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쯔양, 먹방 유튜버 남다른 고충..“먹고 뱉는다 의심 받기도”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21 [12:51]

▲ MBC ‘라디오스타’ 쯔양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대환장 입담과 소름 돋는 무대로 안방에 꿀잼 폭격을 안겼다. ‘라디오스타’는 동시간대 시청률, 2049 시청률 1위를 기록했다.

 

지난 20일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기획 안수영 / 연출 강성아)는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과 함께한 ‘다 홀로 집에’ 특집으로 꾸며졌다.

 

21일 시청률 조사 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전날 방송된 ‘라디오스타’는 6.3%로 시청률 동시간대 1위(수도권 기준)를 기록했다. 또 광고 관계자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역시 1위를 차지하며 저력을 과시했다.

 

시간 사냥꾼 4인이 모인 ‘다 홀로 집에’ 특집은 이봉원, 여에스더, 테이, 쯔양의 거침없는 솔직 토크와 게스트 각자의 매력이 돋보인 케미가 맛깔나게 어우러지며 찐 웃음과 재미를 함께 안겼다. 스페셜 MC 지상렬은 기상천외 어휘력이 빛나는 마성의 입담과 함께 김구라와 찐친케미 포텐을 터트리며 빈틈없는 재미를 선사했다.

 

‘짬뽕집 사장님’으로 변신한 이봉원은 최근 부캐 ‘봉재형’으로 음악가의 삶을 넘보는 근황을 공개했다. 이봉원은 ‘놀면 뭐하니?’에서 부캐 ‘정봉원’으로 분했던 정재형을 패러디한 ‘봉재형’으로 깜짝 변신해 ‘순정 마초’를 부르는 영상으로 화제를 모았던 터. 이봉원은 “그 영상을 유재석, 김태호 PD에게 보냈더니 ‘너무 비슷하고 퀄리티가 좋다’고 하더라”며 정재형과 봉재형의 듀엣 무대 성사 가능성에 대한 기대감을 자아냈다.

 

또 이봉원은 부캐 봉재형으로 변신해 ‘순정 마초’ 무대를 꾸몄다. 정재형의 디테일한 표정과 음색, 습관을 완벽하게 묘사해 ‘소름’과 ‘웃음’을 함께 부르는 역대급 싱크로율 무대를 완성했다. “짬뽕”을 절규하듯 외치는 봉재형의 모습은 ‘레전드 짤’의 탄생을 예고했다.

 

‘닥터테이너’ 여에스더는 드라마 ‘사랑과 전쟁’을 소환한 듯한 이봉원과의 뜻밖의 케미와 티키타카로 재미를 안겼다. 이봉원 아내 박미선의 입장에 빙의한 여에스더는 이봉원에 잔소리 폭격에 나서는가 하면 새 사업 아이템을 언급하는 그를 말리는 등 이봉원과 대환장 케미를 펼치며 ‘저세상 텐션’ 입담을 과시했다.

 

이봉원과 홍혜걸을 같이 저격하는 폭로전을 펼치다가도 “아무래도 사업을 하니까 악성 댓글이 많이 달리는데 남편이 제일 먼저 ‘여에스더 그런 사람 아니다’라고 일일이 댓글을 단다”고 털어놔 든든한 남편 사랑에 감동받았던 사연을 공개, 부부 금실을 과시했다.

 

햄버거 가게를 운영 중인 ‘감성 발라더’ 테이는 “요즘 어린 친구들은 제가 가수 테이라는 것을 모르더라. 햄버거 아저씨로만 알고 있다. 또한 사진 찍어 달라고 해서 가면 진짜 사진기만 주는 경우도 있다”고 웃픈 굴욕담을 공개하는가 하면 소름 돋는 연기로 존재감을 뽐냈다.

 

테이는 “연기 시작한 지 10년이 됐다”며 드라마 ‘사랑은 아무나 하나’에 함께 출연했던 연기 고수 선배들이 당시 열정만 앞섰던 자신의 연기 선생님이 돼 주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즉석에서 지역별 특성을 담아낸 살인마 연기를 선보여 MC들의 심장을 쫄깃하게 했다.

 

구독자 수 300만의 먹방 유튜버 쯔양은 상상 초월 먹방 클래스와 솔직 입담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햄버거는 20개, 곱창은 16m, 초밥 240개, 방어는 10kg을 먹는다고 밝혀 “그 정도면 고래가 먹는 거 아니냐”는 김국진의 현실 부정 찐 리액션을 부른 쯔양은 “몸무게는 평균 48~50kg이 나간다”고 털어놔 더블 충격을 안겼다.

 

또 쯔양은 “화장실을 자주 가는 편인데 먹고 토한다거나 먹고 뱉는다는 의심을 받기도 했다. 그래서 화장실 갈 때도 오해가 없도록 휴대폰을 들고 간다”며 먹방 유튜버의 남다른 고충 역시 솔직하게 고백했다.

 

다음 주 ‘라디오스타’는 강주은, 김소연, 효연, 아이키가 출연하는 ‘빨간맛~ 궁금해 언니’가 예고돼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라디오스타’는 MC들이 어디로 튈지 모르는 촌철살인의 입담으로 게스트들을 무장해제 시켜 진짜 이야기를 끄집어내는 독보적 토크쇼로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Lee Bong-won, Yeo Esther, Tei, and Ziyang appeared in “Radio Star” and struck the bedroom with a great conversation and a creepy stage. 'Radio Star' ranked first in the same-time audience rating and 2049 audience rating.

 

MBC's'Radio Star' (planning Ahn Soo-young / director Kang Seong-ah), broadcast on the 20th, was decorated with a special feature of'All Alone at Home' with Bong-won Lee, Esther, Tei and Ziyang.

 

According to Nielsen Korea, a rating survey company on the 21st, the'Radio Star' broadcasted the day before recorded 6.3%, ranking first in the same time period (in the metropolitan area). In addition, the 2049 viewership rating, which is a key indicator of advertising officials and a key indicator of channel competitiveness, also ranked first, showing off its potential.

 

The ‘All Alone’ special feature, with four time hunters gathered together, was a delightful laugh and fun with the unstoppable honest talks of Lee Bong-won, Yeesthe, Tei, and Ziyang, and the chemistry of each guest's charm. Special MC Sang-Ryeol Sang-Ryeol gave a thorough fun by popping Kim Gura and Chinchin Chemie Poten with a demonic mouth with a brilliant vocabulary.

 

Lee Bong-won, who has transformed into a “Champon house president,” recently revealed the recent situation of going over the life of a musician with “Bong Jae-hyung,” a bookie. Lee Bong-won transformed into a parody of Jeong Jae-hyung, who played as a bookie "Jung Bong-won" in "What Do You Do When You Play?", and changed into a parody of "Bong Jae-hyung," and attracted attention with the video singing "Soon Jung Macho. Lee Bong-won said, “When I sent the video to PD Yoo Jae-seok and Kim Tae-ho, they said'too similar and of good quality',” raising expectations for the possibility of a duet stage for Jung Jae-hyung and Bong Jae-hyung.

 

In addition, Lee Bong-won transformed into a Bukkae Bong-jae hyung and decorated the stage of ‘pure macho.’ By perfectly describing Jeong Jae-hyung's detailed expressions, tone, and habits, he completed a record-breaking synchro-rate stage that sings ‘Goosebumps’ and ‘Laughs’ together. The appearance of Bong Jae-hyung shouting “Champon” as if screaming about “Champon” heralded the birth of “Legend meme”.

 

“Doctortainer” Esther had fun with the unexpected chemistry and Tikitaka with Lee Bong-won, who seemed to summon the drama “Love and War.” Esther, who possessed Lee Bong-won's wife Park Mi-seon's position, showed off her ‘low world tension’ by nagging Lee Bong-won and drying him to mention new business items.

 

Even after unfolding a revelation battle against Lee Bong-won and Hong Hye-geol together, he said, "I'm in business, so there are a lot of malicious comments, but the first thing my husband commented was,'I'm not a woman like that.'" Publicly, the couple showed off their gold thread.

 

“Emotional Ballarder” Tei, who runs a hamburger shop, said, “These days my young friends didn't know that I was a singer Te. She only knows as a hamburger uncle. In addition, when asked to take a picture, there are cases where they only give you a real camera.” He revealed a laughable humiliation story, and showed off his presence with a goose bump.

 

“It's been 10 years since she started acting,” said Tay, and she confessed that the senior actors who appeared together in the drama “Anyone Loves” became her acting teachers who had only a passion at the time. Next, she immediately showed off the killer acting with regional characteristics, making the hearts of MCs feel chewy.

 

Ziyang, a food-banging YouTuber with 3 million subscribers, caught the eye with an unimaginable food-bang class and honest talk. He said that he eats 20 hamburgers, 16m for giblets, 240 pieces of sushi, and 10kg of yellowtail. I confessed and gave me a double shock.

 

In addition, Ziyang said, “I often go to the bathroom, but I have been suspicious of eating and vomiting or eating and spitting. That's why he confesses honestly about the unusual grievances of the Mookbang YouTuber, saying, “He carries his cell phone so that there is no misunderstanding when going to the bathroom.

 

Next week's'Radio Star' was announced with'Red Taste~ I'm Curious Sister,' featuring Kang Joo-eun, Kim So-yeon, Hyo-yeon, and Aiki.

 

On the other hand,'Radio Star' is loved as a unique talk show that brings out the real story by disarming guests with the talk of a village murderer who doesn't know where MCs will bounce.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