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슴을 따뜻하게 적셔주는 단어 ‘식구’가 그리워집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도 직계 아니면 만나지 못하게 되어 더 절실한 말

김덕권 시인 | 기사입력 2021/02/26 [14:18]

▲ 김덕권 시인.     ©브레이크뉴스

요즘 코로나 19로 인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기 위해 정부홍보용 TV광고에 식구가 대화하는 시간이 고작 13분이라는 말이 나왔습니다. 어제 아침식사를 하는 중에, 느닷없이 집 사람이 자기 또래 사람들이 거의 다 집에서 남편 식사 세끼 차려주는 사람은 오직 자신뿐이라는 얘기를 했습니다.

 

‘아니 세상에!? 이럴 수가?’ 순간 놀랍기도 하고 서글퍼지기도 했습니다. 오늘날 진정 옛날과 같은 가족애를 느끼며 살아가는 식구란 것이 있는지는 의문입니다. 그래서 그런지 요즘 우리의 가슴을 따뜻하게 적셔주는 단어 ‘식구’가 그리워집니다. 코로나19로 인해 가족도 직계 아니면 만나지 못하게 되어 더 절실한 말이지요.

 

가족은 영어로 ‘패밀리(family)’라고 합니다. 노예를 포함해서 한 집안에서 생활하는 모든 구성원을 의미하는 라틴어 ‘파밀리아(familia)’에서 온 말입니다. 즉, ‘익숙한 사이’라는 의미이지요. 그리고 중국은 일가(一家), 일본은 가족(家族)이란 용어를 주로 사용합니다. 즉, 한 지붕 밑에 모여 사는 무리라는 의미라는 말입니다.

 

반면, 우리나라는 식구(食口)라는 말을 주로 사용해 왔습니다. ‘함께 밥 먹는 입’이란 뜻이지요. 그러므로 한국인에게는 가족이란 ‘한솥밥을 먹는 식사공동체’라는 뜻이 강합니다. 그래서 남에게 자기 아내나 자식을 소개 할 때도 ‘우리식구’란 말을 사용하기도 합니다. 이렇게 볼 때, 한 집에 살아도 한 상(床)에 밥을 먹지 않거나, 식사를 할 기회가 없다면 엄밀한 의미에서 ‘핏줄’이기는 해도 ‘식구’라고 말 할 수 있을까요?

 

어쩌면 요즘 한국가정의 위기가 심각해지고 있는 것은, 가족 간에 식사를 같이 하지 않는 풍조가 늘고 있기 때문일지도 모릅니다. 몇 년 전 뉴스에, 고된 이민생활 속에서도 6남매를 모두 예일대와 하버드대에 보내, 미국 최고 엘리트로 키운 전혜성 여사도, 자녀교육의 비결을 묻는 질문에 “무슨 일이 있어도 아침식사는 가족이 함께 했다”며 ‘밥상머리 교육’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요즈음, 우리생활을 들여다보면, 실제로 식구가 얼굴 맞대고 대화할 수 있는 기회가 밥상머리뿐인데, 오늘날 우리나라 가정에서는 온 식구가 한 밥상에서 같이 식사하는 경우가 얼마나 있는가 생각해 볼 필요가 있는 것 같습니다.

 

아버지의 출근시간, 자식의 등교시간 다르다보니, 각자 일어나자마자 허둥지둥, 밥을 먹는 둥 마는 둥 또는 우유 한잔 서서 마시고 나가기 일쑤고, 저녁 귀가시간도 각자 달라 저녁식사를 한 식탁에 하기는커녕, 언제 귀가 했는지 서로 모르고 각자 방에서 잠자기 바쁩니다.

 

이러한 일상의 연속이니 ‘밥상머리 교육’은 고사하고, 어떤 때는 며칠간 얼굴 못 볼 때도 허다한 실정입니다. 1970년대만 해도, 대부분의 가정이 늦게 귀가하는 식구를 위해, 아랫목이나 장롱의 이불 속에 밥을 묻어 두곤 했습니다. 밥의 온도는 곧 사랑의 온도였지요.

 

자식이 아무리 늦게 들어와도 어머니는 뜨끈한 국과 따뜻한 밥을 챙겨 주셨습니다. 그러나 요즈음은 전기밥솥이 그 자리에 대신 놓여있고, 라면 등 몸에 좋지 않은 인스턴트 제품이 집집마다 있어 필요할 때면, 밤중에라도 각자 알아서 처리하게끔 배려(?) 되어 있습니다.

 

요즈음, 밤늦게 들어와 아내에게 밥상 차리라고 했다간 이 시간까지 밥도 못 먹고 어딜 그렇게 돌아다녔느냐고 핀잔 듣기 십상이고, 주방에 라면 있으니 끓어 먹으라고 까지 합니다. 느닷없이 소낙비 쏟아지는 밤, 버스정류장에는 우산을 받쳐 들고 언제 올 지도 모르는 식구를 기다리는 그 많은 모습을 요사이는 거의 볼 수가 없습니다.

 

더군다나 요즈음 주부들의 태반이 나름대로 직장과 할일을 갖고 있으니, 충분히 이해할 수도 있겠지만 우리의 현실이 그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심지어 자식이 뭐 좀 해달라는데, 해주지 못했을 때는 ‘고개 숙인 부모’를 향해 자식이 ‘도대체, 해 준 게 뭐 있느냐’고 따지고 들 때도 있습니다.

 

옛날에는, 아내와 자식이 가장의 위압적인 언사 때문에 상처받는다고 하지만, 요즈음 가족들이 던지는 무심한 투정 한마디에 가장은 속마음에 피멍이 들 때가 있습니다. 오늘날 아버지는 ‘울고 싶어도 울 곳이 없는 사람’이 바로 아버지라고 하는 사람도 있는 것 같습니다.

 

오늘날, 대부분의 아버지는 직업형편상 귀가하는 시간이 대체로 늦습니다. 그래서 식구들이 가장을 기다리다가 먼저 잠자는 경우가 많지요. 어쩌다, 아이들이 깨어 있더라도 컴퓨터나 휴대전화에 정신이 팔려 제방에서 건성으로 인사만 건넵니다.

 

이렇듯 한 집에 살지만, 잠만 집에서 자는 동거인에 불과해진 오늘날 한국가족의 현실이 서글퍼집니다. 어떻습니까? 정진석 추기경이 최근 “가정은 신의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마련된 성소(聖所)이니, 물질의 노예, 정보의 노예가 되지 말고, 가정 안에서 용서하고 사랑하라”고 말씀하셨다고 합니다.

 

물질이 개벽(開闢)되니 정신도 개벽을 해야 합니다. 가정이 화목해야 사회도 편안해지고, 나라도 부강해 집니다. 우리 덕화만발 가족이 먼저 이 ‘식구의 의미’를 알고 실천하여 행복한 가정을 꾸려야 하지 않을까요?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I miss the word ‘family’ that warms my heart!

Corona 19 causes family members to be unable to meet directly or even more desperate words

-Poet Kim Deok-kwon

 

In order to emphasize social distancing due to Corona 19 these days, it has been said that the time for the family to talk is only 13 minutes in a TV commercial for government promotion. Yesterday, during breakfast, the householder suddenly told me that he was the only person who served three meals for his husband at home, almost all his age.

 

'No my God!? Can't I do this?” At the moment, I was surprised and sad. It is questionable whether there is a family member who truly lives with the same family love as in the past. That's why I miss the word'family' that warms our hearts these days. It is even more desperate because you cannot meet your family or family members directly due to Corona 19.

 

Family is called ‘family’ in English. It comes from the Latin word “familia,” meaning all members of a household, including slaves. In other words, it means'a familiar relationship'. In addition, the term “family” in China and “family” in Japan is mainly used. In other words, it means a group living under one roof.

 

On the other hand, in Korea, the word family (食口) has been mainly used. It means'mouths to eat together'. Therefore, for Koreans, “family” means “a meal community that eats a pot of rice”. That's why the term'my family' is sometimes used when introducing one's wife or child to others. In this way, if you live in one house and do not eat at a table or have no chance to eat, can you say ‘family’ even though it is ‘blood’ in the strict sense?

 

Perhaps the reason the crisis in Korean families is getting serious these days is that there is an increasing trend of not sharing meals among families. A few years ago in the news, Mrs. Hyesung Jeon, who sent all six siblings to Yale University and Harvard University despite the hardship of immigration and raised them as the best elite in the United States, asked about the secret of education for children, “No matter what, breakfast was with the family “He emphasized the importance of'education for the head of the table'.

 

Nowadays, looking into our lives, the only opportunity for family members to have a face-to-face conversation is at the table head, but it seems necessary to think about how many times in our homes today all family members eat together at the same table.

 

As the father's rush hour and the child's attendance time are different, each one is hurriedly as soon as he gets up, eats and drinks, or drinks a glass of milk and goes out, and the dinner return time is different, instead of having dinner at the same table, but when they went home. I am busy sleeping in each room without knowing.

 

This is a continuation of everyday life, so let's say no to ‘Education for the head of the table’, and sometimes even when you can't see your face for a few days. Even in the 1970s, most families used to bury rice in the underneck or under the blanket in the wardrobe for those who were returning home late. The temperature of rice was the temperature of love.

 

No matter how late my child came in, my mother provided me with hot soup and hot rice. However, these days, electric rice cookers are placed there instead, and there are instant products such as ramen in every house, so when necessary, they are considered (?) to take care of themselves even in the middle of the night.

These days, even if I came in late at night and told her wife to set up her table, I couldn't eat until this time, and it was easy to hear where I went around. On the unexpectedly flooding night, these days rarely see many of them holding umbrellas at the bus stop and waiting for family members who don't know when they will come.

 

Moreover, nowadays, the placenta of housewives has their own jobs and tasks, so it may be understandable enough, but our reality has reached that point. Even when a child asks you to do something, but can't do it, sometimes the child asks,'What the hell did you do?' to'parents with their heads down'.

 

In the olden days, it was said that a wife and a child were hurt by the father's overbearing words, but these days, the family members sometimes get bruised in their hearts due to the careless grievances thrown by their families. Today, it seems that some people say that'the person who wants to cry but has no place to cry' is the father.

 

​Today, most fathers are usually late to return home due to their occupation. So, there are many cases where the family waits for the head of a family and then sleeps first. Occasionally, even if the children are awake, they get distracted by their computers or cell phones, and only greet them in dry on the embankment.

The reality of today's Korean family is saddened by people living in one house like this, but living in a house only for sleep. How is it? Cardinal Jeong Jin-seok recently said, "The family is a sanctuary prepared to practice the love of God, so do not become slaves of material or information, but forgive and love in your home."

 

Since the material is broken, the mind must also be broken. When the family is reconciled, the society becomes comfortable and the country becomes richer. Shouldn't our Deokhwamanbal family first know and practice this “meaning of family” to build a happy family?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