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원식 의원 "3·1절 102주년 기념식서 홍범도장군 부인 건국훈장 수상"

홍범도장군 일가는 독립운동가 명가(名家), 늦었지만 다행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 기사입력 2021/03/02 [10:18]

우원식 의원은 1일 오전 서울 탑골공원에서 열리는 ‘제102주년 3.1절 기념식’에서 “홍범도장군 부인 단양 이씨의 건국훈장 애국장을 수여받았다.”고 밝혔다. 

 

홍범도장군 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우원식 의원은 “보훈처에 등록된 유족이 없어 홍 장군 가족의 독립운동사가 크게 조명받지 못했지만, 기념사업회 주도해 자료 등을 토대로 발굴 작업한 결과 이번 포상에 포함됐다”며, “빈농 출신의 홍범도 장군 일가야말로 독립운동 명가로서 내세워도 전혀 손색이 없다”고 강조했다.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우 의원은 2018년 홍범도장군 기념사업회 이사장으로 취임해 활동을 이어오고 있으며, 2019년 대통령 특별수행원 자격으로 문재인 대통령과 카자흐스탄에 국빈방문하기도 했다. 

 

이번 독립유공자 포상은 지난해 8월 홍범도장군 기념사업회가 부인과 두 아들의 서훈을 신청하면서 이루어졌다. 부인 단양이씨와 장남 홍양순 선생은 건국훈장이 추서됐지만, 차남 홍용환 선생은 제외됐다. 홍범도 장군은 1962년 건국훈장 대통령장이  추서된 바 있다. 

 

홍범도 장군의 부인인 단양이씨(丹陽李氏)는 1908년 3월 함남 북청에서 남편 홍범도의 의병활동과 관련해 체포돼 취조를 받던 중 심한 고문으로 숨졌다. 1895년경 홍범도 장군을 만난 이후 의병봉기부터 1908년 일제의 고문으로 사망할 때까지 홍장군 의병활동 지원했다.

 

홍범도 장군의 장남 홍양순 선생은 1907년 홍범도 의병부대에 들어가 후치령 말리전투 등 여러 전투에 참가했고, 1908년 5월18일(음력)함남 정평에서 500명의 일본군과 전투 중 순국했다. 당시 홍양순은 홍범도 부대의 중대장이었다.

 

이번 포상에 빠졌지만 차남 홍용환 선생 역시 1919년 북만주에서 200명 규모의 독립군 부대 대장으로 일본군과 숱한 교전을 벌였다. 1921년 8월 1일 조직된 380명 규모의 대한독립군 결사대의 한 부대의 대장이었고, 1926년 4월 29일 조성환, 정신, 김좌진 등 신민부 간부 20명이 북만주 영안현에서 조직한 ‘연합충의결사대’의 제2대장에 선임되었다는 일제 측 첩보기록도 남아 있다. 평생을 일본군과 전투에 바친 홍용환 선생의 말년에 대해서는 정확히 알려진 바가 없다.

 

홍범도장군 기념사업회 이사장인 우원식 의원은 “보훈처에 등록된 유족이 없어 홍 장군 가족의 독립운동사가 크게 조명받지 못했지만, 기념사업회 주도해 자료 등을 토대로 발굴 작업한 결과 이번 포상에 포함됐다”며, “빈농 출신의 홍범도 장군 일가야말로 독립운동 명가로서 내세워도 전혀 손색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어 “단양이씨와 장남 홍양순 선생의 포상결정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면서 “차남 홍용환 선생의 독립유공자 포상에 대해 재심사 청구하여 올해 광복절에는 훈장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hpf21@naver.com

 

우원식 의원은  “단양이씨와 장남 홍양순 선생의 포상결정은 늦었지만 다행”이라면서 “차남 홍용환 선생의 독립유공자 포상에 대해 재심사 청구하여 올해 광복절에는 훈장을 받을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사진, 우원식 의원실 제공)    © 김충열 정치전문기자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Rep. Won-Sik Woo, "Received the Founding Medal of General Hong Beom-do's wife at the ceremony commemorating the 102nd anniversary of the March 1st.

General Hong Beom-do's family is a famous independence activist, but fortunately it was late.

 

 

Rep. Woo Won-sik said at the “102th Anniversary 3.1 Memorial Ceremony” held at Tapgol Park in Seoul on the morning of the 1st, “I was awarded the National Medal of Patriotism by Danyang Lee, the wife of General Hong Beom-do.”

 

Rep. Woo was inaugurated as Chairman of General Hong Bum-do Commemoration Project Association in 2018 and has continued his activities.In 2019, he made state visits to Kazakhstan with President Moon Jae-in as a special executive officer.

 

This award was made in August of last year when General Hong Beom-do's Commemoration Project asked for a scholarship for his wife and two sons. His wife, Dan Yang-i and his eldest son, Hong Yang-soon, were awarded the Founding Medal, but the second son, Hong Yong-hwan, was excluded. General Hong Beom-do was ordered by the president of the Founding Medal in 1962.

 

Mr. Dan Yang-i, the wife of General Hong Beom-do, died of severe torture during an interrogation in March 1908 in North Chungcheong, Hamnam for her husband Hong Beom-do’s medical activities. After meeting General Hong Beom-do around 1895, he supported General Hong's medical activities from the Uibyeong Uprising until his death as a Japanese imperial torture in 1908.

 

Hong Yang-soon, the eldest son of General Hong Beom-do, joined the Hong Beom-do medical unit in 1907 and participated in several battles, including the Battle of Huchiryeong Mali, and on May 18, 1908 (lunar calendar), he passed away with 500 Japanese soldiers in Jeongpyeong, Hamnam. At the time, Yang-soon Hong was the company commander of Beomdo Hong's unit.

 

Although he fell for this award, his second son, Hong Yong-hwan, also engaged in numerous battles with the Japanese army in 1919 as the leader of the 200-member independence army unit in Northern Manchuria. He was the leader of a unit of the 380-member Korean Independence Forces Association organized on August 1, 1921, and was organized on April 29, 1926 by 20 executives from the Ministry of Mind, including Cho Sung-hwan, Mindang, and Kim Jwa-jin, in Yeongan County, North Manchuria. There is also an espionage record from the Japanese imperialists saying that he was elected as the 2nd captain of the country. It is not known exactly about the later years of Hong Yong-hwan, who devoted his life to battle with the Japanese army.

 

Rep. Woo Won-sik, chairman of the General Hong Beom-do Memorial Project, said, "The history of the independence movement of General Hong's family was not greatly appreciated because there were no bereaved family members registered in the Veterans Affairs Office, but as a result of excavating work based on materials, etc., it was included in this award." He stressed that the family of General Hong Beom-do, who was born in a poor farm, is no match for the independence movement's famous family.” He said, "Dan Yang-i and his eldest son, Hong Yang-soon, have been delayed, but fortunately," he said, "I will make an effort to receive a medal on Liberation Day this year by requesting a re-examination for the award of the second son, Hong Yong-hwan, for the independence merit" hpf21@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