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나의 세포에 대하여

"나의 세포는/온전히/새벽녘의 운무 같은 존재였어."

문일석 시인 | 기사입력 2021/03/30 [08:58]

필자가 백령도 두무진에서 찍은 사진. 서울 인사동에서 열었던 개인 사진전에서 내건 사진이었다. 사진 뒤쪽 배경은 북한의 장산곶 산들이다. <Photo Description> A photo I took at Dumujin, Baengnyeongdo Island. It was a picture from a personal photo exhibition held in Insa-dong, Seoul. The background behind the photo is the mountains of Jangsangot in North Korea.    ©브레이크뉴스

 

짙은 밤 어둠을 지나 

밤의 베일을 벗는 새벽의 운무(雲霧)

 

내가 살던 마을 앞 들판은

첫 새벽은, 언제나 운무와 함께했어.

 

짙은 운무로 휩싸인 새벽

사방이 보이지 않아 미명(微明), 미명...

그러함에도 새벽의 운무란 절망이 아닌 희망, 그 자체였어.

 

나의 세포는 

온전히 

새벽녘의 운무 같은 존재였어. 

 

나의 눈에도 내 인생이 보이지 않아

새벽의 뿌연 운무인양 감춰진

늘 구름이었고, 안개였어.

 

<2021년 3월30일. 70세 생일 아침에 쓴 시>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시인한국문인협회 회원(시 분과), 서울시인협회 이사.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as'Google Translate'.

 

About my cells

-Moon Il-suk Poet

 

Through the dark night and darkness

The cloud of dawn that unveils the night

 

The field in front of my village

The first dawn was always with the cloud.

 

Dawn surrounded by thick fog

I can't see everywhere, so I can't see it, I can't see it...

Even so, the cloud of dawn was not despair, but hope itself.

 

My cells

Completely

It was like a haze at dawn.

 

I can't see my life in my eyes

Hidden like a hazy cloud of dawn

It was always a cloud, it was a fog.

<March 30, 2021. Poem written on the morning of his 70th birthday>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Member of the Korean Literature Association (city division), director of the Seoul Metropolitan Government.

 

<Photo Description> A photo I took at Dumujin, Baengnyeongdo Island. It was a picture from a personal photo exhibition held in Insa-dong, Seoul. The background behind the photo is the mountains of Jangsangot in North Kore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