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hoto News] 부시 한국에 오던 날

문정현 신부 나무위까지 올라가 시위

최영석 | 기사입력 2002/02/19 [23:39]
부시방한 반대 시위가 연일 계속되고 있음에도 부시는 결국 19일 한국을 방문했다.

부시 방한 당일인 19일 서울은 방한 반대 시위가 끊이지 않았다. 특히 부시 미국대통령이 도착하는 성남의 서울공항은 반대시위가 열렸는데 이때문인지 부시 미국 대통령은 별다른 환영행사 없이 헬기로 미군기지로 이동하였다.


경찰들이 시위대를 둘러싸자 문정현 신부가 나무위로 올라 '악의 축은 부시'라는 피켓을 들고 있다.

19일 오후1시 종로 가두에서 한국기독청년학생연합회에서 한 청년이 부시방한을 반대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부시 미국대통령이 도착하는 성남공항은 군/경의 삼엄한 경비가 있었다.


성남공항 집회에서 인도에서의 시위를 주장하는 시위대와 이를 저지하려는 경찰과 몸싸움이 1시간이 넘게 진행됐다.


성남공항 담 너머로 부시대통령의 전용기가 보이고 있다.


부시가 헬기를 타고 공항을 떠나자 분노한 시위대가 부시의 사진을 태우고 있다.

[이어진기사] [photo news] 광화문에서 미 상공회의소까지... 양키 고 홈!, 대자보 74호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