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생당 이수봉 비대위원장 “재보궐선거 제3지대 연합후보 연석회의” 제안

“옵티머스와 관련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물러나라”고 촉구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6:00]

민생당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회견에서 “4월 7일 보궐선거를 계기로 제3지대정치를 살리는 길을 제시하면서 제3정치. 경제론의 가치실현에 동참한 제3지대 연합후보를 만들기 위한 연석회의”를 제안했다.

 

이어 “옵티머스와 관련된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물러나라”면서 “윤석열 총장은 서울지검장 당시 덮어버린 옵티머스를 재조사하라”고 촉구했다.

 

또한 “ 제3정치. 경제론은 디지털·데이터 경제에서 경제주체의 일거수일투족이 가치 창출에 기여 하는 것을 포착하는 존재가치의 확인과 그 제도화”라면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와 야권단일화 주장은 제3지대 정치세력에 대한 배신행위이자 개인적 야욕에 불과하다”고 덧붙였다.

 

아래는 민생당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의 자회견문 전문이다.

 

민생당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은 20일 오후 긴급 기자회견을 가졌다.    ©브레이크뉴스

 

민생당 이수봉 비상대책위원장 기자회견문(전문)

 

국민 여러분.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 이수봉입니다. 신축년 새해를 맞아 국민 모두의 행복을 위해 더욱 힘차게 싸워나갈 것을 다짐합니다. 오늘은 현 시국과 관련하여 긴히 드릴 말씀이 있어 이 자리에 섰습니다.

 

첫째, 지금은 반(反)문 전선이 아니라 반(反)기득권 전선이 필요한 때입니다.

 

많은 국민들께서 문재인 정권 심판을 이야기하십니다. 저도 동의합니다. 그러나 문제는 심판받아야 할 권력이 단순히 문재인 정권만이 아니라는 것입니다. 한국에서 정말 국민의 심판을 받아할 대상은 바로 기득권 담합 세력입니다. 이 기득권담합 세력은 여야, 보수와 진보를 가리지 않습니다. 김규항 작가가 잘 묘사했듯이 두 우파의 격렬한 좌우대립 이 기이한 정치쇼가 한국정치의 본질입니다. 여기에 덧붙여 두 우파의 본질은 바로 기득권 담합입니다.

 

옵티머스 사건을 통해 드러난 한국 사회 기득권 집단의 민낯은 참담합니다. 우리 민생당은 이 사건이 터졌을 때 토론회와 기자회견을 통해 여러 가지 의혹을 제기했었습니다.

 

최근 몇몇 정의로운 기자들이 다년간의 탐사보도로 밝혀낸 사실에 의하면 옵티머스의 비리 사슬에는 이헌재 전 경제부총리. 양호 나라은행장 등 모피아세력들과 이와 결탁된 검찰과 법원고위관료. 그리고 이낙연 대표를 비롯해 윤석열 등 여야를 포함한 권력 실세들이 촘촘하게 얽혀있다는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저는 국민의 입장에서 분명히 요구합니다

 

첫째 윤석열 총장은 옵티머스 사건 축소 기도에 대해 분명히 해명하라.

 

최근 열린공감 TV에서 보도한 바에 따르면 전파진흥원의 수사 의뢰에도 불구하고 서울중앙지검은 옵티머스 대표에 대한 무혐의 처분을 내렸습니다. 이 뿐 아니라  해덕 무자본 M&A사건은 옵티머스가 저지른 여러 범죄 중 하나로 청와대와 조폭까지 얽힌 사건이며 이에 대한 진상이 드러났음에도 불구하고 축소한 정황이 있습니다. 제대로 수사를 했다면 지금의 엄청난 금융사기 피해는 막을 수 있었습니다.

 

둘째 이낙연 더불어민주ᄃᅠᆼ 대표는 옵티머스와 관련된 의혹을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고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조사에 임하라.

 

먼저 이낙연 대표를 둘러싼 의혹도 분명히 밝혀져야 합니다. 이낙연 대표의 동생이 삼부토건 지난해 10월 삼부토건 대표이사로 임명되는 과정에서 삼부토건 주가는 20배 가까이 폭등하는 데 이것이 정상적인 것인지 묻습니다.

 

둘째  삼부토건 대표이사가 되던 날 삼부토건을 지배하는 휴림로봇의 최대주주가 HNT에서 동양물산으로 바뀝니다. 동양물산은 벽산그룹 2세인 김희용 회장 일가의 소유회사로 김 회장은 박정희 전 대통령의 조카사위이며 김 회장의 부인은 고 김종필 자민련 전 총재의 처제로 박근혜 사면을 주장하는 사람입니다.

 

새해 벽두 이낙연 대표는 문대통령과 아무 사전 교감도 없이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사면을 주장했습니다. 이런 특수 관계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것인지에 대해서도 분명한 해명이 필요합니다. 만일 이런 특수 이해관계라면 이것은 가해자가 스스로 면죄부를 주자는 주장에 불과합니다. 용서는 피해자가 하는 것이지 가해자가 하는 것이 아닙니다.

 

셋째 옵티머스의 비자금 저수지로 알려지고 있는 트러스트올에서 정치자금이 이낙연 선거사무실로 흘러들어갔다는 정황이 있습니다. 이것에 대해 정확히 해명해 주셔야 합니다. 이것은 언론에서 제기된 의혹들만 추린 것에 불과합니다.

 

조국 관련한 의혹이 10점 만점에 5점이라면 이낙연 대표를 둘러싼 의혹은 10점 만점이 넘습니다. 그러나 검찰은 침묵하고 있습니다. 도대체 왜 이런 어처구니없는 나라가 되었습니까?

 

솔직히 드러난 것은 빙산의 일각에 불과하다고 생각합니다. 기득권 동맹세력들이 국민들의 머리 위에 앉아서 국가 예산을 농단하고 국민들의 노후 자금을 빨아먹는 것이 지금 한국의 현실입니다.

 

기득권동맹 세력들은 자신들의 치부를 가리기 위해 진영논리를 확대 재생산하고 한국 사회를 위선적 좌, 우 분열 상태로 몰아가고 있습니다. 한심한 보수, 진보 정치권은 진영논리에 헛소리들만 늘어놓고 있고 우리 사회의 암 덩어리에 대해서는 한마디도 하지 않습니다.

 

둘째, 제3정치경제론으로 문재인 정권을 심판하자!

 

시장경제를 파괴하는 적은 진보세력도 아니고 노동조합도 아닙니다. 바로 기득권카르텔입니다. 촛불혁명으로 쟁취한 민주와 자유를 농락하는 것은 보수세력이 아닙니다. 바로 기득권 동맹세력입니다.

 

옵티머스는 단순한 권력형 비리도 아니고 단순한 금융사기도 아닙니다. 바로 한국경제가 처해있는 복마전을 잘 보여주는 축소판입니다. 문제는 단순히 이들 여야 가릴 것 없이 권력 실세들이 부패했다는 것에 있지 않습니다. 단순히 부패한 것이라면 썩은 사과를 골라 분리수거하면 됩니다.

 

문제는 이런 부패구조가 국가정책의 화려한 외양을 띠고 구조화되어가고 있으며 500조 이상의 예산이 기득권 동맹의 치부수단으로 이용되고 있을 뿐 아니라 한국은행을 비롯한 각종 공기업 기관들이 불로소득을 통한 집단이익 실현이라는 중대한 암세포로 커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반문을 위한 야권단일화라는 명분으로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하는 보수연합을 추진하는 것이 지금 한국정치에서 나쁜 선동이라고 제가 규정하는 이유는, 바로 이런 구호가 문정권의 문제를 오히려 은폐하게 만드는 결과를 초래할 뿐 아니라 해결해야 할 근본 과제 즉 기득권담합 세력이라는 암세포를 키워주기 때문입니다.

 

진영논리를 깨는 것은 진영논리의 한쪽에 가담하는 것이 아니라 진영논리를 뛰어넘는 것입니다. 쉽게 말해 아버지와 어머니가 싸우고 있는데 자식이 한쪽 편을 드는 것이 가정의 평화에 도움이 되겠습니까? 다시 말씀드리자면 암수술해야 할 때에 소화제나 실컷 먹이자는 이야기에 불과합니다.

 

옵티머스 사건에서 드러나고 있듯이 여야 가릴 것 없이 신(新)적폐 구(舊)적폐들이 서로 합작해서 국민들을 등쳐먹고 있는데 누가 누구를 심판한단 말입니까?

 

그동안 민생당은 안철수 대표의 탈당으로 많은 시련을 겪었습니다. 혼란스런 분위기 속에 지난해 5월 완전히 환골탈태 시키겠다는 각오로 비상대책위원장을 맡았습니다. 낙선한 국회의원과 당직자들이 죄인된 심정으로 하나 둘 당을 떠나고 남은 사람들조차 내홍을 겪으면서 저희 당은 말 그대로 난파선처럼 흔들렸습니다.

 

그러나 민생당 비대위는 6개월 동안 온 힘을 다해 기득권담합 세력에 피해를 겪고 있는 국민을 위한 ‘제3정치경제론’을 마련해 국민 앞에 다시 서게 되었습니다. 제3정치경제론의 핵심은 ‘기득권담합 세력 타파를 통해 존재가치를 구현한다! 는 것입니다.

 

기만적인 좌우대립정치를 끝장내고 위선적인 반(反)문 전선을 반(反)기득권 전선으로 전환해서 묻지마 심판이 아니라 올바른 심판, 시대정신에 입각한 심판의 장을 열어나겠습니다. 

 

민생당은 40만 당원들과 함께 다시 국민의 편에 서서 당당하게 싸우고 승리하겠습니다.

 

셋째, 안철수 서울시장 예비후보는 보수 단일화의 길이 아니라 제3지대 단일화에 나서야 한다.

 

지금 보궐선거를 둘러싼 한국의 정치 현실은 선과 악을 구별할 수 없는 막장 드라마가 되어버렸습니다. 보수를 가장한 우파들 그리고 진보의 가면을 쓴 우파들이 벌이는 정치싸움에 국민들은 없습니다. 진작 끝났어야 할 막장 드라마를 질질 끌고 있는 것은 안타깝게도 안철수 후보입니다.

 

그동안 새 정치에 대한 희망의 상징으로 떠올랐던 안철수 후보는 민생당을 탈당해서 국민의당을 만들었습니다. 문재인 정권 심판을 외치면서 야권 단일후보를 제안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제3지대 중도개혁의 길을 벗어나 야권단일화를 추진하는 것은 국민의힘을 중심으로 하는 보수연합의 다른 이름에 지나지 않습니다. 당장 문정권 심판이 중요하다고 해도 그 방법이 잘못되어 있으면 결과는 보나 마나입니다.

 

민생당은 안철수 유승민 등 창당주역이 떠나면서 힘들게 제3지대 정치를 개척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창당주역들은 당을 버렸지만 40만이 넘는 당원들은 아직 당을 지키고 있습니다. 그 이유는 보수나 진보를 넘어 새로운 제3지대 정치를 열어야 한다는 역사적 소임 때문입니다. 문재인 정권을 가장 올바로 심판하는 길은 보수연합을 통해서가 아니라 가치연합을 통한 심판이 되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민생당 비상대책위원장으로서 새로운 정치를 갈망하는 모든 정치세력에 제안 드립니다. 제3지대에는 아직도 어렵지만 남아있는 정치세력들이 있습니다. 우리 민생당도 있고 시대전환도 있고 미래당도 있습니다. 물론 지지율도 미미하고 거대 양당에 비해 턱없이 어려운 조건인 것은 분명합니다. 그러나 이렇게 어렵게 된 것에 대해 안철수 당 대표의 책임이 매우 무겁습니다.

 

정치를 하면서 사람은 배신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가치를 배신하면 안 된다고 생각합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에게 강력히 촉구합니다. 애초 2012년 대통령출마에서 밝혔던 초심으로 돌아와야 합니다. 신 기득권을 심판하기 위해 구 기득권 세력과 손을 잡는다면 설령 선거에서 이기더라도 아무것도 할 수 없다는 것을 깨닫게 될 것입니다. 그것은 자신을 망치는데 그치는 것이 아니라 역사에 죄를 짓는 길입니다. 지금 그나마 민주화된 이 세상은 그런 국민들의 피와 눈물로 만들어진 세상입니다. 이 세상을 바꾸고 싶다면 정권교체가 아니라 세력교체를 위한 운동으로서의 정치를 각오해야합니다.

 

거대 양당을 제외한 모든 정치세력들과 함께 제3지대 정책연합과 연합후보를 만들기 위한 연석회의를 제안 드립니다. 제3지대 연석회의를 통해서 한국 정치의 새로운 희망을 만들어 나갈 것을 제 정당에 정중히 요청 드립니다. 감사합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oposal of “Re-election Third Zone Combined Candidate Conference”, Chairman Lee Soo-bong of the Minsaeng Party

“The Democratic Party leader Lee Nak-yeon related to Optimus urged to withdraw.”

-Reporter Park Jeong-dae

 

Minsaeng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Lee Su-bong held an emergency press conference on the afternoon of the 20th. At this interview, “The third politics, while suggesting a way to save the politics of the Third Zone with the by-election on April 7th. He proposed a conference to create a third-zone coalition candidate who participated in the realization of the value of economic theory. “The Democratic Party representative Lee Nak-yeon related to Optimus should withdraw,” and “President Seok-yeol Yoon urged us to re-investigate Optimus, which was covered at the time of the Seou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Also, “The Third Politics. The economic theory is the identification and institutionalization of the existence value that captures the contribution of the economic entity to the creation of value in the digital and data economy. “CEO Ahn Chul-soo's claim to run for Mayor of Seoul and unify the opposition is the political forces in the third zone. It is an act of betrayal and a personal ambition.”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self-conference from the Minsaeng Party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Lee Su-bong.

 

Minsaengdang Party's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Chairman Lee Soo-bong Press Conference (Full text)

 

Fellow citizens. This is Subong Lee, Chairman of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of the Minsaeng Party. We pledge to fight more vigorously for the happiness of all the people in the new year. Today I am standing here because I have something to say about the current situation.

 

First, now is the time for the anti-vested front, not the anti-monger front.

 

Many people talk about the judgment of the Moon Jae-in regime. I agree. However, the problem is that the Moon Jae-in regime is not the only power to be judged. It is the vested interest collusion force that will really be judged by the people in Korea. These vested interest-fixing forces are the opposition parties,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As writer Kyu-Hang Kim has well described, this bizarre political show is the essence of Korean politics. In addition to this, the essence of the two rightists is vested interest collusion.

 

The unfamiliar face of Korean social vested groups revealed through the Optimus incident is terrible. When this incident broke out, our Minsaeng Party raised various suspicions through debates and press conferences.

 

According to the fact that several righteous reporters recently revealed through years of exploration reports, former Deputy Prime Minister Lee Heon-jae is in the chain of corruption in Optimus. Prosecutors and high court officials who collaborated with the furry forces such as the head of the good country bank. In addition, suspicions have been raised that the realities of power including the opposition parties such as Lee Nak-yeon and Yoon Seok-yeol are closely intertwined.

 

I clearly demand from the people’s point of view

 

First, President Yoon Suk-yeol should clarify the intention to reduce the Optimus case.

 

According to a recent report on Open Sympathy TV,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 was charged with no charge against Optimus, despite a request for an investigation by the Radio Agency. In addition, the Haeduk zero-capital M&A case is one of several crimes committed by Optimus, involving the Blue House and gangsters, and has been reduced despite the fact that the truth has been revealed. If the investigation was done properly, the damage to the current financial fraud could be prevented.

 

Second, Nak-yeon Lee, CEO of Dong-Aminju U, should carefully disclose the suspicions related to Optimus in front of the public and engage in an investigation as one of the people.

 

First, the suspicions surrounding CEO Nak-yeon Lee must also be clear. In the process of Sambu Construction CEO Nak-Yeon Lee's younger brother being appointed as the CEO of Sambu Construction in October last year, the stock price of Sambu Construction soared nearly 20 times.

 

Second, on the day of becoming the CEO of Sambu Construction, the largest shareholder of Hurim Robot that controls Sambu Construction will change from HNT to Dongyang Corporation. Dongyang Corporation is a company owned by the family of Chairman Hee-Yong Kim, the second generation of Byucksan Group. Chairman Kim is the son-in-law of former President Park Jeong-hee, and Chairman Kim's wife is the wife of the late Kim Jong-pil, former governor of Jamin-ryeon, who insists on pardoning Park Geun-hye.

 

At the beginning of the new year, Nak-yeon Lee, the head of the new year, insisted on the pardon of former President Park Geun-hye without any prior sympathy with President Moon. It is also necessary to clarify whether it has anything to do with these special relationships. If this is a special interest, then this is just an argument that the perpetrators themselves are innocent. Forgiveness is done by the victim, not the offender.

 

Third, there is a situation that in TrustAll, which is known as Optimus' slush fund reservoir, political funds have flowed into the Lee Nak-yeon election office. You need to clarify exactly on this. This is nothing but the allegations raised in the press.

 

If the suspicion about the motherland is 5 out of 10, the suspicion surrounding Representative Lee Nak-yeon is over 10 points. However, the prosecution is silent. Why on earth has it become such a ridiculous country?

 

I honestly think that what has been revealed is only the tip of the iceberg. It is now the reality of Korea that vested allies sit on top of the people's heads, dig up the national budget and suck up the people's retirement funds.

 

The vested rights alliances are expanding and reproducing the camp logic to cover their self-discipline and driving Korean society into a hypocritical left-right division. The pathetic conservative and progressive politicians are talking about bullshit in their camp logic, and they don't say a word about the cancer lump in our society.

 

Second, let's judge Moon Jae-in regime with the third political economy theory!

 

The enemy that destroys the market economy is neither progressive nor labor unions. It is the vested interest cartel. It is not a conservative force that slanders the democracy and freedom achieved by the candlelight revolution. It is the vested alliance.

 

Optimus is not just a power-type corruption, nor is it a simple financial fraud. It is a miniature version that shows the Korean economy well. The problem isn't simply that the realities of power are corrupt, both of which have to be. If it is simply rotten, you can pick the rotten apples and collect them separately.

 

The problem is that this structure of corruption takes on the splendid appearance of national policy and is being structured, and over 500 trillion won is being used as a means of dissecting vested rights alliances, as well as the fact that the Bank of Korea and other public corporations realize collective benefits through unearned income. Is growing into cancer cells.

 

The reason why I stipulate that promoting a conservative coalition centered on the power of the people in the name of unification of opposition for the opposition is a bad agitation in Korean politics right now is that this slogan will result in concealing the problem of the Moon administration. Not only that, but because it nurtures cancer cells called vested interests that need to be solved.

 

Breaking the camp logic is not to join one side of the camp logic, but to go beyond the camp logic. In other words, if a father and a mother are fighting, will it help the peace of the family if the child takes on one side? In other words, it's just a story about feeding digestive medicine or feeding a lot when you need female surgery.

 

As revealed in the Optimus case, the new and old enemies are cooperating with each other to eat the people. Who judges whom?

 

Meanwhile, the Minsaeng Party has suffered many trials due to the withdrawal of CEO Ahn Cheol-soo. In a confused atmosphere, in May of last year, I took over as the chairman of the emergency countermeasures committee with the determination to completely transform it. Our party literally shook like a shipwreck, as the defeated lawmakers and officials left the party one by one with the feeling of being sinners, and even the rest of the party suffered deep redemption.

 

However, for six months, the Democratic Party's non-confrontational committee has been standing in front of the people again by preparing a “third political economy theory” for the people who are suffering damage from the vested interests. The core of the Third Political Economy theory is “Realizing the value of existence by breaking through the vested interest-rigging forces! Is.

 

We will end the deceptive left-right opposition politics and turn the hypocritical anti-mongership front into an anti-vested front.

 

The Minsaengsheng Party will stand on the side of the people again with 400,000 members and fight confidently and win.

 

 

 

Third, the mayor of Seoul City Mayor Ahn Chul-soo should pursue the unification of the third zone, not the path of unification of remuneration.

 

The current political reality of Korea surrounding the by-election has become a drama that cannot distinguish between good and evil. There are no citizens in the political battle between the right who disguised themselves as conservatives and the right who wear the mask of progress. Unfortunately, Candidate Ahn Chul-soo is dragging down the drama that should have ended earlier.

 

Candidate Chul-soo Ahn, who emerged as a symbol of hope for new politics, left the Minsaeng Party and formed the National Assembly. He is proposing a single candidate for opposition, crying out for the judge of the Moon Jae-in regime. However, pursuing the unification of the opposition outside the path of mid-term reform in the third zone is just another name for the conservative coalition centered on the power of the people. Even if the judgment of the Moon administration is important right now, if the method is wrong, the result is mana.

 

The Minsaeng Party is struggling to pioneer the politics of the 3rd zone as the founding protagonists such as Ahn Cheol-soo and Yoo Seung-min left. However, the founding protagonists abandoned the party, but over 400,000 members of the party still defend the party. The reason for this is the historical duty to open up a new third-zone politics beyond conservative or progressive. I think the most correct way to judge the Moon Jae-in regime should be through the value union, not through the conservative union.

 

As the Chairman of the Emergency Response Committee of the Minsaeng Party, I propose to all political forces who yearn for new politics. The third zone is still difficult, but there are still political forces left. There is our Minsaeng Party, there is a turnaround, and there is the Mirae Party. Of course, the approval rating is insignificant, and it is clear that it is an extremely difficult condition compared to the large two parties. However, the responsibility of Chairman Ahn Chul-soo is very heavy for this difficult situation.

 

In politics, people can betray. But I don't think you should betray your values.

 

I strongly urge Ahn Chul-soo, the representative of the National Assembly. We must return to the original intentions that were originally announced in 2012 when running for president. If you join hands with the old vested powers to judge the new vested interests, you will realize that you can do nothing, even if you win an election. It does not stop at ruining oneself, it is the way to sin in history. This democratized world is a world made of the blood and tears of those people. If you want to change the world, you must be prepared for politics as a movement for power change, not regime change.

 

I would like to propose a conference to create a third zone policy coalition and a joint candidate with all political forces except for the big two parties. I politely request my political party to create a new hope for Korean politics through the Third Zone Conference. Thank you.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