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연안내] 대전시립합창단, 앙상블 음악회‘ 노래하라 마음으로’공연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21/04/03 [15:10]
▲ 공연포스터     © 김정환 기자


대전시립합창단‘앙상블 음악회-노래하라 마음으로’가 4월 9일 오후 7시 30분 대전예술의전당 앙상블홀 무대에 오른다.

 

대전시립합창단이 해마다 기획하는 앙상블 음악회는 소규모 앙상블팀을 구성해 사람의 목소리가 지닌 섬세하고 다양한 음색의 조화로 만들어내는 최고의 앙상블 음악을 선사하고 있다.

 

연주회는 아름다운 선율의 성가곡을 비롯해 귀에 익숙한 가곡부터 오페라 합창음악까지 다채로운 장르의 곡들을 이중창, 혼성 4중창, 혼성 8중창, 혼성합창 등 다양한 편성으로 구성해 앙상블 음악의 진수를 선보일 예정이다.

 

또한 이번 연주회는 가곡을 연상시키듯 맑고 순수한 아름다움을 잘 표현한 포레(G. Faure)의 ‘레퀴엠’중 ‘자비로우신 주님(Pie Jesu)’과 바흐(J. S. Bach)의‘성모마리아 찬가’중 ‘주의 자비(Et misericordia)’등 절제와 간결성이 돋보이는 아름다운 선율의 성음악으로 연주회의 막을 연다.

 

이어지는 무대는 거장 작곡가 모차르트(W. A. Mozart)의 오페라 ‘피가로의 결혼’중 3막에 등장하는 이중창이자 영화 쇼생크 탈출(shawshank redemption)의 삽입곡으로도 잘 알려진‘산들바람(Sull'aria)’과 오페라‘코지 판 투테’중‘사랑스런 산들바람(Un’Aura Amorosa)’등 꾸준히 사랑받아 온 주옥같은 오페라 곡들로 관객들의 감성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이 밖에도 푸쉬킨의 시에 곡을 붙인‘삶이 그대를 속일지라도(김효근 곡)’, 그리움의 서정을 담은‘그리움 녹아내려(최진 곡)’, ‘꽃피는 날(정환호 곡)’등 감미롭고 서정적인 우리 가곡을 만날 수 있는 무대도 마련한다.

 

또한, 사랑하는 아들을 전쟁터로 보내는 부모의 애틋한 마음을 담은 북아일랜드 지방의 대표적인 민요‘대니 보이(Danny Boy)’를 혼성 8중창으로 들려주며, 로스, 딕슨(B. Ross, J. Dixon)이 1958년에 작곡한 여성 보컬 4중주 팝송 곡‘롤리팝(Lollipop)’과 우리가 노래하는 이유를 심금을 울리는 노랫말로 표현해 많은 사랑을 받은‘우리가 노래하는 이유(Why We Sing)’로 연주회의 마지막 무대를 장식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orter  Jeong-Hwan KIM

 

[Daejeon City Choir, Ensemble Concert “Sing with Your Heart”]


The Daejeon City Choir "Ensemble Concert-Sing, With Your Heart" will be on the stage of the Daejeon Arts Center Ensemble Hall at 7:30 pm on April 9th.

The annual ensemble concert, organized by the Daejeon City Choir, organizes a small ensemble team to provide the best ensemble music created by harmonizing the delicate and diverse tones of human voices.

The concert will showcase the essence of ensemble music by organizing various genres of songs from beautiful melodic hymns to songs familiar to the ear to opera choral music in a variety of organisations such as double, mixed quartet, mixed oct, and mixed chorus.

In addition, this concert is ‘Pie Jesu’ of G. Faure’s'Requiem', which expresses pure and pure beauty, as if reminiscent of a song, and'Attention in the hymn of Our Lady of Mary' by JS Bach. The concert opens with beautiful melodic vocal music that stands out in moderation and conciseness, such as'Et misericordia'.

The stage that follows is a double window appearing in the third act of the opera ``Marriage of Figaro'' by WA Mozart, the master composer, and ``Sull'aria'' and Opera, also known as the insert song of the movie shawshank redemption. It is expected to captivate the audience with gem-like opera songs that have been steadily loved, such as'Un'Aura Amorosa' in Cozy Pan Toute.

In addition, we are sweet and lyrical, such as'Even though Life Deceives You (Kim Hyo-geun)' with songs on Pushkin's poems,'Lyrics of Nostalgia (Choi Jin)','Flowers Day (Jung Hwan-ho'). There is also a stage where you can meet Gagok.

In addition, the representative folk song'Danny Boy' of Northern Ireland, which conveys the affection of parents sending their beloved son to the battlefield, is played in a mixed octopus, and B. Ross and J. Dixon performed 1958 by B. Ross and J. Dixon. The final stage of the concert with the female vocal quartet pop song'Lollipop', which was composed in 2006, and'Why We Sing', which was loved by expressing the reason we sing in heartbreaking lyrics. Decorat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