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NK 경제연구원 "글로벌 해운시장 컨테이너선 및 벌크선 중심의 호조세 예상"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8:33]

▲ 사진은 HMM컨테이너선 (C) 배종태 기자

 

글로벌 해운시장은 지난해 하반기 이후 부진에서 빠르게 벗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해운사의 운항 감축(Blank Sailing) 등 선복량 조절 및 주요국 경기 회복에 따른 수요 반등 때문인 것으로 조사됐다.

 

BNK경제연구원이 6일 발표한 '글로벌 해운시장 전망과 시사점’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올해에도 벌크선 및 컨테이너선 중심의 업황 호조세를 이어나갈 것으로 잔멍된다. 벌크선의 경우 글로벌 산업활동 재개, 제조업 가동률 상승, 중국 곡물수입 증가 등의 긍정적 영향을 기대했다.

 

건화물선 선복량 증가율도 지난해 3.7%에서 올해 2.6%로 둔화됨에 따라 공급측 부담도 완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컨테이너선은 글로벌 소비심리 회복, 미국 경기부양 정책 효과 등으로 호조세를 보일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황산화물 배출 규제, EU 온실가스 배출거래 의무화 등 환경규제 강화에 따른 노후선 해체 증가는 선박공급 축소요인인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유조선의 경우, 경기반등에도 불구하고 인적이동 제한으로 항공유 등의 수요 증가세가 높지 않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공급측면에서도 원유 저장용 선박이 금년 중 시장에 재투입되면서 운임하락 요인으로 작용할 것으로 전망했다. 해운시장 회복은 조선업 수주 확대로 연결되어 동남권 경제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것으로 내다봤다.

 

선박 발주 시 기술경쟁력을 중요시하는 분위기가 더욱 강화되고 있는 만큼 중국, 일본에 비해 높은 기술력을 보유한 한국의 선박 수주는 크게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동남권 해운업황의 경우는 미약한 개선세를 보이는데 그칠 것으로 내다봤다. 지역 해운업은 대부분 중소형 선사로 구성되어 있으며, 선종도 업황 전망이 밝지 않은 탱커선 비중이 높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그동안 동남권 해운업은 매출액 상위 20개사의 영업이익률이 2015년 13.8%에서 2019년 2.7%까지 하락하는 등 활력이 약화되어 왔는데, 이와 같은 추세는 기업규모 및 선종 구성 등을 고려할 때 올해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해운업계가 미래 대응력을 높이는데 더욱 집중해야 할 시기라고 강조했다. 해운업계를 둘러싼 이슈가 과거에는 저성장, 선박 과잉공급에 집중되었으나 이제는 4차 산업혁명, 환경규제로 변화하고 있는 만큼 미래 지속성장 구조 마련에 적극 나서야 할 시기인 것으로 조사됐다.

 

아울러, 해운사간 양극화를 해소하기 위해 대형선사는 새로운 얼라이언스 구축, M&A, 선박 대형화 등을 통한 체질개선으로 시장지배력을 더욱 높여나가고 있으나 중소형 선사의 활력은 여전히 개선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BNK경제연구원 정영두 원장은 “4차 산업혁명 진전과 환경규제 강화 흐름으로 해운업을 둘러싼 환경은 빠르게 변화하고 있다”며 “동남권 해운사는 기업규모를 감안할 때 디지털 및 친환경 전환을 위한 투자가 쉽지 않은 만큼 미래경쟁력 확보를 위한 적극적인 지원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The global shipping market was found to have quickly escaped from sluggishness since the second half of last year. It was investigated that this was due to the rebound in demand due to the recovery of the economy of major countries and the adjustment of fleet volume such as blank sailing by shipping companies.

 

According to the research report'Global Shipping Market Prospects and Implications' released on the 6th by the BNK Economic Research Institute, it is clear that this year, the business conditions centered on bulk carriers and container ships will continue to rise. In the case of bulk carriers, it was expected to have positive effects such as resumption of global industrial activities, an increase in manufacturing utilization rates, and an increase in Chinese grain imports.

 

As the growth rate of dry cargo ships has also slowed from 3.7% last year to 2.6% this year, the burden on the supply side is expected to ease.

 

Containerships are expected to show strong performance thanks to the recovery of global consumer sentiment and the effects of US economic stimulus policies. In particular, the increase in dismantling of old ships due to strengthened environmental regulations such as sulfur oxide emission regulation and EU GHG emission trading mandate was found to be a factor for reducing ship supply.

 

However, in the case of oil tankers, he explained that despite the economic rebound, demand for jet fuel, etc., will not increase as much due to restrictions on human mobility.

 

Also, from the supply side, it is predicted that vessels for storing crude oil will be re-entered into the market this year, which will cause freight rates to decline. The recovery of the shipping market is expected to have a positive impact on the Southeastern economy as it leads to an increase in shipbuilding orders.

 

As the atmosphere that places importance on technology competitiveness when ordering ships is strengthening, the number of ships in Korea, which has higher technology compared to China and Japan, is expected to increase significantly.

 

In the case of the Southeastern shipping industry, it is expected to show only slight improvement. The regional shipping industry is mostly composed of small and medium-sized carriers, and it is analyzed that this is due to the high proportion of tanker ships, whose outlook for the ship type industry is not bright.

 

In the meantime, the Southeastern shipping industry has weakened its vitality, with the operating margin of the top 20 companies falling from 13.8% in 2015 to 2.7% in 2019, but this trend is expected to continue this year considering the size of the company and the composition of ships. . .

 

In particular, he emphasized that it is time for the shipping industry to focus more on improving its future responsiveness. In the past, issues surrounding the shipping industry were focused on low growth and oversupply of ships, but now it is time to actively prepare a structure for sustainable growth as it is changing due to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environmental regulations.

 

In addition, in order to resolve the polarization between shipping companies, large shipping companies are increasing their market dominance by improving their constitution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new alliances, M&As, and larger ships.

 

"The environment surrounding the shipping industry is changing rapidly due to the progress of the 4th Industrial Revolution and the trend of strengthening environmental regulations," said Young-Doo Chung, director of the BNK Economic Research Institute. It is important to provide active support for securing competitiveness.”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