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장실문화시민연대+(주)몰가드 안전한 화장실 문화 가꾸기 협약체결

“몰래 카메라를 쉽게 찾아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 문화를 가꾸어 갈 수 있게 됐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4/01 [16:33]

화장실문화시민연대 (대표 표혜령-왼쪽에서 2번째)는 지난 3월 26일 (주)몰가드(대표 최연도)와 불법촬영 (몰카)없는 안전한화장실 문화를 가꾸기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브레이크뉴스

 

화장실문화시민연대 (대표 표혜령)는 지난 3월 26일 (주)몰가드(대표 최연도)와 불법촬영 (몰카)없는 안전한화장실 문화를 가꾸기위한 협약을 체결했다.

 

화장실문화시민연대 표혜령 대표는 “화장실에서 공공연하게 일어나고 있는 불법촬영(몰카)예방을 위하여 다양한 활동을 하고 있지만, 몰래카메라를 누구나 손쉽게 기계의 힘을 빌리지 않고 찾아내는 역할을 하고 있는 (주)몰가드와의 협약으로 디지털 성범죄의 하나인 몰래 카메라를 누구나 카드 한 장으로 손쉽게 찾아내게 되어 안심하고 사용할 수 있는 화장실 문화를 가꾸어 갈 수 있게 되었다”고 말했다.

 

화장실문화시민연대와 (주)몰가드는 앞으로 불법촬영 (몰래카메라)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하는 안심화장실을 향한 각종 캠페인에도 함께 노력하겠다는 의지와 각오를 전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Toilet Culture Citizens Solidarity + Molgard Co., Ltd. Signed an agreement to foster a safe toilet culture

“It is now possible to develop a toilet culture that can be used with confidence by easily finding hidden cameras.”

-Reporter Park Jeong-dae

 

The Citizens' Alliance for Toilet Culture (CEO Hyeryeong Pyo) signed an agreement with Molgard Co., Ltd. (CEO Yeon-do Choi) on March 26 to create a safe toilet culture without illegal photographing (hidden cameras).

 

Hyeryeong Pyo, CEO of the Citizens' Solidarity for Toilet Culture, said, “Molgard Co., Ltd. is playing a role in finding hidden cameras easily without borrowing the power of a machine, although we are engaged in various activities to prevent illegal shooting (hidden cameras) that are taking place in the public bathroom. With the agreement with the company, anyone can easily find a hidden camera, one of the digital sex crimes, with a single card, so that we can develop a toilet culture that can be used safely.

 

She expressed her determination and determination to work with the Toilet Culture Citizens Solidarity and Mall Guard Co., Ltd. to work together in various campaigns for safe toilets that prevent illegal shooting (hidden cameras) from sticking to their feet in the futur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