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난임․산후우울증’ 상담하세요

‘전남권역 난임‧우울증 상담센터’ 온라인 상담서비스 지원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1/01/29 [13:30]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라남도가 올해부터 난임부부와 임산부의 난임 및 산전·후 우울증 치료를 위한 온라인 무료 상담서비스를 지원하고 인구 늘리기에 나섰다.

 

전남도에 따르면 육아나 코로나19 확산 등 사유로 대면 상담을 받지 못한 사례를 줄이고, 도민들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 지원이 절실한 실정이다.

 

전남도는 순천 현대여성아동병원에 위탁·운영 중인 ‘전남권역 난임·우울증 상담센터’의 상담서비스를 기존 대면 상담뿐만 아니라 올해 누리집을 통한 온라인과 화상, 전화 등 비대면 상담을 추가해 지원을 강화했다.

 

이 상담센터에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간호사, 임상심리사가 상주해 난임부부 및 임산부의 정서적 안정을 위한 전문 심리상담을 무료로 제공하며, 자조모임과 정신건강 프로그램도 운영한다.

 

대면상담 시간은 평일 오전 9시부터 오후 5시까지, 전화와 함께 누리집을 통한 온라인 상담도 가능하다.

 

지난 2018년 12월 문을 연 이후 그동안 총 1천 877명이 8천 589건의 상담을 받았으며, 이중 145명(7.7%)이 우울증 고위험군으로 분류돼 지속적으로 서비스를 지원받고 있다.

 

상담을 받은 한 난임부부는 “난임시술이 육체적·정신적으로 몹시 힘들어 시험관시술을 포기하려 했으나 센터를 통한 지속적인 상담으로 용기를 낼 수 있었다”며 “심리상담을 통해 힘든 마음을 털어놓아 정서적으로 큰 힘이 됐다”고 말했다.

 

윤연화 전남도 인구청년정책관은 “심각한 저출생 위기를 겪고 있는 우리나라에서 난임부부와 임산부를 지원하는 것은 배려가 아닌 공동체의 의무다”며 “수요자 맞춤형 난임․임신․출산정책을 확대‧발굴해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전남을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한편, 전남도는 올해부터 난임부부의 임신 성공률을 높이기 위해 전남형 난임부부 시술비를 지원(회당 20~150만원, 연 2회)하고, 한방 난임치료 지원사업 대상을 남성까지 확대해 시행 중이다.

 

또 저출생 극복 및 출생 친화 분위기 조성을 위해 만49세 이하 청년부부 결혼축하금(200만 원)과 셋째아 이상 다둥이가정 육아용품 구입비(50만 원) 지원 등을 신규사업으로 추진하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Jeonnam-do, consult with “fertility/postpartum depression

Online counseling service support for ‘Chonnam Infertility/Depression Consultation Center’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oo Lee = From this year, Jeollanam-do has started to increase the population by providing free online counseling services for infertility and prenatal depression treatment for infertile couples and pregnant women.

 

According to Jeollanam-do, there is a desperate need for support to reduce the number of cases where face-to-face counseling was not received due to reasons such as child-rearing or the spread of Corona 19, and to increase accessibility for residents.

 

Jeonnam-do has reinforced support for the counseling service of the “Jeonnam Infertility and Depression Counseling Center,” which is commissioned and operated by the Hyundai Women's Children's Hospital in Suncheon, not only through the existing face-to-face counseling, but also by adding non-face-to-face counseling such as online, video, and phone through the website this year.

 

Mental health specialists, nurses, and clinical psychologists reside in this counseling center to provide free professional psychological counseling for emotional stability of infertile couples and pregnant women, as well as self-help groups and mental health programs.

 

Face-to-face counseling hours are from 9 am to 5 pm on weekdays, and online counseling is available through the website along with phone calls.

 

Since its opening in December 2018, a total of 1,877 people have received 8,589 consultations, of which 145 (7.7%) have been classified as high-risk groups for depression and are receiving continuous service support.

 

One infertile couple who received counseling said, “I tried to give up the in vitro treatment because the infertility treatment was very physically and mentally difficult, but through constant counseling through the center, I was able to give up courage.” It’s been my strength.”

 

Yun Yeon-hwa, director of Population and Youth Policy in Jeonnam Province, said, “It is the duty of the community to support infertile couples and pregnant women in Korea, which is suffering from a serious low birth rate.” “Expanding and discovering customized fertility, pregnancy, and childbirth policies for consumers I will make a good Jeonnam.”

 

On the other hand, Jeonnam-do has supported Jeonnam-type infertility treatment costs (200,000 to 1.5 million won per session, twice a year) to increase the pregnancy success rate of infertile couples from this year, and is expanding the target of the oriental infertility treatment support project to men.

 

In addition, in order to overcome low birth rates and create a birth-friendly atmosphere, support for marriage congratulations for young couples under the age of 49 (2 million won) and the purchase cost of childcare products (500,000 won) for multi-family families with a third child or older are being promoted as new project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