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시장 선거에서 민주당 대참패…’문재인 레임덕’ 가속화할 듯

서울시장 선거결과 오세훈 57.50%, 박영선 39.18%...민주당 대참패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8 [10:44]

▲4월8일 서울시청으로 출근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뉴시스

 

▲ 박형준 부산시장의 당선 인사.     ©뉴시스

 

4월7일 치러진 서울시-부산 시 등 재-보궐 선거에서 국민의힘 후보가 압도적으로 당선돼 문재인 대통령의 레임덕이 가속화할 전망이다. 선관위의 집계 따르면, 4·7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힘 오세훈 서울시장후보와 박형준 부산시장후보가 당선됐다.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가 57.50%,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가 39.18%를 얻었다, 오세훈 후보가 18.32%포인트 앞서 당선이 확정됐다.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1.07%를 얻어 3위 득표를 했다.

 

▲ 이번 서울시장 선거에서는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1.07%를 얻어 3위 득표를 했다. 지난 4월 6일 저녁 건대입구역 부근에서 기호 7번 허경영 국가혁명당 서울시장 후보 유세장에 모인 시민들.  ©브레이크뉴스

 

부산시장을 선출하는 선거 결과를 보면,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가 62.67%, 민주당 김영춘 후보는 34.42%를 득표, 박형준 후보가 당선됐다.

 

서울시장-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서 민주당이 참패,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 하락에 따른 레임덕이 우려된다.

 

유권자가 많은 서울과 부산에서 국민의힘이 승리함으로써 야당의 차기 대선후보 간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이며, 지금까지 거론됐던 여권 대선 후보 간 지지율 우열 순위도 교체될 가능성이 높아졌다.

 

▲ 선거결과     ©뉴시스

 

서울-부산시장 선거결과에 따른 차기 대선전망

 

야권의 대선 후보 조합(組合)은 어떻게 될까? 강도원 본지 칼럼니스트는 4월7일 페이스북을 통해 "내년 정권교체, 야권 잠용들에 달렸다. 안철수, 홍준표, 유승민, 원희룡 등 알려진 야권 대선주자들의 현재 지지율은 2-5% 선에 머물고 있다. 반면에 선두권의 윤석열과 여권주자들은 10-30%대의 지지율로 야권주자들을 압도하고 있는 상태다. 그 동안의 경험상이나 통계이론상으로 볼 때 현재의 야권주자들로는 내년 대선에서의 승산 확률은 매우 낮다고 볼 수밖에 없을 것 같다. 지금으로서는 이번 보선에서 안철수가 보여준 질서 있는 경쟁과 원칙 있는 양보가 대선 승리의 관건이 아닌가 싶다. 즉, 현재의 잠용들이 권력분점을 매개로 야권의 대선후보 선출 과정에서 질서 있는 경쟁과 원칙 있는 양보를 통해 윤석열, 최재형 등 새 인물을 후보로 내세우고 다 같이 킹메이커가 되는 것이다. 여기에 금상첨화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관계를 암묵적으로나마  '이이제이(以夷制夷)'나 '적과의 동침'이란 말대로 전략적 공생관계로 가져 준다면 명실상부한 야권 대통합을 통한 정권재창출을 도모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이어 “내년 지방선거 앞둔 전국의 단체장, 시-군-구 의원들이 떨고 있을 것이다. 서울시져 지25, 부산시 15개구를 싹쓸이 한 이번 보궐선거 결과에 전국의 시-도 지사, 시장 군수, 구 청장과 시-군-구 의원들이 불안에 떨고 있을 것 같다. 지난 선거에서 집권여당 간판에 문재인 대통령 사진을 내걸고 식은 죽 먹기 식으로 쉽게 당선된 이들에게 이번 서울, 부산 투표결과는 청천벽력 같은 비보가 아닐 수 없을 것이다. 특히 지난 총선이나 이번 보선에서 보여준 싹쓸이 바람이 가뜩이나  한쪽으로 기울어진 지방의 민주당 정치권력구도가 내년 선거에서 뒤집어질 가능성을 이번 보선의 민심이 보여줬다는 점에서 앞으로 지방 정가의 동요가 상당할 것으로 보인다. 이들의 동요가 대선가도에서도 적잖은 영향이 미칠 전망”이라고 덧붙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Democratic Party's devastating defeat in Seoul-Busan mayoral elections... 'Moon Jae-in Lame Duck' seems to accelerate

Seoul Mayor Election Results Se-Hoon Oh 57.50%, Young-Seon Park 39.18%...The Democratic Party was a devastating defeat

-Reporter Park Jeong-dae

 

President Moon Jae-in's lame duck is expected to accelerate as candidates for the people's strength were overwhelmingly elected in the re-elections held in Seoul and Busan on April 7th. According to the figures of the election committee, in the 4·7 re-election by-election, Seoul Mayor Oh Se-hoon and Busan Mayor Park Hyeong-jun were elected. Seoul Mayor Oh Se-hoon won 57.50%, and Democratic Party candidate Park Young-sun won 39.18%. In this election for the mayor of Seoul, Candidate Gyung young Huh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won the third place with 1.07% of the vote.

 

When looking at the election results to elect the mayor of Busan, candidate Park Hyung-jun was elected with 62.67 percent of the votes, while Democratic candidate Kim Young-chun received 34.42 percent, and Park Hyeong-jun was elected.

 

The Democratic Party's defeat in the Seoul Mayor-Busan Mayor's re-election election, and President Moon Jae-in's decline in approval ratings are concerned about the lame duck.

 

Competition between the opposition party's next presidential candidates is expected to become fierce as the power of the people wins in Seoul and Busan, where there are many voters, and it is highly likely that the rankings of inferior approval ratings among the passport presidential candidates discussed so far will be replaced.

 

Prospects fo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based on the results of the Seoul-Busan mayoral election

 

What will happen to the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 union? Kang Won Kang, said on Facebook on April 7th, "Next year's regime change and opposition party submersions. Known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s such as Ahn Chul-soo, Hong Joon-pyo, Yoo Seung-min, Won Hee-ryong are currently 2-5% approved On the other hand, Seok-Yeol Yoon and the passport runners in the lead are overwhelming the opposition runners with a 10-30% approval rating, and based on experience and statistical theory, the current opposition runners have the odds of winning next year's presidential election. For now, I think that the orderly competition and principled concessions that Ahn Cheol-soo showed in this election are the key to winning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other words, the process of electing the opposition presidential candidates through the separation of powers. Through orderly competition and principled concessions, they all become kingmakers with new figures such as Yoon Seok-yeol and Choi Jae-hyung as candidates. He predicted that if it was brought into a strategic symbiotic relationship, as the words of 以夷制夷) or ‘living with the enemy’, it would be possible to promote the re-creation of the regime through grand consolidation of opposition powers.

 

He continued, “The heads of the nationwide, Si-Gun-Gu lawmakers will be trembling ahead of the local election next year. The results of this by-election sweeping 25 districts in Seoul and 15 districts in Busan seem to be trembling with anxiety among city-province governors, mayoral governors, district heads, and city-gun-gu lawmakers across the country. For those who were easily elected with a picture of President Moon Jae-in on the signboard of the ruling party in the last election, the results of the vote in Seoul and Busan will be inevitable. In particular, there will be considerable fluctuations in the local government in the future as the public sentiment of this election showed the possibility that the political power structure of the Democratic Party in the region, which has been skewed to one side, will be overturned in the election next year. It is expected that their agitation will have a significant impact on the presidential election road.”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