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바이든 행정부, 미국-중국 협력과 북한-미국 관계개선 나서기를...

미국 바이든 대통령의 미국과 동아시아 국제관계

권기식 칼럼니스트 | 기사입력 2021/01/21 [09:07]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  <사진=바이든 대통령 트위터 캡쳐>     ©브레이크뉴스

 

혼란과 갈등의 터널을 지나 미국의 새로운 행정부가 출범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일 낮 12시(한국 시간 21일 오전 2시) 미국의 제 46대 대통령으로 취임했다. 그는 취임 연설에서 "팬데믹(감염병 세계적 대유행)을 물리치고 더 나은 모습으로 재건하겠다. 그리고 국가를 통합하고 치유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백악관에서 파리 기후변화협약 복귀 등 17개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일정으로 첫 업무를 시작했다. 트럼프 전임 대통령의 정책을 뒤집는 'ABT(Anything But  Trumpㆍ트럼프 반대로 하기)' 정책의지를 확고하게 보여준 셈이다.

 

그러나 그의 앞날은 순탄치 않을 전망이다. 우선 그가 통합을 내세웠지만 트럼프 전 대통령과 그의 추종세력들은 바이든 대통령의 리더십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1869년 앤드루 존슨 이후 152년만에 처음으로 후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았다. 대신 앤드루스 공군기지에서 나홀로 '셀프 퇴임식'을 갖고 "어떤 방식으로든 돌아오겠다"고 말했다. 1984년 개봉돼 우리에게도 친숙한 영화 '터미네이터'의 유명한 대사 'I will be back(나는 다시 돌아온다)'이 생각나는 대목이다. 그는 2024년 미국 대선에 다시 출마하든지 추종자를 출마시키는 방식으로 움직이면서 바이든 행정부를 흔들 가능성이 크다. 79세라는 고령의 나이와 심각한 팬데믹 상황, 경제 침체, 상처 입은 국제 리더십 등 국내외 환경도 녹록치 않다.

 

바이든 행정부의 대외정책, 특히 우리와 밀접한 관련이 있는 동아시아 정책은 어떻게 될 것인가?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 우선주의'를 극단적 방식으로 추구했던 트럼프 시대와 달리 미국 중심의 다자주의 복귀와 동맹체제 강화 등을 통해 국제 관계에서의 리더십 회복을 추진할 것으로 보인다.

 

한미관계의 경우, 바이든 대통령이 김대중 전 대통령을 매우 존경하고 한국에 대한 이해도가 높다는 점에서 긍정적인 변화가 예상된다. 한미 방위비 협상과 통상 부문의 현안 해결에 있어 합리적 대화가 가능하다는 측면은 유리한 점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외교부 장관으로 내정한 것은 미국의 새 행정부와 긴밀한 협력을 기대한 것으로 보인다. 정의용 외교부장관 내정자는 주미 대사관 공사를 거친 미국통 정통외교관 출신인데다 문재인 정부의 북미 및 남북대화에 깊이 관여한 경험을 갖고 있어 교착 상태인 북한-미국 간 대화와 남북 관계 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미국이 한미일 동맹체제 복원과 대(對) 중국 압박정책 공조를 강하게 요구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정의용 내정자의 역할이 제한적일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북한-미국 간 관계는 탐색기를 거쳐 대화 채널 구축을 통한 실무대화와 최고위층 회담으로 이어지는 '바텀업 방식(상향식 의사결정)'으로 전환될 가능성이 크다. 바이든 대통령이 트럼프 전 대통령이 해왔던 '톱다운 방식(하향식 의사결정)'을 비판적으로 보는 데다, 그가 부통령으로 일했던 오마마 행정부의 대북정책인 '전략적 인내 방식'을 신뢰하고 있기 때문이다. 토니 블링컨 국무부 장관 지명자는 이미 인사청문회에서 대북 접근법의 전면 재검토 입장을 밝혔다. 다만 바이든 행정부가 북미 관계를 대외정책의 우선 순위에 두지 않고 시일을 끌 경우와 북한이 오는 3월과 8월로 예정된 한국-미국 연합훈련 등에 맞춰 군사적 공세를 취할 가능성, 문재인 대통령의 임기 말 국정 동력 약화 등이 변수로 작용할 전망이다. 북한 핵문제의 경우 트럼프식의 일괄타결 방식 보다 일차 핵동결 후 최종 비핵화로 나아가는 점진적 접근법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 권기식 칼럼니스트.

미국-중국 간 관계는 당분간 큰 변화가 나오기 어려울 전망이다. 바이든 대통령과 그의 외교안보라인의 대중국 정책에 대한 인식은 "중국을 심각한 위협으로 간주하는 트럼프의 대중국 인식은 옳았지만 좌충우돌식 나홀로 압박정책은 틀렸다"라는 것으로 요약된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 지명자는 인사청문회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중국에 대해 보다 강경한 접근법을 취했던 것은 옳았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로이드 오스틴 국방장관 지명자도 중국과의 전략적 경쟁을 미국의 위협으로 거론했다. 미국은 트럼프식의 나홀로 대중국 압박정책 대신 동맹체제를 복원해 통상과 국방안보 양 측면에서 중국에 대한 압박강도를 높일 것으로 보인다. 이 경우, 분열된 정치 환경과 코로나19 팬데믹 확산, 경기 침체 등 국내요인들과 함께 미국에 대한 동맹국들의 신뢰 저하와 중국의 경제성장 등 대외요인들이 제약 요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바이든 행정부의 동아시아 정책은 대체로 '오바마 시즌 2'가 될 것으로 보인다. 오바마의 동아시아 정책이 북핵 문제 해결 등에서 큰 성과를 내지 못했기 때문에 미국-중국 간 관계나 북한-미국 간 관계에서 획기적인 변화를 기대하기 어렵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가 실패한 트럼프의 동아시아 정책에서 벗어나 미중 협력과 북미관계 개선에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기를 기대한다. kingkakwon@naver.com

 

*필자/권기식

한중도시우호협회장

 

한겨레신문 기자와 청와대 정치국장을 거쳐 영남매일신문 회장과 2018평창동계올림픽 민간단체협의회장 등을 역임했다. 한양대 국제대학원 교수와 일본 외무성 초청 시즈오카현립대 초빙교수, 중국 외교부 초청 칭화대 방문학자로 활동했다. 서울미디어대학원대학교 석좌교수와 중국 흑룡강신문 한국자문위원장 등을 맡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US Biden Administration Prays for US-China Cooperation and North Korea-US Relations Improvement

Biden's International Relations with the US and East Asia

-Kwon Ki-sik columnist

 

After a tunnel of chaos and conflict, a new administration in the United States was launched. US President Joe Biden was inaugurated as the 46th President of the United States on the 20th at 12 p.m. (2 a.m. Korean time on the 21st). In his inaugural speech, he said, "We will defeat the pandemic and rebuild it in a better shape. We will unite and heal the country." He began his first work at the White House, with the schedule of signing 17 executive orders, including the return of the Paris Climate Change Convention. He firmly demonstrated the will of the ABT (Anything But Trump) policy that overturns the policies of the former President of Trump.

 

However, his future is unlikely to be smooth. First of all, he has promoted unity, but former President Trump and his followers do not recognize President Biden's leadership. Former President Trump did not attend the inauguration ceremony for the first time in 152 years after Andrew Johnson in 1869. Instead, he said he would "come back in any way" with a'self-resignation ceremony' alone at Andrews Air Force Base. This is the main thing that reminds me of the famous line of'I will be back' in the movie'Terminator', which was released in 1984 and is familiar to us. He is likely to shake the Biden administration by running for the 2024 US presidential election again or running for followers. The 79-year-old age, a serious pandemic, economic downturn, and wounded international leadership, and the environment at home and abroad is not easy.

 

What will happen to the Biden administration's foreign policy, especially East Asia, which is closely related to us?

 

President Biden is expected to promote leadership in international relations by reverting to multilateralism centered on the United States and strengthening the alliance system, unlike the era of Trump, which pursued'American priority' in an extreme way.

 

In the case of ROK-US relations, positive changes are expected in that President Biden respects former President Kim Dae-jung and has a high understanding of Korea. It is advantageous in that rational dialogue is possible in negotiations on US-Korea defense costs and resolving issues in the trade sector. President Moon Jae-in's appointment of President Eui-yong Eui-yong, Special Assistant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as Minister of Foreign Affairs, seems to be anticipating close cooperation with the new US administration. Deputy Minister of Foreign Affairs Eui-yong Eui-yong is a former orthodox diplomat who underwent the construction of the U.S. embassy in the United States, and has experience deeply involved in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s dialogue between North and South Korea. . However, there is also an analysis that the role of the prime minister for justice may be limited because the US is highly likely to strongly demand the restoration of the ROK-US-Japan alliance and coordination with China's oppression policy.

 

The relationship between North Korea and the United States is likely to turn into a'bottom-up method (bottom-up decision-making)' that leads to working-level dialogue and top-level talks through the establishment of dialogue channels through search. This is because President Biden critically views the ``top-down method (top-down decision-making)'' that former President Trump has done, and because he trusts the ``strategic patience method,'' the Omama administration's North Korea policy, where he served as vice president. State Secretary-nominee Tony Blincoln has already announced at a personnel hearing for a full review of the approach to North Korea. However, if the Biden administration does not prioritize U.S.-North Korea relations as a priority for foreign policy, the possibility that North Korea will launch a military offensive in line with the ROK-US joint exercises scheduled for March and August, and the power of state administration at the end of the term Weakening is expected to act as a variable. In the case of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it is expected that a gradual approach to final denuclearization after the first nuclear freeze will be promoted rather than the Trump-style collective settlement method.

 

US-China relations are unlikely to change significantly for the time being. President Biden and his diplomatic and security line's perception of China's policy toward China is summarized as "Trump's perception of China as a serious threat to China was correct, but the left-right alone pressure policy was wrong." "I believe it was right for President Trump to take a harder approach to China," said Secretary of State Tony Blincoln's nominee at a personnel hearing. Defense Minister Lloyd Austin's nominee also cited strategic competition with China as a US threat. The US is expected to increase the intensity of pressure on China in both trade and defense security by restoring the alliance system instead of the Trump-style alone pressure policy against China. In this case, domestic factors such as the divided political environment, the spread of the Corona 19 pandemic, and the economic downturn, as well as foreign factors such as lower trust of allies in the United States and China's economic growth are expected to act as constraints.

 

The Biden administration's East Asian policy is likely to be'Obama Season 2'. As Obama's East Asian policy did not produce significant results in resolving the North Korean nuclear issue, the outlook is that it is difficult to expect drastic changes in US-China relations or North Korea-US relations. We hope that the Biden administration of the United States will break away from Trump's failed East Asian policy and move more actively to improve US-China cooperation and US-North Korea relations. kingkakwon@naver.com

 

*Writer/Kwon Ki-sik

President of Korea-China Urban Friendship Association

 

He served as a reporter for the Hankyoreh Newspaper, as well as the head of the Blue House Political Bureau, then the chairman of the Yeongnam Maeil Newspaper and the chairman of the 2018 Pyeongchang Winter Olympics Private Organization Council. He worked as a professor at the International Graduate School of Hanyang University, a visiting professor at Shizuoka Prefectural University invited by the Japa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and a visiting scholar at Tsinghua University invited by the Chinese Ministry of Foreign Affairs. He is a professor at the University of Seoul Media Graduate School and a chairman of the Korean Advisory Committee for the Heilongjiang newspaper in China.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