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외교-문체-중소 3개부처 개각 단행

외교부 정의용, 문체부 황희, 중소벤처 권칠승..친문 2명 입각

김기홍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12:35]

▲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외교부 장관에 정의용(왼쪽부터)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現),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황희 국회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권칠승 국회의원을 내정했다. (사진=청와대 제공)     © 브레이크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0일 외교부 장관에 정의용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에 황희 더불어민주당 의원,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권칠승 민주당 의원을 내정하는 등 일부 개각을 단행했다. 

 

3명의 후보자 중 2명이 친문 의원으로 임기말 친위내각을 강화한 모양새다.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이날 춘추관 브리핑에서 이같은 3개 부처 개각 인선을 발표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문재인정부 출범 이후 3년 반 간 장관 자리를 지켜왔으나 미국 바이든 정부 출범에 맞춰 새로운 대미안보 라인 구축과 함께 물러나게 됐다. 정의용 후보자는 문재인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지난 2018년 대북특사로 평양을 다녀왔고 퇴임 후에도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을 지낸 한반도 평화프로세스 과정에서 한미 협의와 북미 협상을 조율해왔다. 

 

정 수석은 "정 후보자는 평생을 외교·안보 분야에 헌신한 최고의 전문가"라며 "미국 바이든 행정부 출범을 맞아 한미동맹을 강화하고 중국·일본·러시아·EU 등 주요국과의 관계도 원만히 해결해 나갈 것"이라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나서는 박영선 장관을 대신하는 권칠승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는 재선 민주당 의원으로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위원, 더불어민주당 중소기업특별위원회 위원장 등으로 활동해온 친문 의원이다. 

 

황희 문체부 장관 후보자 역시 재선 의원으로 민주당 홍보위원장, 국회 국방위원회, 국토교통위원회, 4차산업혁명 특별위원회 등에서 활동해온 대표적 친문의원이다. 

 

청와대 한 고위관계자는 강경화 장관 교체 이유에 "강경화 장관께서 최초의 여성 외교부 장관으로 3년 이상 장기부임했고, 미국의 바이든 행정부 출범 등 주요국 변화가 있어 외교라인에 새로운 활력을 넣고 재정비하는 것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다. 

 

또 황희, 권칠승 등 친문 의원들의 전진 배치 지적에 대해선 "장관을 비롯해 여러 직에 인사를 하는데 출신이 중요하다고 보지 않는다"며 "도덕성, 전문성, 리더십에서 누가 적임자냐는 인선 기준에 따라 인사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향후 추가 개각에 대해선 "인사권에 관해 말할 수는 없다"면서도 "집권 후반기의 안정적 마무리와 후반기 성과 창출을 위해서도 항상 검토하고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놨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기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이다. [Below is the [full text] of an English article translated from the above article with Google Translate.]

President Moon Jae-in reorganizes three ministries for diplomacy, style, and

Ministry of Foreign Affairs Jeong Eui-yong, Ministry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Hwang Hee, small and medium-sized venture Kwon Chi-seung..Based on two parents

-kihong Kim reporter

 

 

 

On the 20th, President Moon Jae-in made some reorganizations, such as appointing Democratic Party lawmaker Kwon Chil-seung to the Minister of Foreign Affairs and Foreign Affairs on the 20th, with President Eui-yong Eui-yong, special assistant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as well as Hwang-hee as the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and Kwon Chil-seung, a Democratic Party member as the Minister of Small and Medium Business

 

It looks like two out of three candidates have reinforced the provincial cabinet at the end of their term of office. Chung Man-ho, chief of public communication at the Blue House, announced the reorganization of these three ministries at a briefing at the Chunchu Hall on the same day.

 

Foreign Minister Kang Kyung-hwa has been ministering for three and a half years since the inauguration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but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Biden government in the United States, he resigned with the establishment of a new security line against the United States. Candidate Eui-yong Eui-yong, the first head of the National Security Office of the Moon Jae-in administration, traveled to Pyongyang as an envoy to North Korea in 2018, and even after retirement, he has been coordinating US-ROK and US-North Korea negotiations during the peace process on the Korean Peninsula, where he served as a special assistant for foreign affairs and security.

 

"Candidate Jung is the best expert who has devoted his life to the field of diplomacy and security," said Chief Chung. "With the inauguration of the US Biden Administration, we will strengthen the ROK-US alliance and smoothly resolve relations with major countries such as China, Japan, Russia and the EU. "Inseon said the background.

 

Kwon Chil-seung, the Minister of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Minister Kwon Chil-seung, who replaces Minister Park Young-seon in the by-election of the Mayor of Seoul, is a re-elected Democratic Party member, a member of the Small and Medium Venture Business Committee of the National Assembly, and a member of the Small and Medium Business Special Committee of the Democratic Party.

 

Minister of Culture, Sports and Tourism candidate Hwang Hee is also a re-elected member of the Democratic Party's Public Relations Committee, the National Assembly Defense Committee, the National Land Transportation Committee, and the Fourth Industrial Revolution Special Committee.

 

A high-ranking official at the Blue House said, “Please understand that Minister Kang Gyeong-hwa was the first female foreign minister for more than three years, and there are changes in major countries, such as the launch of the Biden administration, so that the diplomatic line will be reorganized with new vitality. "He explained.

 

In addition, regarding the forward placement of the close members of Hwang-hee and Kwon Chil-seung, he said, "I greet the minister and other positions, but I don't think the origin is important" and "I greeted them according to the standards of the best person in morality, professionalism, and leadership." Insisted.

 

For further reorganization in the future, he said, "I can't talk about human rights," he said, but "we are always looking into it for a stable finish in the second half of power and to create results in the second half."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