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5G 퓨처 포럼 발판 글로벌 MEC 생태계 확장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21/04/07 [14:1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KT는 오는 20일까지 5G 퓨처 포럼 신규 통신 회원사를 모집해 글로벌 5G MEC 생태계 확장한다고 7일 밝혔다.

 

5G 퓨처 포럼(5G Future Forum)은 글로벌 5G 도입 확산과 5G 멀티 액세스 에지 컴퓨팅(5G Multi Access Edge Computing, 5G MEC) 협력을 위해 결성한 글로벌 사업 연합체다.

 

5G 퓨처 포럼에는 KT(한국), 버라이즌(미국), 보다폰(유럽), 텔스트라(호주), 로저스(캐나다), 아메리카 모빌(중남미) 등 각 대륙을 대표하는 통신사들이 속해있다.

 

5G 퓨처 포럼의 창단멤버인 KT는 2020년 1월 5G 퓨처 포럼 출범 이후, 글로벌 5G MEC 확산을 위한 공동 규격 정의 등 사업∙기술 분야의 의제를 논의해 왔다. 5G MEC는 통신 에지(Edge) 기지국에 분산 클라우드 컴퓨팅을 적용해 네트워크의 지연 시간을 줄이고, 속도와 보안성을 강화하는 기술이다.

 

5G 퓨처 포럼은 다국적 기업들의 5G 솔루션의 사용 용이성은 향상시키고 공공∙민간 글로벌 모범사례를 공유하여 전 세계에 5G MEC를 확산하는 것이 목표다. 이를 통해 대륙간 상호 호환 규격 정의를 기반으로 글로벌 개발자들은 빠르게 시장에 진입하고 고객은 글로벌 5G 에코 시스템에 대한 접근성이 향상되게 된다.

 

이를 위해 5G 퓨처 포럼은 지난 2020년 8월에 ‘MEC 경험매니지먼트 (MEC Experience Management)’, ‘MEC 구축 (MEC Deployment)’ 가이드를 배포했다. 또한, KT를 비롯한 6개 회원사는 5G MEC 기반 각 회사 네트워크의 서비스를 효과적으로 고객사에게 제공하기 위한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번에 새로 참여하는 회원사는 기존에 정의한 규격과 자료에 접근이 가능하게 되며 신규 규격개발, 모범사례 공유, 글로벌 파트너 발굴 협력 등에 함께 참여하게 된다.

 

5G 퓨처 포럼은 신규 회원사 모집 후 미국, 아시아, 태평양 등 전 세계에 분산된 5G MEC 상호 연동 호환성을 제공하는 공통 규격을 개발할 예정이다. 5G MEC 공통규격이 정의되면 5G MEC 서비스의 해외 확산 기간이 단축돼 고객들에게 최신 기술 기반의 서비스를 더욱 빠르게 제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한편, 에지 컴퓨팅 기술은 자율주행 기반 지능형 재난안전 관리, 머신 비전 로봇서비스, 메타버스 기반 신개념 게임 및 교육 등 다양한 산업 및 시장에서 새로운 가능성을 열어주는 ‘게임 체인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KT AI/DX융합사업부문장 송재호 부사장은 “KT는 디지코로의 전환 노력 중에 있으며, 에지 컴퓨팅은 불확실성의 시대에 돌파구로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 시장에 핵심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KT는 확장된 생태계와 파트너십으로 5G 퓨처 포럼이 산업의 혁신을 촉진하는 글로벌 에지 시장의 주축이 될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T expands global MEC ecosystem as a foothold for 5G Future Forum

-Reporter Jeong Min-woo

 

KT announced on the 7th that it will expand the global 5G MEC ecosystem by recruiting new communication members of the 5G Future Forum by the 20th.


5G Future Forum is a global business alliance formed for the spread of global 5G adoption and 5G Multi Access Edge Computing (5G MEC) cooperation.


The 5G Future Forum includes telecommunications companies representing each continent, such as KT (Korea), Verizon (USA), Vodafone (Europe), Telstra (Australia), Rogers (Canada), and America Mobile (Latin America).


Since the launch of the 5G Future Forum in January 2020, KT, a founding member of the 5G Future Forum, has been discussing agendas in the business and technology fields, such as defining joint standards for spreading global 5G MECs. 5G MEC is a technology that reduces network latency and enhances speed and security by applying distributed cloud computing to communication edge base stations.


The 5G Future Forum aims to improve the ease of use of 5G solutions for multinational companies and to spread 5G MECs around the world by sharing global best practices between public and private companies. This will allow global developers to quickly enter the market based on the definition of intercontinental interoperable standards, and improve customers' access to the global 5G ecosystem.


To this end, the 5G Future Forum released'MEC Experience Management' and'MEC Deployment' guides in August 2020. In addition, 6 member companies including KT are making efforts to effectively provide the services of each company's network based on 5G MEC to customers.


Newly participating member companies will be able to access the previously defined standards and data, and will participate in the development of new standards, sharing best practices, and cooperation in discovering global partners.


After recruiting new members, the 5G Future Forum will develop a common standard that provides interworking compatibility with 5G MECs distributed around the world, including the US, Asia, and the Pacific. If the 5G MEC common standard is defined, the period of overseas spread of 5G MEC services is shortened, which has the advantage of providing customers with the latest technology-based services more quickly.


On the other hand, edge computing technology is expected to become a'game changer' that opens up new possibilities in various industries and markets such as intelligent disaster safety management based on autonomous driving, machine vision robot services, and metaverse-based new concept games and education.


Jaeho Song, Vice President of KT AI/DX Convergence Business Division, said, “KT is in the process of transitioning to Digico, and edge computing is expected to play a key role in the digital transformation market as a breakthrough in the era of uncertainty.” “With the expanded ecosystem and partnerships, we believe that the 5G Future Forum will be the mainstay of the global edge market that promotes innovation in the industr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