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민국에 허경영 대표를 극렬 지지하는 허파(許派)가 생겨나고 있다!

국가혁명당 ‘삼성 살리기 상속세 폐지 범국민 서명운동’ 전개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1/21 [17:47]

▲ 국가혁명당 허경영 대표.  ©브레이크뉴스

이 세상에 존재하지 않았던 특이한 아이디어가 세상의 흐름을 바꾸는 경우가 허다하다 정치에서도 마찬가지이다. 필자가 보기엔, 한국 정치계에서 허경영(許京寧국가혁명당 대표는 아이디어를  많이 가진 정치인이다. 그는 미처, 남이 생각하지 않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찾아내 정치권에 투하(投下)해 왔다.

 

코로나19 상황에서 국가에서 지원해주는 지원금 제도도 허경영의 아이디어였다. 국가가 국민에게 배당금을 주자는 의미에서 당 이름을 배당금 당(黨)이라도 했다. 허경영은 인구가 줄기 때문에 신혼 부부들에게 국가에서 결혼자금을 주자고 제안 했었다.

 

허경영 국가혁명당 대표가 정치권에 내놓은 새로운, 파격적인 아이디어는 많고도 많다. 그 아이디어가 쇼킹해 쉽게 받아들이기가 어려운 점은 인정한다. 그래도 그 아이디서는 지금도 살아서 움직이고 있다. 허경영 대표가 이끄는 국가혁명당은 2019년 8월15일 창당됐다. 창당 후 8개월 만인 지난 2020년 4.13 21대 총선 때, 국가혁명당은 지역구 235개 지역구에 후보를 출마시켰다. 의석은 한 석도 얻지 못 했으나 총 득표수는 200,657표에 달했다, 이 선거에서 정치자금법 26조에 의해 '여성추천보조금' 8억 4천만원을 받은 유일한 정당이기도 하다, 전국 253개 지역구의 30%인 76명의 여성후보를 공천한 바 있다. 이 역시 새로운 아이디어 였다.

 

그런데 참신하나 다소 충격적인 정치적 아이디어를 내오던 허경영 대표가 오래 전부터 상속세 폐지 주장해오더니 최근에는 삼성그룹의 상속세 폐지까지 언급, 그의 주장이 파격적임을 보여 줬다. 삼성그룹 이건희 회장이 사망한 이후 삼성그룹은 상속세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태. 이런 묘한 분위기 속에서 허경영 대표가 뛰어들었다. 

 

국가혁명당은 지난 2020년 11월부터 전국 시·도당을 중심으로 ‘삼성 살리기 상속세 폐지 범국민 서명운동’을 전개해 온 것. 국가혁명당 측은 이 운동에 대해 “고 이건희 삼성그룹 전 회장의 주식 상속세가 11조 원대를 넘어서는 등 대한민국의 과도한 높은 세율은 결국 기업 생존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현실을 국민과 함께 공유하기 위해서”라면서 “가혹한 상속세는 경영권 승계가 아닌 사모펀드 및 투자전문 업체에 경영권을 매각하는 방법으로 변질되고 있는가 하면, 해외 이전의 사례 등이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으로 삼성 사태를 기점으로 상속세 폐지 범국민 서명운동에 나섰다”고 밝혔다.

 

이 당은 1월 20일자 보도 자료에서 “상속세 폭탄은 기업 발전과 경제에 도움을 주지 못하는 결과를 초래하고 있는 반면, 북유럽 국가 등 국제적 추세는 상속세를 폐지하거나 세율을 낮추면서 ‘리쇼어링(Reshoring)’ 정책이나 ‘산업입지 Standort 정책(독일)으로 해외로 나간 자국 기업들을 다시 불러들이고 있다”고 설명하면서 “징벌적 성격의 상속세는 경영권 승계의 불확실성은 물론이고 기업가 정신을 악화시키는 등 정상적 경영권 유지를 어렵게 하는 중요한 요인이 되고 있다”면서 “따라서 기업승계가 단순한 부의 대물림이 아니라, 기업의 존속 및 일자리 유지를 통해 국가 경제성장에 기여할 수 있는 수단이 될 수 있도록 정치권에서 진지한 고민이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 허경영 대표(왼쪽)와 인터뷰를 갖고 있는 문일석 발행인(오른쪽).     ©브레이크뉴스

 

허경영 대표는 최근에 또 다른 공약을 내놨다. 서울시장 예비후보로 등록하고 “▲팔당댐 취수원을 북한강 수계의 청평댐으로 이전 하겠다 ▲주택 보유세를 폐지 하겠다 ▲결혼부를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국가혁명당은 1월20일자 보도자료에서 “허경영 대표는 1월 20일 서울시장 후보로서 수도권 특급수 제공 등, 5대 주요정책을 발표했다”고 알렸다. 허경영 대표는 이날 팔당댐 취수원을 북한강 수계의 청평댐으로 이전, 주택보유세 폐지, 결혼부 신설 등을 공약한 것. 서울시민이 마시는 수돗물 취수원이 팔당댐인데, 상류 댐인 청평댐으로 옮기자는 안(案)이었다. 남이 생각하지 않은 공약을 지속적으로 내놓고 있는 셈이다. 

 

젊은이들의 눈에 띄는 것은 연애수당-결혼수당의 지급. 그는 “인구감소가 국가존망의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면서 “통일부와 여성부를 없애는 대신, 결혼부를 신설하여 결혼을 국가가 지원하겠다. 미혼자들에게는 매월 20만원의 연애수당을 주는 연애 공영제를 실시하며, 결혼 시 결혼수당 1억원을 지원하고, 주택자금 2억원도 무이자로 지원하는 결혼 공영제를 실시 하겠다”고 선언했다. 

 

이 처럼, 허경영 대표의 정치적 아이디어는 신선新鮮)하다. '삼성 상속세 폐지운동'도 그런 류의 하나이다. 다만, 포퓰리즘(대중인기 영합) 성격이어서 그 실현이 더딜 수는 있을 것이다. 그럼에도 허경영을 지지하는 극렬 시민들이 나날이 늘어나기 시작했다. 필자는 이런 현상을 대한민국에 허경영 파(許派)가 확실하게 생겨나고 있는 것으로 풀이한다. 사람 개개인에게는 숨을 쉬는 허파가 있다. 허파가 건강해야 건강하다. 허경영 대표의 쇼킹한 정책을 지지하는 시민은 허파(許派)다. 이름만 다른 허파다. “재산세를 폐지하고 자동차 보유세를 폐지해서 생활에 부담을 적게 하겠다.  자기 돈 주고 마치 월세 집에 사는 것과 같은 주택 보유세는 폐지해야만 한다<허경영 공약>.” 극렬 허파들이 아주 좋아할 공약이다.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The lungs that strongly support CEO Heo Kyung-young are emerging in Korea!

National Revolutionary Party's “People's Signature Movement to Abolish the Inheritance Tax to Save Samsung”

-Moon Il-suk Publisher

 

In many cases, unusual ideas that did not exist in the world change the flow of the world, and the same is true in politics. In my opinion, in Korean politics, the president of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Heo Kyung-young is a politician with many ideas. He has found new ideas that others do not think of and dropped them into the political world.

 

In the situation of Corona 19, the government-supported subsidy system was also an idea of ​​Huh Gyeong-ju. In the sense that the state gives dividends to the people, the name of the party was called the dividend party (黨). Heo Kyung-young suggested that the newlyweds give marriage funds to the newlyweds because the population was short.

 

There are many and many new ideas that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CEO Huh Gyeong-yeong brought up to the politics. I admit that the idea is shocking and difficult to accept. Still, that idea is still alive and moving.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led by CEO Huh Kyung-young, was founded on August 15, 2019. In the 21st general election on April 13, 2020, eight months after its founding,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that it ran candidates for 235 regional districts. Even though not a single seat was obtained, the total number of votes reached 200,657. In this election, it is the only political party to receive 840 million won in the ``Women Recommendation Subsidy'' under Article 26 of the Political Fund Act. 76 people, 30% of 253 districts nationwide She has nominated a female candidate. This was also a new idea.

 

However, CEO Huh Kyung-young, who came up with a novel but somewhat shocking political idea, has long insisted on the abolition of the inheritance tax, and recently mentioned the abolition of the Samsung Group's inheritance tax, showing that his argument is unconventional. Since the death of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 the Samsung Group has been struggling with inheritance tax issues. In this strange atmosphere, CEO Huh Kyung-young jumped in.

 

Since November 2020,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has been conducting the “People's Signature Movement to Abolish the Inheritance Tax to Save Samsung” centering on cities and provinces across the country. Regarding the movement,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said, “To share with the public the reality that the excessive high tax rate in Korea, such as the late Samsung Group chairman Lee Kun-hee's stock inheritance tax exceeding 11 trillion won, is eventually threatening the survival of the company.” Inheritance tax is changing by selling management rights to private equity funds and investment companies rather than succession of management rights. As a countermeasure against this problem, cases of overseas relocation are increasing. Said. In a press release on January 20, the party said, “While the bombing of the inheritance tax is not contributing to the development of business and the economy, international trends such as Nordic countries abolished the inheritance tax or lowered the tax rate, leading to'Reshoring. )'policy or'industrial location standort policy (Germany) is bringing back domestic companies that went abroad," and explained, "The punitive inheritance tax not only deteriorates the uncertainty of succession of management rights, but also deteriorates entrepreneurship. "Therefore, serious consideration is urgently needed in politics so that corporate succession is not a simple inheritance of wealth, but a means to contribute to the national economic growth through the survival of companies and job maintenance." Emphasized.

 

CEO Huh Kyung-young recently made another pledge. He registered as a preliminary candidate for the mayor of Seoul and pledged to “▲ relocate the Paldang Dam intake to Cheongpyeong Dam in the Bukhangang River ▲ to abolish the housing ownership tax ▲ to establish a new marriage department”.

 

The National Revolutionary Party announced in a press release on Jan. 20, “CEO Heo Kyung-yeong, as a candidate for the Mayor of Seoul, announced five major policies, including providing limited express water for the metropolitan area.” CEO Huh Kyung-young pledged to relocate the Paldang Dam water intake to Cheongpyeong Dam in the Bukhan River water system, abolish the home ownership tax, and establish a new marriage department. The tap water intake source that Seoul citizens drink is Paldang Dam, but it was a plan to move to the upstream dam, Cheongpyeong Dam. It means that they are constantly making promises that others have not thought of.

 

What stands out among young people is the payment of love allowance-marriage allowance. He said, “Population decline is emerging as a problem of national existence,” he said. “Instead of eliminating the Ministry of Unification and Women's Department, the government will support marriage by establishing a marriage department. "We will implement a public marriage system that gives unmarried people a love allowance of 200,000 won per month. We will provide a marriage allowance of 100 million won when getting married, and an interest-free marriage system will also be implemented."

 

As such, CEO Huh Kyung-young's political ideas are fresh. The'Samsung Inheritance Tax Abolition Movement' is one such kind. However, since it is a populist character, its realization may be slow. Nevertheless, the number of enthusiastic citizens who supported Heo Gyeong-sang began to increase day by day. I interpret this phenomenon as the fact that the Heo Gyeong-gyeong wave is clearly occurring in Korea. Each person has a lung that breathes. Healthy lungs are healthy. The citizen who supports the shocking policy of CEO Gyeonggi Heo is the lung. It's a lung with a different name. “We will abolish the property tax and the automobile ownership tax to reduce the burden on our lives. The housing ownership tax, which is like paying one's own money and living in a rented house, should be abolished. It is a promise that extreme lungs will love.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평화 21/01/27 [12:20] 수정 삭제  
  자꾸 믿음이 가게 되네요 ㅎ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