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세븐틴 민규 측, “장애 학우에 학폭? 사실무근..활동 중단”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8 [22:07]

▲ 세븐틴 민규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세븐틴 멤버 민규가 학교폭력(학폭) 의혹 일부에 대해 해명하며 활동 중단을 알렸다.   

 

28일 세븐틴의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공식 SNS를 통해 “현재까지 확인된 내용 중 민규가 장애 학우를 괴롭혔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민규 본인이 피해자로 적시된 분을 명확히 기억하고 있어 수소문 끝에 당사자의 어머님과 연락을 할 수 있었다. 확인 결과, 피해자로 적시된 분은 민규와 오히려 잘 지낸 사이였던 것을 확인해줬다”고 밝혔다. 

 

이어 “나머지 사안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확인 중에 있다. 다만 이 사안들을 온라인 상에 게시한 분들이 누구인지 특정하기 어렵고, 일부 게시글의 내용을 보면 게시자가 연락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피력, 접촉에 어려움은 물론 신중함까지도 요구되는 상황”이라며 “글을 올린 분께서 대면을 원치 않는다고 밝힌 입장을 존중하며, 동시에 원한다면 언제라도 원하는 방식으로 만나 사실을 확인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전했다.

 

또 “민규는 ‘이번 사안이 발생한 것만으로도 팬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후, 현재 스케줄 활동을 잠시 멈추고 사실 관계 확인에 대한 모든 조치를 회사에 일임하고 있다”며 “사실 관계 확인 끝에 명백한 잘못이 확인되면 당사는 그에 따른 조치를 명확하게 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앞서 지난 2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일진 출신 남자 아이돌 세XX 멤버 김X규를 폭로합니다’라는 제목으로 김민규의 학폭 폭로 글이 게재돼 논란을 빚었다. 

 

이에 민규의 소속사 측은 브레이크뉴스와의 통화에서 “본인에게 확인한 결과, 해당 주장은 사실무근이고 명백한 허위사실이다. 도대체 누가, 어떠한 의도로 이런 주장을 하고있는 것인지 이해가 되지 않는다”며 해당 의혹을 전면 반박했다.

 

하지만 이후에도 민규 학폭 관련 폭로글이 올라왔고, 소속사 플레디스 측은 확인 절차를 거친 뒤 공식입장을 내놓은 것으로 보여진다. 

 

-다음은 세븐틴 민규 측 공식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입니다.

 

최근 세븐틴의 멤버 민규의 학창시절과 관련하여 온라인 상에 게시된 주장에 대한 당사의 입장을 공지 드립니다.

 

먼저, 당사의 입장을 더 빨리 알려드리지 못한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주장들이 게시된 이후 당사는 아티스트 본인에 대한 확인 및 필요한 부수적인 확인 절차를 진행하였습니다. 그 과정에서 게시된 내용과 아티스트에게 확인한 내용 간에 차이가 있는 것을 확인하였습니다.

 

현재 학교폭력과 관련하여 사회적으로 많은 사안들이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당사는 이번 사안에 대한 명확한 확인이 우선되어야 한다고 판단하고 모든 사안에 대한 확인 절차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 과정에서 입장을 밝히는 것이 늦어진 점 사과드립니다.

 

앞서 말씀드린 대로, 당사는 명확한 사실 확인을 위해 다양한 방식으로 당시 사건 당사자와 연락을 취해왔고, 현재도 연락을 진행 중이며, 아티스트의 동창생 등 여러 주변인들로부터 그 당시 정황에 대해 확인하였습니다.

 

현재까지 확인된 내용에 대해서 우선 설명을 드리면, 아티스트가 장애 학우를 괴롭혔다는 내용이 있었는데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닙니다.

 

아티스트 본인이 피해자로 적시된 분을 명확히 기억하고 있어 수소문 끝에 당사자의 어머님과 연락을 할 수 있었습니다. 확인 결과 피해자로 적시된 분은 아티스트와 오히려 잘 지낸 사이였던 것을 확인해 주셨습니다. 어머님께서 자제분을 학교에서 괴롭혔던 학생들의 이름을 기억하고 계셔서 이 부분을 바로 확인해 주실 수 있었습니다.

 

현재 당사자는 사회 생활을 잘 하고 있으며, 과거의 일이 본인의 동의 없이 원치 않는 방식으로 알려진 것에 대해 부담스러워하고 계십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아티스트를 위해 사실 관계를 확인해 주셨습니다.

 

당사는 나머지 사안들에 대해서도 적극적으로 확인 중에 있습니다. 다만 이 사안들을 온라인 상에 게시하신 분들이 누구인지 특정하기 어렵고, 일부 게시글의 내용을 보면 게시자가 연락을 원치 않는다는 입장을 피력하시어, 접촉에 어려움은 물론 신중함까지도 요구되는 상황입니다.

 

당사는 글을 올리신 분께서 대면을 원치 않으신다고 밝히신 입장을 존중하며, 동시에 원하신다면 언제라도 원하시는 방식으로 만나 사실을 확인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할 것이라는 점을 밝힙니다.

 

당사는 사회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는 학교폭력 이슈가 피해자의 관점에서 고려되어야 한다는 점에 대해 이견이 없습니다. 다만, 피해자의 관점과 더불어 명확한 사실 관계의 확인이 이뤄진 후 필요한 조치들이 취해져야 한다고 판단하였습니다.

 

지금 문제가 되고 있는 내용은 과거 아티스트의 초등학교 및 중학교 때 발생했던 일이기 때문에 사실 관계 확인을 통해 실제로 발생했던 일에 최대한 접근해 판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아티스트 본인은 이번 사안이 발생한 것만으로도 팬분들께 불편함을 끼쳐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입장을 밝힌 후, 현재 스케줄 활동을 잠시 멈추고 사실 관계 확인에 대한 모든 조치를 회사에 일임하고 있습니다.

 

당사도 소속 아티스트 관련하여 불편함을 드린 점에 대해 머리숙여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번 공지 내용이 본 사안의 끝이 아니며 지속적으로 사실 관계 확인을 진행하고 그에 따른 조치를 취해 나가겠습니다. 다만, 이 과정이 간단하지 않아 시간이 걸릴 것이라는 점 역시 양해를 부탁 드립니다.

 

피해를 받았다고 말씀하신 분들을 만나 사실을 확인하고 그 분들의 마음이 치유될 수 있게 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그와 더불어 사실 관계의 확인 없이 한 아티스트의 인생이 달려있는 문제를 가볍게 결정할 수 없는 점도 이해를 부탁 드립니다. 물론, 사실 관계 확인 끝에 명백한 잘못이 확인되면 당사는 그에 따른 조치를 명확하게 할 것이라는 점을 약속드립니다.

 

다시 한 번 소속 아티스트와 관련된 사안으로 불편함을 드린 점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Group Seventeen member Min-gyu clarified some of the allegations of school violence and announced the suspension of activities.

 

On the 28th, Seventeen's agency Pledis said through the official SNS, “There was a content that Min-gyu harassed a student with a disability, but this is not true at all. After asking, I was able to contact the mother of the person concerned. As a result of the confirmation, the person who was identified as a victim confirmed that he had a good relationship with Min-gyu.”

 

“We are actively checking the rest of the matters. However, it is difficult to specify who posted these issues online, and when looking at the contents of some posts, the publisher states that they do not want to be contacted. "We respect the position that he said he does not want to face, and at the same time, if he wishes, he will meet in any way he wants to check the facts and take action accordingly."

 

In addition, "Minkyu said,'I am sincerely sorry for causing inconvenience to the fans just because this incident occurred', and then, after temporarily stopping the current schedule activities and leaving the company to take all measures to confirm the facts." “If, after checking the facts, an obvious mistake is identified, we promise that we will clarify the action accordingly,” he added.

 

On the other hand, on the 22nd, an online community posted an article about Kim Min-gyu's scholarly exposure under the title ‘I expose Kim X-gyu, a male idol from Iljin’, causing controversy.

 

In response, Min-gyu's agency side said in a call with Break News, “As a result of checking with the person, the allegation is unfounded and obviously false. I don't understand who the hell is making this claim for what purpose.”

 

However, afterwards, a revelation about Min-gyu was posted, and the agency Pledis seems to have made an official position after going through a confirmation procedur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