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 사외이사, 6년 임기제한에 대거 물갈이..모시기 경쟁 치열

3월 임기만료 346명 중 84명 재선임 불가..현대차그룹 11명 최다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21/01/20 [09:52]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 제한에 따라 올해는 지난해보다 8명 많은 84명의 사외이사가 교체된다. 이들 사외이사는 3월 정기주주총회에서 교체 예정으로, 대기업들의 ‘사외이사 모시기’ 경쟁도 한층 더 치열해질 전망이다.

 

20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64개 대기업집단의 278개 상장사 사외이사 898명의 재임 기간을 조사한 결과, 올해 3월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는 총 346명이고 이 중 재선임할 수 없는 사외이사는 84명인 것으로 집계됐다.

 

정부는 상장사 사외이사 임기를 6년(계열사 포함 9년)으로 제한하는 상법 시행령 개정안을 지난해부터 시행했다. 기존 사외이사 제도는 사외이사가 한 회사에 무기한 재직할 수 있어 최대주주로부터 독립성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지적이 제기됨에 따라 임기에 제한을 둔 것이다.

 

지난해에는 59개 대기업집단의 사외이사 853명 중 76명(8.9%)이 임기 제한으로 교체됐다. 올해 3월 주총에서는 전체 898명 중 84명(9.4%)이 교체 대상이다. 3월 주총 이후에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중 6년 이상(계열사 포함 9년) 장기 재임한 사외이사는 126명으로 전체의 14%에 달한다.

 

그룹별로는 현대자동차그룹이 당장 3월에 11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한다. 현대차그룹 12개 상장사의 사외이사는 총 50명으로 이 가운데 20명이 오는 3월 임기가 만료된다. 이들 중 절반 이상이 물갈이되는 셈이다.

 

LG그룹도 임기가 만료되는 사외이사 15명 중 절반 이상인 8명을 새로 선임해야 한다. △삼성 △효성 △영풍은 각 4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하고 △SK △GS △CJ △두산△에쓰오일 △HDC △한국앤컴퍼니 △태광도 각 3명의 사외이사를 바꿔야 한다.

 

이어 △롯데 △포스코 △신세계 △KT △태영 △세아 △셀트리온 △금호석유화학이 각 2명, △한진 △금호아시아나 △한국투자금융 △교보생명보험 △하림 △KCC △SM △넥슨 △한라 △삼천리 △동국제강 △하이트진로 △유진이 각 1명의 사외이사를 새로 선임해야 한다. 나머지 25개 그룹은 올 3월 교체 대상 사외이사가 없다.

 

기업별로는 현대글로비스와 에쓰오일이 각 3명의 사외이사를 교체해야 한다. 현대글로비스는 김대기, 이동훈 이사가 9년, 김준규 이사가 6년째 재직해 임기 제한을 받게 된다. 에쓰오일은 김철수, 이승원, 홍석우 이사가 6년씩 재직해 교체 대상이다.

 

다음으로 △현대자동차 △현대제철 △LG유플러스 △LG하우시스 △포스코 △CJ대한통운 △두산인프라코어 △효성 △효성ITX △HDC아이콘트롤스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 △금호석유화학은 각 2명의 사외이사를 바꿔야 한다. 삼성물산을 포함한 54개 기업은 각 1명의 사외이사를 재선임할 수 없다. 조사 대상 중 210개 기업은 임기 제한으로 오는 3월 교체해야 할 사외이사는 없는 것으로 조사됐다.
 
10년 이상 재임(계열사 포함) 중인 ‘붙박이’ 사외이사는 LS네트웍스의 오호수 이사 등 11명이다. 오 이사는 내년 3월 임기만료까지 총 18년을 재직하게 되며, 금병주(LS네트웍스·15년) 이사도 내년 3월까지 15년을 몸담는다.

 

이어 정서진(금호산업·14.5년), 정종순(KCC·14.1년), 박진우(효성ITX·14.1년), 김재기(남선알미늄·14년), 민재형(대한화섬·13.1년), 이재현(태광산업·11.8년), 이규화(세아특수강·10.2년) 이사가 오는 3월 임기가 끝난다. E1의 김영룡 이사는 내년 3월까지 11년을 재직하며, 정종호 티와이홀딩스 이사는 2023년 3월 임기까지 10.7년 재직한다.

 

한편, 오는 3월 임기가 끝나는 사외이사 출신 현황을 보면, 84명 중 31명(36.9%)이 관료 출신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학계 출신이 30명(35.7%), 재계(21명, 25%), 공공기관(2명, 2.4%) 순이었다.

 

break9874@naver.com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Outside directors of large corporations change a lot due to the six-year term limit
-Reporter Park Soo-young

Due to the restrictions on the term of office of outside directors of listed companies, 84 outside directors will be replaced this year, eight more than last year. These outside directors are scheduled to be replaced at the regular shareholders' meeting in March, and competition among large corporations to serve outside directors is expected to become even more intense.


According to the CEO score on the 20th, as a result of a survey of the tenure of 898 outside directors of 278 listed companies in 64 large corporate groups, a total of 346 outside directors whose terms of office expire in March of this year are 84 outside directors who cannot be reappointed. It was counted.


The government implemented an amendment to the Enforcement Decree of the Commercial Act, which limits the term of office for outside directors of listed companies to 6 years (9 years including affiliates). The existing outside director system has been limited in terms of office as outside directors can remain in one company indefinitely, making it difficult to maintain independence from the largest shareholder.


Last year, 76 out of 853 outside directors of 59 large corporate groups (8.9%) were replaced due to term restrictions. At the shareholders' meeting in March this year, 84 (9.4%) of the total 898 people are subject to replacement. Among the non-executive directors whose term of office expires after the March shareholders' meeting, 126 non-executive directors who have served for more than 6 years (9 years including affiliates) are 14% of the total.


By group, the Hyundai Motor Group should change 11 outside directors right away. A total of 50 outside directors of the 12 listed companies of the Hyundai Motor Group, of which 20 will expire in March. That means more than half of them are changing water.


LG Group also has to appoint eight new members, more than half of the 15 outside directors whose term of office expires. △Samsung, △Hyosung, and △Youngpoong must change each of the four outside directors, and each of the three outside directors is △SK △GS △CJ △Doosan △S-Oil △HDC △Korea & Company △Taekwangdo.


Following △Lotte △POSCO △Shinsegae △KT △Taeyoung △Seah △Celltrion △Kumho Petrochemical 2 each, △Hanjin △Kumho Asiana △Korea Investment Finance △Kyobo Life Insurance △Harim △KCC △SM △Nexon △Halla △Samcheonri △ Dongkuk Steel △Hite Jinro △Eujin must appoint one new outside director each. The remaining 25 groups have no outside directors to be replaced in March this year.


By company, Hyundai Glovis and S-Oil must replace three outside directors each. In Hyundai Glovis, directors Dae-gi Kim and Dong-hoon Lee have served for 9 years, and Joon-gyu Kim has been in office for 6 years. S-OIL is subject to replacement by Kim Chul-soo, Lee Seung-won, and Hong Seok-woo serving for six years.


Next, △Hyundai Motors △Hyundai Steel △LG Uplus △LG Hausys △POSCO △CJ Logistics △Doosan Infracore △Hyosung △Hyosung ITX △HDC Icontrols △Korea Tire & Technology △Kumho Petrochemical You have to change the move. 54 companies, including Samsung C&T, cannot reappoint one outside director. Among the survey targets, 210 companies were found to have no outside directors that need to be replaced in March due to term restrictions.
 
There are 11 “built-in” outside directors who have been in office for more than 10 years (including affiliates), including Hosoo Oh of LS Networks. Director Oh will serve a total of 18 years until the term expires in March next year, and Byeong-ju Geum (LS Networks, 15 years) will also serve 15 years until March next year.


Following this, Seo-jin Jeong (Kumho Industries, 14.5 years), Jong-soon Jeong (KCC, 14.1 years), Park Jin-woo (Hyosung ITX, 14.1 years), Kim Jae-ki (Namsun Aluminum, 14 years), Min Jae-hyung (Daehan Chemical Island, 13.1 years), Lee Jae-hyun (Taekwang Industries, 14.1 years) 11.8), and Gyu-Hwa Lee (SeAH Special Lecture, 10.2 years) will end his term in March. Director Kim Young-ryong of E1 will serve 11 years until March of next year, and Jong-ho Jeong, director of T.Y Holdings, will serve 10.7 years until his term of office in March 2023.


On the other hand, when looking at the current status of outside directors whose term of office ends in March, 31 out of 84 (36.9%) were bureaucrats. Then, 30 people (35.7%) from academia, business (21, 25%), and public institutions (2, 2.4%) were in orde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