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X현주엽 ‘뭉쳐야 쏜다’, 2월 7일 첫 방송..이동국 은퇴 후 첫 고정 예능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1/01/15 [16:39]

▲ JTBC ‘뭉쳐야 쏜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농구 대통령’ 허재가 끌고 ‘매직 히포’ 현주엽이 이끄는 역대급 농구팀이 탄생한다.  

 

오는 2월 7일 저녁 7시 40분에 첫 방송되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는 대한민국의 심장을 뛰게 했던 스포츠 전설들이 전국의 농구 고수들과 대결을 하는 프로그램. 스포츠 스타들의 숨겨진 농구 실력과 불타는 승부욕 등 리얼한 민낯을 공개하며 좌충우돌 성장기를 그릴 예정이다.

 

스포츠 전설들의 축구 도전으로 전국에 조기축구 열풍을 일으킨 ‘뭉쳐야 찬다’가 1년 반이라는 대장정을 마무리 짓고 무대를 그라운드에서 농구 코트 위로 옮겨 ‘뭉쳐야 쏜다’로 안방에 출격하는 것. 

 

여기에는 ‘어쩌다FC’에서 벤치를 지키던 을왕리 멤버 허재가 ‘뭉쳐야 쏜다’의 수장인 감독직을 맡는다. 허재는 90년대 농구대잔치 시절 최다 득점과 팀의 준우승을 이끌며 MVP를 거머쥔 리빙 레전드다. 타의 추종을 불허하는 화려한 드리블 실력과 정확한 패스능력으로 여전히 농구 대통령으로 군림 중이다.

 

그런가 하면 이번 ‘뭉쳐야 쏜다’에는 감독 곁을 지킬 든든한 지원군도 등장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매직 히포’ 현주엽. 허재의 독재(?)를 막을 실질적 살림꾼이자 코치로 활약할 예정이다. 

 

2002년 부산 아시안 게임 금메달리스트이자 ‘한국의 찰스 바클리’라 불리는 현주엽은 큰 덩치가 무색한 점프력과 스피드, 독보적인 덩크슛이 강점인 올라운드 플레이어다. 그만의 노하우를 어떻게 전수할지도 호기심이 더해진다.   

 

뿐만 아니라 그라운드를 주름 잡았던 기록의 사나이 ‘라이언 킹’ 이동국 역시 허재 호에 승선한다. 이동국은 은퇴 후 쏟아지는 예능 프로그램 러브콜 속 ‘뭉쳐야 쏜다’를 통해 첫 고정 예능을 확정, 그라운드 위 사자가 아닌 코트 위 농구 새내기로 새로운 모습을 예고해 벌써부터 기대감이 쏟아지고 있다. 

 

이렇듯 ‘뭉쳐야 쏜다’는 농구계 전무후무한 역사를 세운 ‘농구대통령’ 허재와 ‘매직 히포’ 현주엽이 감독과 코치로 만나고 ‘라이언 킹’ 이동국이 선수로 합류하는 역대급 레전드 농구팀을 결성, 그 시절 온 국민 가슴에 불을 지핀 농구대잔치의 부활을 예고하고 있어 설레는 기대감을 안기고 있다.

 

무엇보다 허재와 현주엽은 ‘뭉쳐야 찬다’에서도 티격태격 선후배 케미를 뽐낸 바, 감독과 코치가 된 이후에는 어떤 새로운 모습을 선사할지 ‘뭉쳐야 쏜다’의 첫 대면식이 궁금해지고 있다. 

 

뿐만 아니라 이동국과 함께 역대급 레전드 농구팀에 합류하게 될 스포츠 전설들은 누구일지도 관심이 쏠린다. ‘뭉쳐야 찬다’에는 농구, 야구, 스피드스케이팅, 태권도, 배드민턴 등 다양한 종목의 선수들이 합류한 만큼 ‘뭉쳐야 쏜다’에서는 어떤 종목의 레전드들이 농구 코트 데뷔전을 치를지 기다려진다.

 

대한민국에 농구 열풍을 일으킨 주역들 허재와 현주엽, 이동국이 뭉친 JTBC 새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쏜다’는 오는 2월 7일 오후 7시 40분에 베일을 벗는다. 

 

-아래는 위의 글을 구글번역이 번역한 영문의 <전문>이다. [Below is an English <Full text>

 

An all-time basketball team led by “Basketball President” Heo Jae and “Magic Hippo” Hyun Joo-yeop will be born.

 

JTBC’s new entertainment program “Combine to Shoot”, first aired at 7:40 on the evening of February 7th, is a program in which sports legends that made the heart of the Republic of Korea race against basketball masters nationwide. Sports stars' hidden basketball skills and a burning desire to compete are revealed to reveal their real face and draw a period of growth.

 

The football challenge of sports legends provoked an early football craze across the country, ending the campaign of one and a half years, moving the stage from the ground to the basketball court, and sorting out to the home with ‘Combine to shoot.’

 

Here, Eulwang-ri member Heo Jae, who was guarding the bench in'What's wrong with FC', takes on the managerial position of the head of'You Must Get Together to Shoot'. Heo Jae is a living legend who won the MVP by leading the team's runner-up and the most scoring during the basketball game in the 1990s. He is still reigning as the president of basketball with his unrivaled brilliant dribbling skills and accurate passing ability.

 

On the other hand, in this ‘Combine to shoot’, a reassuring reinforcement team who will be by the director appears. The main character is'Magic Hippo' Hyun Joo-yeop. He is planning to play an active part as a real homemaker and coach who will stop Hur Jae's dictatorship.

 

Hyun Joo-yeop, a gold medalist at the 2002 Asian Games in Busan and called “Korea's Charles Barkley,” is an all-round player who has his strengths with a large, colorless jumping power, speed, and unrivaled dunk shot. He is curious about how to pass on his own know-how.

 

In addition, Lee Dong-guk, “Lion King,” the man of record who has creased the ground, also boards Heo Jae-ho. After his retirement, Lee Dong-guk confirmed his first fixed entertainment through “Combine to shoot” in the entertainment program love call that pours out after his retirement, and has already been expecting a new appearance as a new player in basketball on the court rather than as a lion on the ground.

 

In this way,'Basketball President' Heo Jae and'Magic Hippo' Hyun Joo-yeop, who established an unprecedented history in the basketball world, met as coach and coach, and formed a legendary basketball team with Lee Dong-guk of'Lion King' as a player. It is expecting a resurgence of the basketball festival that lit the hearts of the people.

 

Most of all, Heo Jae and Hyun Joo-yeop showed off their chemistry as seniors and juniors in ‘Combine to Chill’, and after becoming a coach and coach, I am curious about the first meeting ceremony of “Combine to shoot” what kind of new appearance they will present.

 

In addition, attention is paid to who are the sports legends who will join the legendary basketball team with Lee Dong-guk. As players from various sports such as basketball, baseball, speed skating, taekwondo, and badminton joined in ‘Combine to Chill’, we look forward to seeing which sport legends will make their debut on the basketball court in ‘Combine to shoot.’

 

JTBC's new entertainment program'Combine to Shoot', with the protagonists Heo Jae, Hyun Joo-yeop and Lee Dong-guk, who caused the basketball craze in Korea, will be unveiled at 7:40 pm on February 7th.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