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대식 의원, 사회복무요원 건강보험 지원 법안 대표발의

사회복무요원 건강보험료 전액 지원 필요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1/02/16 [15:42]

【브레이크뉴스 】이성현 기자=강대식 의원(국민의힘, 대구동구을)이 사회복무요원의 건강보험료를 전액 지원할 수 있도록 하는 병역법 일부 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법안 대표 발의에 나선 강대식 의원은 “현행 현역병의 경우 건강보험료가 미부과 되고 있으나 현역병과 마찬가지로 병역 이행자에 해당하는 사회복무요원의 경우 예산 문제 등의 이유로 건강보험료를 월 10만원의 제한적 지원을 받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회복무요원의 경우 현역 병사와 같이 겸직이 제한되기 때문에 봉급 이외에는 별도의 근로소득이 없어 병역의무 이행이 자칫 경제적 부담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을 설명했다.

 

▲ 강대식 국회의원

 

강 의원은 “지난해 국회 국방위원회 전문위원이 제출한 2021년도 병무청 예산안 검토보고서에 따르면 사회복무요원의 건강보험료를 전액 국가가 부담하더라도 현행 예산에서 13억 8,400만원 밖에 증액되지 않아 예산 부담은 비교적 크지 않다”면서 “국회 국방위원회 전문위원 역시 사회복무요원의 건강보험료를 전액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밝힌 바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병역의무 이행이 경제적 부담으로 이어지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며, 현역 병사들과 동일하게 병역의무 이행을 함에도 불구하고 건강보험료 지원에 차등을 주는 것은 형평성 차원에서도 맞지 않다”는 입장을 덧붙였다.

 

병역법 일부개정법률안은 강대식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이명수·유의동·임이자·김용판·박수영·정찬민·조수진·양금희·윤창현·홍석준 등 10명이 공동발의에 참여했다.

 

<아래는 구글번역기로 번역한 기사 전문이다.>

 

Rep. Kang Dae-sik (the power of the people, Daegu Dong-gu) has proposed a partial revised bill of the Military Service Act that allows full support for health insurance premiums for social service workers.

 

Rep. Kang Dae-sik, who proposed a representative motion of the bill, said, “In the case of active duty soldiers, health insurance premiums are not imposed, but social service workers who are eligible for military service, like active duty soldiers, receive limited support for health insurance premiums of 100,000 won per month due to budget issues. "I pointed out.

 

At the same time, he explained the situation in which the fulfillment of military service obligations is bound to lead to an economic burden because there is no separate earned income other than salary, because concurrent employment is limited like active duty soldiers.

 

Kang said, “According to the 2021 budget review report submitted by an expert member of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Defense Committee, the budget burden is relatively modest because even if the state pays the entire health insurance premium for social service personnel, only 1.38 billion won is increased from the current budget.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Defense Committee expert member also stated that it is necessary to fully support the health insurance premiums for social workers.”

 

He added, “It is impossible for the fulfillment of military service obligations to lead to an economic burden, and it is not appropriate for equity to provide a differential in health insurance premiums despite fulfilling military service obligations in the same manner as active duty soldiers.”

 

Representative of the revised bill of the Military Service Act was initiated by Rep. Kang Dae-sik, and 10 people including Lee Myung-soo, Yoo Eui-dong, Im Ja, Kim Yong-pan, Park Soo-young, Jeong Chan-min, Jo Su-jin, Yang Geum-hee, Yoon Chang-hyun, and Hong Seok-jun participated in the joint initiativ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