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리-경기도지사 출신 대통령이 못된 징크스 “이번에도 통(通)할까?

총리-경기도지사 출신 ‘대선 낙마 징크스’ 극복할 무서운 정치 신인(新人) 등장할까?

문일석 발행인 | 기사입력 2021/01/21 [12:21]

차기 대통령 선거일은 2022년 3월9일이다. 향후, 14개월 정도 남았다. 그래서 각 당별로 대선 예비전이 치열해지기 시작했다. 차기 대선의 핵심은 ▲여당의 재집권(再執權) 여부 ▲야당의 수권(授權) 가능성 ▲누가 대통령에 당선될 것이냐는 것 등으로 압축된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내의 대선 예비후보자들의 지지율이 엎치락뒤치락하고 있다. 지금 드러난 여권 인물 군(群)의 정치적인 지위를 보면, 국무총리 출신과 경기도지사이다. 

 

그런데 과거의 대통령 선거를 보면, 두 가지의 징크스가 있다. 정치에도 예측이 불가능한 징크스(jinx)가 있다. 원래 징크스란 “불길한 일, 사람의 힘이 미치지 못하는 운명적인 일”을 일컫는 말이다. 불길한 징후를 뜻한다.

 

▲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 전 국무총리.    ©민주당

▲ 정세균 국무총리.   ©뉴시스

▲ 이재명 현 경기도지사.  ©뉴시스

 

국무총리 출신들이 대통령 선거를 통해 한 번도 대통령에 당선 되지 못했다. 이회창 전 총리와 고건 전 총리가 그 예이다. 이회창 전 총리는 당내 대선 후보에까지 갔으나 대통령에 당선되지는 못했다. 고건 전 총리도 여론조사 상으로는 1위, 선두를 달린 적이 있으나 당내 대선 후보에도 다다르지 못했다. 총리출신 ‘대선패배 징크스’이다.

 

경기도 도지사를 지낸 몇 정치인들의 경우 ‘대선 중도포기 징크스’가 있다. 손학규,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는 한때 정치권의 유망 인물이었으나 대선후보로까지 가지 못했다.

 

총리출신 ‘대선패배 징크스’, 경기도 도지사 출신 ‘대선 중도포기 징크스’. 이 징크스가 차기 대선에서는 어떤 결과를 보여줄까? 

 

이낙연 전 총리(더불어민주당 당 대표), 정세균 현재 총리는 여권의 대선 후보군에 오르는 정치인이다. 그러나 과거의 총리출신 ‘대선패배 징크스’와 어떤 연관 관계가 있을까? 향후 이 문제의 미래가 궁금해진다. 또한 이재명 경기도지사도 과거의 경기도 도지사 출신 ‘대선 중도포기 징크스’와 관련이 있을 것인가? 이도 주목의 대상이다.

 

징크스(jinx)란 “불길한 일”인데, 차기 대선에서 총리-경기도지사 출신이 당선된다면 이 징크스 스스로 깨져 자취를 감추게 된다. 

 

또는 위의 두 가지 대선 징크스를 극복할 무서운 정치 신인(新人)이 등장할 것인가? 차기 대선의 막이 활짝 열리기 시작하면서 여권 내부에서는 새로운 인물 대망론도 나올 법 하다. 정치적 폭풍을 몰고 올 정치 신인이 과연 나타나는 것인가?  지켜보자! moonilsuk@naver.com

 

*필자/문일석. 시인. 발행인.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ime Minister-Gyeonggi-do Governor former president Jinx, who is bad, “Shall we communicate again?

Will a terrifying political rookie emerge from the prime minister and Gyeonggi-do governor who will overcome the presidential election jinx?

-Ilsuk Moon Publisher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day is March 9, 2022. In the future, about 14 months remain. So, the preliminary war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each party began to intensify. The key to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is ▲ whether the ruling party is resuming power ▲ the possibility of the opposition party's authority ▲ who will be elected president, etc.

 

The approval ratings of the candidate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in the ruling Democratic Party and the Democratic Party are fluctuating. Looking at the political status of the current passport figure, Gun, the former Prime Minister and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But in the past presidential election, there are two jinxes. Even in politics, there is an unpredictable jinx. Originally, jinx is a term that refers to "ominous things, destiny things beyond the reach of human power." It means an ominous symptom.

 

The former prime ministers have never been elected president through the presidential election. For example, former Prime Minister Lee Hoi-chang and former Prime Minister Ko Gun are examples. Former Prime Minister Lee Hoi-chang went to the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but he was not elected president. Former Prime Minister Goh Kun also took the lead in the polls, but he was not all different for the party presidential candidate. He is the “President Defeat Jinx” from the prime minister.

 

In the case of some politicians who served as provincial governors of Gyeonggi-do, there is ‘Jinx for giving up midterm in the presidential election.’ Former Gyeonggi Governor Sohn Hak-gyu and Kim Moon-soo were once promising political figures, but they did not even go to candidates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Jinx, who was defeated by the presidential election,” from the prime minister, and “Jinx, who gave up the midterm presidential election,” from the governor of Gyeonggi Province. What will this jinx do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 문일석 발행인.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브레이크뉴스

Former Prime Minister Lee Nak-yeon (the Democratic Party's representative) and Chung Sye-gyun are now politicians who are nominated for the presidential election of the passport. However, what is the connection with the former prime minister, "Jinx, the presidential defeat?" I am curious about the future of this problem in the future. In addition, will Gyeonggi Governor Lee Jae-myeong have anything to do with the former Gyeonggi Provincial Governor ‘Jinx for giving up the presidential election’? This is also an object of attention.

 

Jinx is "ominous," and if the prime minister-Gyeonggi-do governor is elected in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the jinx will break itself and disappear.

 

Or will a terrifying political rookie appear to overcome the two presidential election jinx above? As the curtain of the next presidential election begins to open wide, there is a possibility that a new person awaits from inside the passport. Will the political rookies who will drive the political storm appear? Let's watch! moonilsuk@naver.com

 

*Writer/Ilsuk Moon. poet. Publish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