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경찰청 '고액 아르바이트' 주의보 발령

보이스피싱 현금수거책 모집 수법… '구속' 증가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21/01/29 [09:57]

 

 

 

▲  전북경찰청이 지난 한 해 동안 보이스피싱 사범을 검거한 인원은 전년 대비 34.2% 감소한 반면, 대포통장 수급 부족으로 '송금ㆍ환전ㆍ수금대행' 등의 고액 아르바이트 구인ㆍ구직 광고로 유인한 대면편취형 사례가 급증하면서 구속자 비율은 오히려 30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화금융사기 발생 및 검거 현황)          / 도표제공 = 전북경찰청                                                                                                                                                          © 김현종 기자

 

▲  보이스피싱 사범이 피해금을 가로챈 사례를 유형별로 분석하면 ▲ 계좌이체형 314건(50.6%) ▲ 대면편취형 236건(38%) ▲ 현금 외 상품권 등 이용형 56건(9.0%) 순으로 나타났다.                                                      © 김현종 기자

 

 

 

 

 

 

전북경찰청이 "'송금ㆍ환전ㆍ수금대행' 등의 고액 아르바이트 구인ㆍ구직 광고는 보이스피싱 범죄수익 인출과 연관됐을 가능성이 높은 만큼, 절대 응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29일 전북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한해 보이스피싱 사범 검거인원은 1,039명으로 전년(1,580명) 대비 34.2% 감소한 반면, 구속자 비율은 오히려 300%(2019년 25명→2020년 1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구속자 비율이 폭발적으로 증가한 것은 대포통장 수급 부족으로 대면편취형 보이스피싱이 급증했기 때문으로 분석됐다.

 

특히, 보이스피싱 범죄단은 구인ㆍ구직 사이트 등에 '단기 고수익 알바' 등의 모집광고 글을 게시하는 방법으로 조직원을 모집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현금수거책을 모집하는 주요 수법을 살펴보면 ▲ 해외 구매대행업체 ▲ 환전업체 ▲ 대부업체 등으로 위장해 현금수거 또는 송금 대가로 고액의 대가를 지급한다는 광고 글을 온라인 커뮤니티ㆍ구인구직사이트 등에 게시하고 있는 것으로 경찰 조사결과 밝혀졌다.

 

경찰은 "보이스피싱 사기범은 이 같은 광고를 보고 연락 한 구직자들에게 만날 사람의 인적사항도 가르쳐주지 않고 '어디에 가서 어떻게 생긴 사람을 만나나 현금을 수거해 특정 계좌로 송금하라ㆍ또 다른 현금 수거책에게 전달하라'고 지시한다"고 설명했다.

 

구직자들은 보이스피싱 범행에 가담한다는 사실을 알았거나 충분히 의심되는 데도 불구하고 고액 알바의 유혹을 이기지 못해 형사 처벌을 받는 사례가가 늘어났기 때문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 27일 인터넷 구인ㆍ구직사이트를 검색하다 하루 일당 10만원+α를 벌수 있다는 글을 보고 6명에게 현금 6,282만원을 전달받아 보이스피싱 조직에 송금한 현금 수거책이 붙잡혔다.

 

지난해 보이스피싱 사범이 피해금을 가로챈 사례를 유형별로 분석하면 ▲ 계좌이체형 314건(50.6%) ▲ 대면편취형 236건(38%) ▲ 현금 외 상품권 등 이용형 56건(9.0%) 순으로 나타났으며 여전히 계좌이체를 이용한 수법이 많이 사용되고 있다.

 

그러나, 전년도 대비 계좌이체 비중은 급감(95.5%→50.6%)한 반면 현금수거책 등을 이용한 대면편취 비중은 오히려 급증(2.4%→38%)한 것으로 집계됐다.

 

이 같은 피해를 입지 않으려면 업무내용에 비해 지나치게 많은 대가 지급을 약속하는 아르바이트의 경우 보이스피싱을 반드시 의심해야 한다.

 

전북경찰청 남기재(총경) 수사과장은 "보이스피싱 조직에서 단순하게 현금 수거를 담당한 역할을 했더라도 엄중한 처벌을 피할 수 없는 만큼, 인터넷 구직사이트 및 생활정보지 등을 통해 구직을 하는 경우, 해당 업체가 정상업체가 맞는지 직접 방문하는 등 꼼꼼히 확인해야 한다"며 "만일, 보이스피싱이 의심될 경우 즉시 경찰에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Jeonbuk Police Agency issued a 'high-cost part-time job' advisory

Voice phishing cash collection method recruitment method… Increased 'restraint'

 

Reporter Kim Hyun-jong

 

The Jeonbuk Police Agency warned, "As there is a high possibility that high-priced part-time job offers and job search advertisements such as'remittance, currency exchange, and collection agency' are related to the withdrawal of voice phishing criminal proceeds, you should never respond."

 

According to the Jeonbuk Police Agency on the 29th, the number of arrested voice phishing teachers last year was 1,039, down 34.2% from the previous year (1,580), while the rate of arrests increased by 300% (25 in 2019 → 100 in 2020).

 

The explosive increase in the rate of arrests was analyzed because face-to-face fraudulent voice phishing surged due to a shortage of supply and demand for cannon accounts.

 

In particular, it is known that the voice phishing criminal group recruits gang members by posting recruitment advertisements such as'short-term, high-profit Alba' on job search and job sites.

 

Looking at the main methods of recruiting cash collection books, we are posting advertisements on online communities and job sites that pretend to be overseas purchasing agencies ▲ currency exchange companies ▲ lenders and pay a high price in exchange for cash collection or remittance. It was revealed as a result of a police investigation.

 

The police said, "The voice phishing scammer did not teach the job seekers who contacted the job seekers after seeing such advertisements, and said,'Where do you go and meet someone you look like? Collect cash and send it to a specific account. I instruct you to pass it on."

 

This is because job-seekers are increasingly faced with criminal penalties for failing to overcome the temptation of expensive Alba, even though they have known or are fully suspicious of participating in voice phishing crimes.

 

In fact, on the 27th, when searching for a job site on the Internet, he saw an article saying that he could earn 100,000 won + α per day, and received 6,282 million won in cash from six people, and the cash collection book that was sent to the voice phishing organization was caught.

 

When analyzing the cases in which a voice phishing master's damages were measured last year by type, ▲ account transfer type 314 cases (50.6%) ▲ face-to-face abuse type 236 cases (38%) ▲ use type such as gift certificates other than cash (9.0%) in the order of 56 cases (9.0%). And still a lot of methods using account transfer are used.

 

However, compared to the previous year, the proportion of account transfers decreased sharply (95.5% → 50.6%), whereas the proportion of face-to-face deflections using cash collection books increased sharply (2.4% → 38%).

 

In order to avoid such damage, voice phishing must be suspicious of part-time jobs that promise to pay too much for their work.

 

Jeonbuk Police Agency Investigation Division Chief Nam Ki-jae (Chief Officer) said, "Even if you played a simple role in collecting cash in a voice phishing organization, severe punishment cannot be avoided. He said, "If you suspect voice phishing, you should immediately report it to the police."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북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