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인 채삼석 ‘계간 리토피아’ 봄호 신인상 ‘소설가 등단’

“문학 차원에서 반도 문제 솔루션의 실마리를 나름 모색하다 중립론을 화두로 잡았다”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3/01 [09:20]

언론인 채삼석씨(사진-소설가)는 60대 중반에 계간 리토피아 봄호 신인상(소설분문)으로 등단했다. Writer Sam-seok Chae (novelist) entered the quarterly Litopia Spring Rookie Award (novel article) in his mid-60s.   ©브레이크뉴스

언론인 채삼석씨(소설가)는 60대 중반에 계간 리토피아 봄호 신인상(소설분문)으로 등단했다. 그는 수상 소감에서 “미국과 북한 사이에서 비핵화의 칼끝을 붙잡으려는 대한민국의 처지를 생각하면 기가 막힌다.”면서 “문학 차원에서 반도 문제 솔루션의 실마리를 나름 모색하다 중립론을 화두로 잡았다.”고 말한다. 언론사의 안보외교 데스크와 논설위원으로서 사실 보도와 논평이라는 논픽션에 치중해오다 픽션으로 전업하는 강을 건너는 과정에서 자작한 팩션의 부교를 통해 등단이라는 허들을 겨우 넘은 셈이다. 미디어가 메시지인 시대가 스마트폰 등을 통해 메시지, 메신저가 미디어인 시대로 진화하는 것을 실감한다고 부연한다.   

 

작가는 2년간의 자료조사와 토론, 수시 메모 등 작가노트 작성에 이어 다시 2년여 1만5천자부터 17만자까지 원고 분량을 늘리며 수십 번의 퇴고 습작을 거치고 수차 공모작 투고에서 낙방한 뒤 이제 겨우 좁은 문을 통과했다. 

 

이 소설의 스토리는 ‘22년 대통령 만든 중립화 공약’을 소설화 한 것. 반달주필의 픽션 ‘리베르탱고 작전’이다. “대한민국 중립 만세!” 102년 전의 3.1 독립 만세운동을 넘어선 캠페인이다. 내년 3월 대통령 선거의 판도를 예측한 팩션 소설. 2022년 3월 9일 대선을 1년 앞두고 계간문예지 리토피아 봄호에 ‘리베르탱고 작전’ 제목의 단편소설이 실렸다.  ‘대통령 만든 중립화 공약’을 부제로 하고 ‘반달 주필의 만자붕감도(萬字鵬瞰圖)’라는 간판이 걸렸다. 1년후 대선 결과는 코레아나 후보자의 압승으로 나타났다. 득표율은 55%다. 비핵화 변수에 묶인 북한이라는 변수를 의도적으로 배제한 제3당의 전략이 주효했다. 남한만이라도 우선 중립 노선의 균형 외교로 전환하는 구도다. 종래 좌우의 대립 구도를 초월하는 한국의 허구적 기대상황을 초보 작가가 그려본 본 것이다. 우파의 한미일 동맹 체제 강화, 좌파의 한반도 중립화 통일 추진 공약을 채택한 제 1, 2당 후보는 각각 22% 득표에 그쳤다. 신세대도 동맹과 통일보다 중립을 선호하는 추세가 뚜렷했다. 당선이 확정되자 코레아나 대통령은 ‘민국통합과 중립외교’를 선언하고 “통일문제 거론은 32년 남북 공동 올림픽 개최 때까지 유보하자.”고 국내외에 제안했다. 북한의 김정은 총비서도 대한민국의 중립화 과정을 주시하면서 스위스식의 중립안을 검토하겠다고 화답했다.

 

채삼석 작가는 76년째 들어선 한반도의 분단과 전쟁의 현대사를 그 이전 구한말부터 내분 속에 개방과 개혁을 강제당한 근대사와 함께 짚어보고 앞으로 21세기말까지 내다보는 국가전략이 필요하다고 강조한다. 실제 뜻과 꿈이 통하는 ‘8인 클럽’을 조직해 월례 토론회를 공동 개최해왔다는 작가는 이 팩션 소설에서 스티브 좌장과 반달이라는 두 인물을 주축으로 지난 130년간 한반도 중립화 논쟁의 곡절을 수차례의 포럼 형식으로 전개한다. 1904년 대한제국 고종황제의 영세중립 선언, 미군정과 한국전쟁 기간 미국 정부의 한국 중립화 추진과 이승만의 반대, 주한미군과 중립한국의 함수관계, 5.16 쿠데타 이틀 만에 전격 체포되고 반년뒤 교수형 당한 민족일보 조용수 사장의 비극 등을 재조명한다.  조사장은 2008년 재심에서 무죄를 선고받고 수십억 원의 국가 배상도 이뤄진다. 한국의 중립화는 주한미군과 밀접한 함수관계다. 그만큼 민감하고 폭발 잠재력이 있는 주제다. 미국과 일본, 중국과 러시아 4강의 한가운데 낀 한국, 한반도의 현실과 동북아 국제정치의 삼각관계에서 한국인 다수의 선택과 의지가 관건이다. 비핵화 문제처럼 미국과 북한 사이의 수동적 위치에서 칼끝을 잡고 위험한 중간자 운전자의 역할을 계속 감내할 것인가. 아니면 30-50 클럽에 7번째 가입해 자존감을 확보한 나라로서 능동적으로 칼자루를 쥐고 운명을 개척해나갈 것인가. 이젠 패러다임을 바꿔 중립화를 벤처 캐피탈 삼고 한반도 정세의 게임 체인저가 될 만한 자랑스러운 국민들의 중심이 바로선 나라로 거듭날 때 아닌가. 고려와 조선시대라면 국가의 과거시험에 논제로 걸어도 될 화두다. 

 

삼국지 소설에서 전설적 책략가인 촉한의 재상 제갈공명이 군총사령으로서 북벌 원정에 출병하기에 앞서 227년 황제에게 충성을 맹세하며 올린 출사표를 종종 떠올리면서 작가는 팩션 작업에 임했다고 한다.

 

중립국화가 좌절된 한반도의 근현대사를 탱고라는 댄스스포츠의 센타발란스 개념으로 브리핑하고 새로운 중립한국의 코레아나 대통령 정부 출범을 경축하는 청와대 댄스파티로 대비한 팩션 구도는 색다른 접근법이다. 작가 자신이 현재 댄스스포츠 중급 수준을 중상급으로 업그레이드 해가는 단계다. 전쟁과 분단 와중에서 상처를 주고받은 대표적 한국인으로서 심신의 힐링에 이만한 예체능도 드물다는 것이다. 레슨과 공부하듯 사뭇 진지하게 춤추면서 글쓰기는 놀이처럼 즐기고 싶지만 만사에 상당한 시간과 돈이 들어가니 역시 쉽지 않은 워라밸 루틴 전략이란다.    

 

채삼석 작가는 거의 습작 차원에서 동일한 주제로 원고지 8백30매까지 장편소설의 분량을 채워보기도 했다면서 헨리 8세 시대 대영제국의 토마스 모어가 쓴 ‘유토피아’의 이상주의와 김진명 작가의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소설의 박진감이 좋다고 토로했다.  

 

2020년 말 탄생 250주년을 맞은 악성 베토벤의 소나타 트리오처럼 개인사적으로 작가는 비창, 월광을 거쳐 열정 소나타로 후반의 인생을 역전시키고자 글쓰기와 춤추기의 워라밸 유지에 노력한다고 고백했다.

 

채삼석 소설가 약력

 

전라북도 익산 남성중고, 서울대 사회학과 졸업(과대표 역임), 연세대 보건대학원 고위정책과정 수료, 경남대 북한대학원대학교 석사과정 수료. 해군 중위 예편, 엘지애드 기획담당 2년, 연합뉴스 88서울올림픽 테니스담당, 남북관계부장, 뉴스편집부장, 외국어뉴스.한민족다문화센터 부국장, 논설위원, 기사심의실장, 광주전남본부장, 고충처리위원, 편집위원, 기획위원 역임. 컨슈머타임스 전무이사 주필, 한국신문윤리위원회 위원 2년, 한국기자협회 재외동포특별위원장 역임. 계간 《리토피아》 소설부문 신인상으로 등단.  

 

▲계간지 리토피아 봄호.  ©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Quarterly Retopia” by Sam-Seok Chae Rookie of the Year “Novelist”

“At the literary level, I was looking for a clue to the solution to the peninsula problem, but I took neutrality as a hot topic.”

-Reporter Park Jeong-dae

 

Writer Sam-seok Chae (novelist) entered the quarterly Litopia Spring Rookie Award (novel article) in his mid-60s. In his speech, he said, “I am surprised to think about the situation of the Republic of Korea trying to grasp the tip of denucleariza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At the literary level, while seeking clues for a solution to the peninsula problem, we took neutrality as a hot topic.” . As a security and diplomacy desk and editorial board member of the press, he focused on non-fiction of factual reporting and commentary, but in the process of crossing the river to change his job to fiction, he barely crossed the hurdles of his own faction through a pontoon bridge. It is emphasized that we realize that the era in which media is a message is evolving into an era in which messages and messengers are media through smartphones.

 

After two years of data research, discussions, and occasional memo writing, the author increased the volume of the manuscript from 15,000 to 170,000 characters over two years, went through dozens of retrospective studies, and failed to submit a number of contests. Passed.

 

The story of this novel is a fictionalization of “the pledge of neutralization made by the president in 22nd.” It is Vandal Jupil's fictional “Operation Libertango”. “Long live Korea neutrality!” It is a campaign that goes beyond the 3.1 independence movement 102 years ago. A faction novel that predicts the game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March next year. One year before the presidential election on March 9, 2022, a short novel titled “Operation Libertango” was published in the spring issue of Litopia, a quarterly literary magazine. With the subtitle “The President's Pledge of Neutralization”, a sign was posted saying “Bandal Joo-pil's Manja-Bunggamdo” (萬字鵬瞰圖). One year later, the result of the presidential election was the overwhelming victory of the Coreana candidate. The vote rate is 55%. The third party's strategy, which deliberately excluded North Korea, which was bound by the denuclearization variable, was effective. Even in South Korea alone, it is a composition of shifting to balanced diplomacy on a neutral route first. This is a picture of a fictional expectation situation in Korea that transcends the conventional left-right confrontational composition. The 1st and 2nd party candidates who adopted the pledge of strengthening the right wing's ROK-US-Japan alliance and the left's pledge to neutralize the Korean peninsula and promote unification received only 22% of the votes, respectively. The new generation also showed a clear tendency to prefer neutrality over alliance and unification. When the election was confirmed, President Coreana declared “Republic of Korea unity and neutral diplomacy” and proposed to domestic and foreign countries that “referring to the issue of reunification until the joint Olympics between the two Koreas will be held in 32 years.” North Korea's general secretary Kim Jong-un also responded that he would review the Swiss-style neutralization plan while watching the process of neutralization in the Republic of Korea.

 

▲ 채삼석 소설가.   ©브레이크뉴스

 

Artist Sam-seok Chae emphasizes that a national strategy is needed to look into the modern history of division and war on the Korean Peninsula for 76 years, from the previous searched words to the modern history that was forced to open up and reform amid infighting. In this faction novel, the author, who has organized a '8-member club' that communicates the real meaning and dreams, has co-hosted monthly discussions. In this faction novel, the two characters, Chairman Steve and Vandal, have been the main focus of the discussion on the twists and turns of the Korean peninsula neutralization debate several times in the form of forums. To develop. Emperor Gojong's declaration of neutrality in the Korean Empire in 1904, the U.S. military government and the US government's pursuit of neutralization in Korea during the Korean War and the opposition of Syngman Rhee, the functional relationship between the U.S. forces in Korea and neutral Korea, and the Korea National Daily, who was arrested in two days after the 5.16 coup and hanged half a year later. Re-examine the tragedy of President Yong-soo Cho. The investigator was acquitted at a retrial in 2008, and the state compensation of billions of won was also made. Neutralization in Korea is a close functional relationship with the USFK. It is that sensitive and explosive subject. The choice and will of the majority of Koreans are key in the triangle of international politics in Northeast Asia and the reality of Korea and the Korean Peninsula in the middle of the four lectures of the United States, Japan, China and Russia. Will we continue to play the role of a dangerous man-in-the-middle driver in a passive position between the United States and North Korea like the issue of denuclearization? Or will it become a country that has secured self-esteem by joining the 30-50 club for the 7th time, and will actively grasp the hilt and pioneer the destiny? Now, is it not when the center of the proud people who can change the paradigm and make neutralization a venture capital and become a game changer in the situation on the Korean peninsula is reborn as a country right now? In the Goryeo and Joseon Dynasty, it is a topic that can be used as a thesis for the nation's past exams.

 

In the novels of the Three Kingdoms, the writer is said to have worked on the faction as he often recalls the departure slips made by the legendary strategist, Chok Han's rector, Zhuge Gong-myeong, pledged allegiance to the emperor in 227 prior to his military commander's expedition to the bukbeol.

The faction composition prepared by the Blue House dance party to celebrate the inauguration of the new neutral Korea's President Coreana government is a different approach, briefing the modern and contemporary history of the Korean peninsula, which has been frustrated by neutralization, with the concept of a dance sport called tango. The artist himself is currently upgrading the dance sports intermediate level to the upper intermediate level. As a representative Korean who exchanged wounds in the midst of the war and division, there are rare arts and sports skills that are capable of healing both mind and body. I want to enjoy writing while dancing seriously as if I was studying with lessons, but it's a work-a-bal routine strategy that is not easy because it takes a lot of time and money to do everything.

 

At the level of study, author Samseok Chae also filled the volume of novels up to 830 pages of manuscripts with the same theme. The idealism of'Utopia' by Thomas More of the British Empire in the time of Henry VIII and the'Flower of Mugunghwa' by author Kim Jin-myeong He said he liked the excitement of the novel.

 

Like Beethoven's sonata trio, who celebrated the 250th anniversary of her birth at the end of 2020, the author confessed that she strives to maintain the work of writing and dancing in order to reverse her life in the second half with a passion sonata through rain and moonlight.

 

Biography of novelist Chae Sam-seok

 

Iksan, Jeollabuk-do Men's Middle School, Graduated from Seoul National University Department of Sociology (represented by department), Yonsei University Graduate School of Public Health, Senior Policy Course, Kyungnam University, North Korean Graduate University Master's Course. Navy Lieutenant Trailer, LG Ad, 2 years in charge of planning, Yonhap News 88 Seoul Olympics Tennis, Inter-Korean Relations Manager, News Editor, Foreign Language News, Deputy Director of the Korean People's Multicultural Center, Editorial Writer, Knights Deliberation Office, Gwangju Jeonnam Headquarters, Complaint Resolution Committee, Served as editor and planning committee. Consumer Times Executive Director Joo Pil, a member of the Korea Newspaper Ethics Committee for 2 years, served as the Special Committee for Overseas Koreans of the Korean Journalists Association. He entered the quarterly 《Retopia》 newcomer award in the novel categor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