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지소유권 2/3로 공공주택 사업주도에 위헌 쟁점

김종찬 정치경제기자 | 기사입력 2021/02/04 [11:44]

▲ 변창흠 국토교통부 장관 .(사진=청와대 제공)     ©뉴시스

토지소유권의 1년내 2/3 동의로 정부가 공공주도 주택사업을 정책으로 발표해 지주권 제한 강화에 따른 위헌이 쟁점이 됐다.

 

정부는 '공공주도 3080+ ' 대도시권 주택공급 정책으로 “1년 이내 토지주 등 3분의 2 동의로 사업확정4일 밝혔다.

 

변창흠 국토장관이 주도하는 공공주택 공급확대 정책의 핵심인 토지 소유권 제한이 규제 철폐의 우선 순위이지만, 정부주도의 서울 32만여 가구 공급되는 물량의 70~80% 가량을 매매가능 분양형 아파트로 공급하면서 제한된 토지 소유권과 충돌이 예상된다.

 

정부는 이날 "규제 획기적으로 풀고, 공공주도로 절차 대폭 간소화해 개발이익은 토지주와 공공이 공유 형태로 진행할 계획"이라 밝혀, 정부주도에서 토지 소유권 제한 강화가 핵심이 됐다.

 

 

기존 고가 아파트가 대단위 단지로 확장된 토지 소유권의 높은 가치에 의존해 가격이 지속 상승되면서 재건축에 대기업의 브랜드 가치가 겹치자 정부가 대단위 단지 토지에 추가 아파트토지 소유권 제한 정책으로 아파트 자산가격이 초고가 상승을 이어갔고, 정부의 토지 소유권 제한이 더 가중되는 ‘2.4 부동산 정책이 고가 아파트의 가격 추가 상승을 초래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이날 관계기관 합동으로 '공공주도 3080+ ' 대도시권 주택공급 정책으로 2025년까지 서울 32만 가구, 수도권 616000가구, 지방 5대 광역시 22만 가구 등 총 836000가구가 신규 공급으로 서울에 분당신도시의 3, 강남3구 아파트 총가구 규모 공공주도 주택 초과공급을 밝혔다.

 

변 국토장관은 전날 국회 국토교통위에서 이날 발표 정책을 앞서 밝혔다.

 

발표된 정책은 서울에 공공주도 재개발·재건축 등 정비사업(93천가구) 역세권 개발(78천가구) 소규모 정비사업(62천가구)3년내 공급하고, 비주택 리모델링(18천가구) 신축매입(25천가구)를 추가하느 정부의 공공개발로 용도지역 변경과 용적률 완화(최대 700%)를 통해 개발이익을 토지주 추가수익, 세입자 지원, 사회적 약자용 공공임대, 공공자가주택 등에 활용한다는 내역이다.

 

헌법재판소는 지난해 112672로 재건축조합 부동의의 단독주택 소유자 토지 강제수용 매도청구권 조항에 유지결정에서 위헌 소수의견으로 "(주택재건축사업은) 토지 등 소유자의 의사에 반해 소유권의 강제취득을 인정할 만한 공익의 우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주택의 강제수용 허용 도시정비법 조항이 '위헌'이라고 이석태 김기영 재판관이 밝혔다.

 

해당 조항에 유남석 소장과 이선애 이은애 이종석 이영진 문형배 이미선 재판관은 "해당 조항은 노후불량주택을 재건축해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주거생활의 질을 높인다는 공공복지 및 공공필요를 실현하기 위한 것"이라는 헌재 선례를 유지하며 "선례 변경 이유가 없다"고 판단했다. kimjc00@hanmail.net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2/3 of the land ownership rights are unconstitutional in leading public housing projects

 

With the agreement of two-thirds of the land ownership rights within a year, the government announced a public-led housing project as a policy, and the unconstitutionality arising from the strengthening restrictions on the rights of landlords became an issue.

 

The government announced on the 4th that “the project was confirmed with two-thirds consent of land owners within one year” as a “public-led 3080+” metropolitan area housing supply policy.

 

Land ownership restrictions, the core of the policy to expand the supply of public housing, led by the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s a priority for deregulation, but 70-80% of the supply of 320,000 households in Seoul led by the government was supplied as saleable apartments. Limited land ownership and conflicts are expected.

 

The government announced on the day that "the government plans to reinforce the restrictions on ownership of land under the leadership of the government by resolving the regulations and drastically simplifying the procedure for public development, so that the development profit will be shared by the land owner and the public."

 

As the price of existing high-priced apartments continued to rise, depending on the high value of land ownership, which was extended to a large-scale complex, the brand value of large corporations overlapped with the reconstruction, and the government's policy to restrict the ownership of additional apartment land on the land of large-scale complexes led to an increase in apartment asset prices. It continued, and the '2.4 real estate policy', where the government's restrictions on land ownership are further increased, is expected to lead to an additional increase in the price of high-priced apartments.

 

On this day, the government jointly agreed with relevant agencies to supply a total of 836,000 households, including 320,000 households in Seoul, 616,000 households in the metropolitan area, and 220,000 households in the five metropolitan cities by 2025 through the'Public-led 3080+' metropolitan area housing supply policy. In addition, it revealed that there is an excess supply of public-led housing, which is three times the size of the apartments in Gangnam District 3, which is three times the size of Bunnu City.

 

Minister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Byeon announced the policy announced on the day before the National Assembly's National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Committee the day before.

 

The announced policy is to supply Seoul with public-led redevelopment and reconstruction maintenance projects (93,000 households), station area development (78,000 households), and small-scale maintenance projects (62,000 households) within 3 years, and non-housing remodeling ( 18,000 households) New construction purchases (25,000 households) were added to the government's public development, resulting in development gains through landlord additional income, tenant support, and public development for the socially underprivileged through the change of use area and reduction of floor area ratio (up to 700%). It is a breakdown that is used for rental and public housing.

 

On November 26, last year, the Constitutional Court decided to'maintain' to the provision of the right to claim the sale of land for the reconstruction association on the 7-2. It is difficult to admit the superiority of the public interest to recognize the compulsory acquisition of ownership," said Judge Lee Seok-tae, Kim Ki-young, that the provisions of the Urban Improvement Act allowing for forced acceptance of houses were'unconstitutional.


Regarding the provisions, Director Yoo Nam-seok and Lee Eun-ae Lee Jong-seok Lee Young-jin, Moon Hyung-bae and Lee Mi-seon, Judge Lee Young-jin, said, "This provision is to realize the public welfare and public needs of improving the urban environment and improving the quality of living by reconstructing deteriorated houses And decided that there is no reason to change the preceden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