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15년간 지체되어 온 '동남권 신공항' 사업부터 시작하겠다"

"신공항 특별법 제정되면, 절차 최대한 신속히 진행, 필요한 지원 아끼지 않을 것"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6 [09:45]

▲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있는 한국해양대 실습선 선상에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를 받은 뒤 연설을 하고 있다./부산시 @배종태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25일 부산을 찾아 "국가균형발전과 지역균형 뉴딜을 선도할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전략을 15년간 지체되어 온 '동남권 신공항' 사업부터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문 대통령은 부산에서 열린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에 참석, 가덕도 공항 예정지를 어업지도선을 타고 시찰하며, 관련 보고를 받은 뒤 가덕신공항 건설을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가덕도에 신 관문 공항이 들어서면 세계로 뻗어가고, 세계에서 들어오는 24시간 하늘길이 열리게 된다"며 "하늘길과 바닷길, 육지길이 하나로 만나 명실상부한 세계적 물류 허브로 발돋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정치권도 함께 힘을 모으고 있다"며 "경제성은 물론 환경, 안전과 같은 기술적 문제도 면밀하게 점검하여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 제정을 추진하고 있다"고 했다.

 

그는 "묵은 숙원이 하루라도 빨리 이루어질 수 있도록 조속한 입법을 희망한다"면서 "정부도 특별법이 제정되는 대로 관련 절차를 최대한 신속히 진행하고, 필요한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 문 대통령이 25일 부산신항 다목적 부두에 있는 한국해양대 실습선 선상에서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 전략 보고’를 받은 뒤 연설을 하고 있다/부산시 (C) 배종태 기자

 

이어 "신공항의 파급효과를 극대화하고, 동남권 경제.생활공동체 구성을 뒷받침하기 위해 육.해.공의 교통.물류 인프라를 더욱 긴밀히 연결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광역도로망과 철도망 등 광역교통망 확충을 통해 부.울.경의 1시간 생활권 시대를 열겠다"면서 "부산신항과 함께 해상 물류의 중심이 될 진해 신항 건설도 예비타당성조사 등 관련 절차에 따라 차질없이 진행하겠다"고 밝혔다.

 

또 그는 "자동차.조선.석유화학.해운.항만에서 특히 강점을 지닌 동남권은 수소 경제를 선도할 충분한 잠재력을 가지고 있다"면서 "동남권의 미래 성장동력, 수소경제권 구축에도 힘쓰겠다. 동남권의 광역 인프라 사업들을 디지털 뉴딜과 그린 뉴딜, 탄소 중립의 정부 정책과 연계하여 지원할 것"이라고 했다.

 

이어 "동남권은 경제.생활.문화공동체 조성을 위해 행정공동체인 광역특별연합 구성을 추진하고 있다"며 "동남권을 시작으로 초광역 협력이 전국 곳곳으로 확산되길 기대하며, 앞으로도 지자체들이 서로 협력하여 행정구역의 경계를 뛰어넘는 창의적인 발전 계획을 수립한다면, 정부도 함께 맞춤형 지원 방안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가덕도 인근해상 선상에서 신공항 예정지를 둘러보며 관련 보고를 받고 “가덕신공항은 기재부부터 여러 부처가 협력해야겠지만, 국토교통부가 ‘역할 의지’를 가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업 방향이 바뀌어 국토부 실무진의 곤혹스러움이 있을 것이지만, 국토부가 의지를 갖지 못하면, 원활한 사업 진행이 쉽지 않을 수 있다"며 " 2030년 이전에 완공시키려면 속도가 필요하며, 국토부가 책임있는 자세를 가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가덕신공항 논의는 2002년 백수십 명이 사망한, 비극적인 김해공항 돗대산 민항기 추락 사고가 출발"이라며 "신공항 논의의 근본은 안전성에 있다. 더 나아가, 사업을 키워 동남권 지자체가 함께 이용할 수 있는 제2 관문공항의 필요성도 여전하다. 지방의 피폐함과 인천공항을 지방의 1,000만 명이 이용하는 불편함을 그대로 둘 수는 없다"고 했다.

 

또 "가덕신공항을 조기에 실현시키려면 국토부가 이에 대한 공감과 의지를 가져야 한다"면서 "물동량 면에서도 초정밀 사업이 발전할수록 항공물류의 중요성이 커진다. 항공물류의 역할이 키워질 필요가 있으며, 철도의 종착지인 부산에 관문공항을 갖추면 육.해.공이 연결되면서 세계적인 물류거점이 될 수 있다. 신공항은 국가균형발전을 한 단계 높이기 위해서도 꼭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부.울.경은, 경제 원팀으로 스마트 제조업, 스마트 물류, 스마트 시티, 수소경제와 같은 미래 산업의 메카가 될 것"이라며 "생활 원팀으로 교통.교육.재난관리.의료.물 문제 등 공동 과제에 함께 대응하고, 문화 원팀으로 2030 월드엑스포 유치, 관광벨트 조성에 함께하며 대한민국의 도약을 선도하게 될 것"이라고 했다.

 

그는 "동남권 메가시티 구축은 대한민국의 성공 전략"이라며 "현재 국토면적의 12%인 수도권에 전체 인구 절반 이상이 거주하고 있다. 지역 내 총생산도, 300인 이상 사업체 수도 모두 절반이 넘는다. 문화도, 교육도, 의료도 수도권에 집중되어 있으며, 지난 10년간 지역의 20대 청년 55만 명이 수도권에 모였고, R&D 투자의 70%가 집중되어 수도권과 지역의 격차가 더욱 커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

더불어 "수도권 집중은 지방만의 문제가 아니라, 수도권도 과밀로 주거, 교통, 환경, 일자리 등 어려움이 날로 커지고 있다"면서 "수도권 과밀은 심각한 저출산과 인구감소의 원인이 되고 있다. 국가균형발전은 우리 국민 모두의 삶의 질 향상과 지속 가능한 성장을 위해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급한 과제가 되었다"라고 역설했다.

 

▲ 문재인 대통령이 신공항 예상부지 해상 시찰을 하고 있다. (좌로부터 이낙연 대표, 이병진 부산시장권한대행, 김태년 원내대표, 김경수 경남지사) (C) 배종태 기자


그러면서 "동남권이 수도권과 경쟁하는 국가 발전의 양대 축으로 자리매김한다면 우리는 수도권 집중 추세를 반전시킬 수 있다'며 "동남권과 같은 초광역 협력 사례가 다른 권역으로 퍼져나간다면 우리가 꿈꾸던 다극화, 입체화된 국가균형발전 시대로 나아갈 수 있으며, 초광역 협력은 계속 진화하고 발전하는 지역균형 뉴딜의 새로운 비전이 될 것"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 마무리 발언에 앞서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은 "일부 언론에서 마치 국토부가 가덕신공항을 반대한 것처럼 비춰져 송구하다"며 "국토부의 분석보고서는 당초 발의된 가덕도 신공항 특별법안의 내용 중 사전타당성 조사의 필요성을 설명하기 위해 작성된 것이며, 현재는 국토교통위 심의 과정에서 사전타당성 조사 시행이 반영되는 등 관계기관 이견이 해소되었다. 내일 법안이 통과되면 가덕도 신공항 추진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국토부의 반대 입장 언론 보도에 대해 해명했다.

 

이번 행사에는 문 대통령을 비롯해 홍남기 경제부총리, 전해철 행안부 장관, 변창흠 국토부 장관, 문성혁 해수부 장관, 김사열 균형위 위원장 및 이낙연 대표, 김태년 원내대표 등 여권 지도부와 부.울.경 시도지사 등이 총출동 했다.

 

이병진 부산시장 권한대행, 송철호 울산시장, 김경수 경남지사는 부산 부전역, 가덕도 신공항 입지 부근, 부산신항 등을 순회하며, 국가불균형 해소와 침체된 지역 경제 활성화를 위한 ‘동남권 메가시티 전략’을 각각 발표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I will start with the'Southeastern New Airport' project that has been delayed for 15 years."

 

"If the new airport special law is enacted, the procedure will be proceeded as quickly as possible, and the necessary support will be spared."

-Reporter Bae Jong-tae

 

President Moon Jae-in visited Busan on the 25th and said, "We will start the'Southeastern New Airport' project, which has been delayed for 15 years, to lead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regionally balanced New Deal."

 

On that day, President Moon attended the'Southeastern Megacity Construction Strategy Report' held in Busan, inspected the planned area of ​​Gadeok Island Airport by using a fishing guidance boat, and promised to construct Gadeok New Airport after receiving the related report.

 

President Moon emphasized, "When the new gateway airport is built on Gadeokdo Island, it will expand to the world and open a 24-hour sky road coming from the world." did.

 

President Moon said, "Political power is also gathering power," and "Gadeokdo is also pursuing the enactment of a new airport special law by carefully examining technical issues such as environment and safety as well as economics."

 

He said, "I hope that legislation will be made as soon as possible so that long-lasting wishes can come true as soon as possible," he promised. "The government will also proceed with the relevant procedures as quickly as possible as soon as special laws are enacted, and will not spare any necessary support."

 

▲ President Moon is giving a speech at the “Report on Southeastern Megacity Construction Strategy” on board a training ship at the multipurpose pier of Busan New Port on the 25th./Busan City (C) Reporter Jong-Tae Bae

 

He said, "We will more closely connect the transportation and logistics infrastructure of land, sea, and air to maximize the ripple effect of the new airport and support the composition of the Southeastern economic and living community."

 

In addition, President Moon said, "By expanding the metropolitan transportation network such as the metropolitan road network and railroad network, we will open the era of a one-hour living zone in Bu, Ul, and Gyeonggi Province." I will proceed without a hitch according to the situation," he said.

 

In addition, he said, "The Southeast region, which is particularly strong in automobiles, shipbuilding, petrochemicals, shipping, and ports, has sufficient potential to lead the hydrogen economy." "We will support infrastructure projects in conjunction with the Digital New Deal, Green New Deal, and carbon-neutral government policies."

 

“The Southeastern region is promoting the formation of a special regional association, an administrative community in order to create an economic, living, and cultural community. We are looking forward to the spread of ultra-wide cooperation throughout the country, starting with the Southeast region, and local governments will continue to cooperate with each other in the future. If a creative development plan that transcends boundaries is established, the government will work out a customized support plan together," he promised.

 

President Moon looked around the new airport on board the coast near Gadeok Island and received a related report, stressing, "In Gaduk New Airport, various ministries should cooperate from the Ministry of Technology, but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should have a'will to play'."

 

"The business direction will change and the working-level staff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will be embarrassed, but i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does not have the will, smooth business progress may not be easy," he said. "Completing it before 2030 requires speed, and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responsible for "You have to have a posture," he said.

 

President Moon said, "The debate on the new airport in Gadeok is the departure of the tragic crash of the civilian aircraft in Gimhae Airport, which killed hundreds of dozens of people in 2002," and said, "The basis of the discussion on the new airport is safety. Furthermore, the business is raised and used by local governments in the Southeast region. The need for a second gateway airport that can be used is still there. It is impossible to leave the devastation of the local area and the inconvenience of using Incheon Airport by 10 million local people."

 

In addition, "To realize Gaduk New Airport earl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must have sympathy and willingness for this." Having a gateway airport in Busan, the destination of Korea, can become a world-class logistics hub by connecting land, sea, and air. A new airport is also necessary to raise the balance of national development to the next level.”

 

President Moon said, "With the Economic One Team, it will become a mecca of future industries such as smart manufacturing, smart logistics, smart city, and hydrogen economy." "We will take the lead in Korea's leap forward by responding to joint issues such as, and attracting the 2030 World Expo as a Culture One Team and creating a tourism belt."

 

“Building a mega city in the southeastern region is Korea's success strategy,” he said. “At present, more than half of the population resides in the metropolitan area, which is 12% of the land area. The total production in the region and the number of businesses with 300 or more employees are more than half. Culture, too, Education and medical care are also concentrated in the metropolitan area. Over the past 10 years, 550,000 young people in their twenties have gathered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70% of R&D investment is concentrated, increasing the gap between the metropolitan area and the area."

 

In addition, "the concentration of the metropolitan area is not only a local problem, but the overcrowding of the metropolitan area is causing difficulties such as housing, transportation, environment, and jobs," he said. "The overcrowding of the metropolitan area is a cause of serious low birthrate and population declin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s the cause of the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It has become an urgent task that cannot be postponed any longer for the improvement of the quality of life and sustainable growth for all of our people.”

 

▲ President Moon Jae-in is conducting a marine inspection of the expected site of the new airport. (From the left, CEO Nak-yeon Lee, Byeong-jin Lee, Representative of Busan Mayor, Tae-Neon Kim, Gyeongnam Governor Kim Gyeong-soo) (C) Reporter Jong-Tae Bae

 

"If the southeastern region is positioned as the two pillars of national development that competes with the metropolitan area, we can reverse the trend of concentration in the metropolitan area." "We can move forward to the era of balanced national development, and ultra-wide cooperation will be a new vision of the regionally balanced New Deal that continues to evolve and develop."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un Chang-heum said, "Some media appear as i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opposes Gadeok New Airport and regret it." Currently, disagreements with related agencies have been resolved, such as the implementation of a pre-feasibility study during the deliberation process of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The event was attended by President Moon, Deputy Prime Minister Hong Nam-ki, Minister of Public Administration and Security Jeon Hae-cheol, Minister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

 

Busan Mayor Lee Byung-jin, Mayor Song Chul-ho, Ulsan Mayor Kim Gyeong-su, toured Busan's Bujeon Station, Gadeokdo new airport location, and Busan New Port, respectively, and announced the'Southeastern Megacity Strategy' to resolve the national imbalance and revitalize the stagnant local economy. .

 

*View original article: Busan Break News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