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다니엘, 152주 연속 아이돌차트 평점랭킹 최다득표..2위 임영웅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2/20 [10:25]

▲ 강다니엘-임영웅 <사진출처=커넥트엔터테인먼트, 롯데엔터테인먼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그룹 워너원 출신 가수 강다니엘이 2월 2주차 아이돌차트 평점랭킹에서 최다득표자에 올랐다.

 

19일 아이돌차트에 따르면, 지난 12일부터 18일까지 집계된 평점랭킹에서 강다니엘은 53만 835표를 얻어 152주 연속 최다득표를 기록했다.

 

강다니엘은 앞서 지난 16일 새 디지털싱글 ‘PARANOIA(파라노이아)’로 컴백, 49시간만에 뮤직비디오 1000만뷰를 달성하며 독보적인 인기를 증명했다.

 

이어 임영웅(48만 922표), 지민(방탄소년단, 6만 9289표), 이찬원(6만 7296표), 뷔(방탄소년단, 4만 2638표), 김호중(3만 6404표), 송가인(3만 106표), 영탁(2만 9656표), 정국(방탄소년단, 2만 103표), 진(방탄소년단, 1만 3173표) 순으로 집계됐다.

 

스타에 대한 실질적인 팬덤의 규모를 가늠할 수 있는 ‘좋아요’에서도 강다니엘은 가장 많은 6만 724개를 받았다.

 

이어 임영웅(5만 6854개), 이찬원(8354개), 김호중(8096개), 지민(6901개), 뷔(4450개), 영탁(4335개), 송가인(4270개), 정국(1986개), 진(1465개) 순으로 ‘좋아요’ 수를 기록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Kang Daniel, a singer from Wanna One, rose to the top vote in the idol chart rating ranking of the 2nd week of February.

 

According to the idol chart on the 19th, in the rating rankings compiled from the 12th to the 18th, Kang Daniel won 530,000,835 votes, the most for her 152 weeks in a row.

 

Kang Daniel proved her unrivaled popularity by making a comeback with her new digital single “PARANOIA” on the 16th of her past, achieving 10 million views of her music video in 49 hours.

 

Following this, Lim Young-woong (48,922 votes), Jimin (BTS, 62,288 votes), Lee Chan-won (62,296 votes), V (BTS, 42,638 votes), Kim Ho-jung (36,404 votes), Song Ga-in ( 30,106 votes), Youngtak (29,656 votes), Jungkook (BTS, 23,103 votes), and Jin (BTS, 13,173 votes).

 

Kang Daniel received the highest number of 61,724 in “Like”, which can measure the actual size of the fandom for stars.

 

Following this, Youngwoong Lim (56854), Chanwon Lee (8354), Hojung Kim (8096), Jimin (6901), V (4450), Youngtak (4335), Gain Song (4270), and Jungkook (1986) ), followed by Jin (1465) in order of'Lik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