War-Mall Military Police and Widowers' Association, Military Recipients' Association, Special Mission Contributors' Association, Dead Leaf Festival Friendship Association, June 25th Veterans Association, and the Vietnam War Veterans Association, were all named as the National Jeju Prefectural Center. I agreed to the change.

 

Rep. Song Jae-ho said, “Jeju-ho is a facility for all the people of national merit in the province, so it is a natural duty of the state to honor it. It is advisable to use the name of the prefectural garden, as all of the merit are buried in the Jeju National Cemetery.”

 

In addition, “The National Veterans Affairs Office also actively agreed to the change of the name to the Jeju Prefectural Center and committed to honoring the people of merit, so this week's bill was initiated by the National Assembly to be discussed and passed at the plenary session before the opening of the Jeju National Cemetery. I will do it.”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